MjAzNOuFhCDsm5Trk5zsu7XsnYAg7KSR6rWt7JeQ7IScPyDkuK0tRklGQSwg67CA7JuU6rSA6rOE64qUIOyngOq4iOu2gO2EsA==
2034년 월드컵은 중국에서? 中-FIFA, 밀월관계는 지금부터
[사진=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축구팬들의 눈길은 벌써 차기 월드컵 개최지로 향하고 있다. 2022년 월드컵은 카타르, 2026년 월드컵은 미국·캐나다·멕시코 3국이 개최하는 것으로 확정된 가운데 다음 월드컵의 유치를 놓고 이미 물밑 전쟁이 한창이다. 중국 또한 강력한 도전자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6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만나 "중국의 월드컵 개최는 나의 꿈이자 많은 중국인들의 바람&quo
2018-07-16 17:15:1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qsr3soJzshLHsnqUg65GU7ZmUIOyasOugpOyXkCIg7IOB7ZWY7J207KKF7ZWpIO2VmOudvSDrp4jqsJA=
[중국증시 마감] "경제성장 둔화 우려에" 상하이종합 하락 마감
중국증시 마감.[사진=신화통신] 중국 경제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란 우려로 16일 중국 증시는 2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7.14포인트(0.61%) 하락한 2814.04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9.61포인트(0.1%) 내린 9317.36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55포인트(0.1%) 내린 1616.91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294억, 1960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시멘트(-1.15%), 금융(-1.07%), 농약 화학비료(-1.01%), 환경보
2018-07-16 16:30:06
7KSR6rWtIDEwMOuMgCDqsr3qs7Xsl4Ug6riw7JeFLCDsua3ri6TsmKQg6riw7JeFIDPqs7Mg7J2066aEIOyYrOugpA==
중국 100대 경공업 기업, 칭다오 기업 3곳 이름 올려
[하이얼 광고 ] 최근 중국 경공업연합회가 발표한 '2017 중국 경공업 100대 기업'에 칭다오 기업 3곳이 포함됐다. 칭다오 현지언론의 지난 8일 보도에 따르면 세계적인 백색 가전업체인 칭다오하이얼, 중국 대표 맥주 브랜드인 칭다오맥주와 가전업체 아오커마(澳柯瑪·AUCMA)가 이름을 올렸다. 각각 2위, 32위, 91위에 랭크됐다. 각 기업이 제출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지난해 매출, 순이익, 이익률, 전자상거래 매출, 연구·개발(R&D) 투자와 매출 증가율 등 6개 항목에 대한 점수를 매겨 순
2018-07-16 16:30:05
66y07Jet7KCE7J+BIOydtOuyiOyjvCDrtoTsiJjroLnigKbstpTqsIDqtIDshLjCt+uwmOuvuOuPmeunucK36rK97KCc7KCE66edICfrs4DsiJgn
무역전쟁 이번주 분수령…추가관세·반미동맹·경제전망 '변수'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20차 중·EU 정상회의'에 참석한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왼쪽부터)과 리커창 중국 총리,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국정부망 ] 이번주 중 미·중 간 무역전쟁의 단기적 양상이 판가름날 가능성이 높다. 반미 연합전선 구축을 원하는 중국의 구애에 유럽연합(EU)이 어떤 태도를 취할지가 주요 변수다. 미국이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인 가운데 중국 측의 즉각적인 대응 여부도 관심사다
2018-07-16 16:24:03
7KSR6rWtIOydvOyekOumrCDssL3stpw/ICfqs7XsnKDqsr3soJwn7JeQIOuLtSDsnojrhKQ=
중국 일자리 창출? '공유경제'에 답 있네
중국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디디추싱 [사진=바이두] "취업이 최대의 민생사업이다", 중국 당국이 이렇게 목소리를 높이며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가운데 최근 뜨는 '공유경제'가 해법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경보(新京報)는 이달 초 중국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취업 안정을 경제발전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새로운 산업과 분야에서 최대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는 소식을 전하고 다수의 전문가들이 고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공유경제'가 이를
2018-07-16 16:06:23
IiftlZjrgpjsnZgg7KSR6rWtJyDslZXroKXsl5DigKYiIOuMgOunjCAn6rWt6rCA7ZGc6riwJyDruoAg64yA64uk7IiYIOyZuOq1rSDtla3qs7Xsgqzrk6Q=
"'하나의 중국' 압력에…" 대만 '국가표기' 뺀 대다수 외국 항공사들
[사진=신화통신] 대만을 별개 국가로 표기한 외국 항공사들의 문구에 대해 중국 당국이 강력히 수정을 요구했지만 아직 6곳의 항공사가 이를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구샤오훙(顧曉紅) 중국 민용항공국(민항국) 대변인은 지난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당국의 수정 요구를 받은 44곳의 항공사 중 38곳이 성실히 수정작업을 완료했다"면서 "아직 수정을 안한 6곳의 항공사와 긴밀히 협조해 오는 25일까지 반영할 계획"이라고
2018-07-16 15:44:23
66y07Jet7KCE7J+BIOyGjSDshKDrsKntlZwg7KSR6rWtIOqyveygnCwg7ZWY67CY6riwIO2VmOuwqeyVleugpSDrjZQg7Luk7KeE64uk
무역전쟁 속 선방한 중국 경제, 하반기 하방압력 더 커진다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이 가열되는 상황에서 중국 경제의 상반기 성적표가 나왔다. 중국 경기가 전반적으로 순항하면서 상반기 6.8% 성장하며 '선방'했다. 하지만 하반기는 둔화 폭이 커질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미국이 실제로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것은 이달 6일의 일인 데다가 추가 폭탄투하도 예고한 상태로, 중국 경제에 대한 타격을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중국이 보복카드를 꺼내지 않으면서 위안화 절하로 대항할 수 있다는 전망도 다시 고개를 드는 분위기다.
2018-07-16 14:32:35
IuyghOyVoe2ZmOu2iCwg7Zy06rCA4oCmIiDtlITrnpHsiqQg7Jqw7Iq57JeQICAn7J207IOJ6rO17JW9JyDrgrTqsbQg7KSR6rWt6riw7JeF65Ok
"전액환불, 휴가…" 프랑스 우승에 '이색공약' 내건 중국기업들
왕이미디어의 16일 휴가를 알리는 특별 통지문 [사진=바이두] 프랑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가운데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을 공식 후원한 중국 후원사들의 '이색' 공약 결과가 밝혀졌다. 한 후원사는 우승 공약으로 ‘휴가’를 내건 반면 다른 기업은 ‘구매 금액 전액 환불’을 약속하며 대규모 손실이 우려됐지만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새벽 프랑스가 이번 월드컵에서 우승을 확정 짓자마자 중국 유력매체 왕이신문(網易新聞)은 ‘우리의
2018-07-16 14:02:32
J+yHvO2BrCfsl5DshJwg7ZqM67O1IOykkeyduCBaVEXigKYx7KGwNeyynOyWtSDsoIHsnpAg66eM7ZqM7ZWgIOyImCDsnojsnYTquYw=
'쇼크'에서 회복 중인 ZTE…1조5천억 적자 만회할 수 있을까
ZTE 광둥성 본사 로비. '제재령이 끝났다.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라! 다시 여정에 오르자!'는 문구가 LED 전광판에 게재됐다. [사진=바이두] "제재령이 끝났다.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라! 다시 여정에 오르자!(解禁了! 痛定思痛!再踏征程!)" 지난 14일 주말인 토요일,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에 위치한 통신장비업체 ZTE(중싱·中興) 본사의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에 올라온 문구다.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이날 회사 주차장에는 차량이 가득했다. 적지 않은 직원들이 그동안 밀린 업무 처리
2018-07-16 11:15:12
7KSR6rWtIOyDgeuwmOq4sCDqsr3soJwg7ISx7J6l66WgIDYuOCUsIOyghOunnSDsm4Prj4zslYQg
중국 상반기 경제 성장률 6.8%, 전망 웃돌아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이 가열되는 상황에서 중국 경제가 올 상반기 시장 전망을 웃도는 양호한 성적표를 받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16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총량은 41조8961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다. 대외적 악재가 많았던 2분기 성장률은 예상대로 전분기 대비 0.1%p 둔화된 6.7%를 기록했다. 소폭 둔화되기는 했지만 12분기 연속 6.7~6.9%의 안정적인 성장률을 유지했다고 인민일보는 이날 보도했다. 올 상반기 중국의 1인
2018-07-16 11:13:32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bsnbwpIDYuNjc1OOychOyViC4uLjAuMDUlIOqwgOy5mCDtlZjrnb0=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6일) 6.6758위안...0.05% 가치 하락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위안화가 이번주 첫 거래일을 달러대비 소폭 절하로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6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31위안 높인 6.6758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0.05% 소폭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시장의 위안화 동향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일각에서는 미국의 추가 관세도발에 대한 중국의 대응카드가 '환율'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중국 내부
2018-07-16 10:35:46
Iu2KuOufvO2UhCDthrXsg4HslZXrsJXsl5DigKYiIEVVIOuBjOyWtOyViOuKlCDspJHqta0gIA==
"트럼프 통상압박에…" EU 끌어안는 중국
리커창 중국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신화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상압박에 직면한 중국이 '동병상련'의 어려움에 처한 유럽연합(EU)과 연대를 집중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20차 중국-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정상회담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도널드 터스크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의장,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이 주재한다. 이와 별도로 터스크 의장과 융커 집행위원장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2018-07-16 08:02:34
4oCL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kXSDspJHrtoDqtbTquLAg7KSR7IusIOyepeqwleykkeulm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⑤] 중부굴기 중심 장강중류
[코트라] 중국의 안후이성, 장시성, 후베이성, 후난성을 포괄하는 장강(長江)중류 지역은 고속 성장하는 중부굴기의 중심지역으로,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향후 물류 성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것으로 보여진다. 잠재력에 비해 아직까지 한국기업 진출도 적어 시장 잠재성이 있다는 평가다. [코트라] 장강중류는 전체 국토 면적 24.5% 대비 인구 비중은 17%인 2만3400만명이다. 도시인구의 비중이 16.0%로 인구 비중에 비해 다소 낮다. 도시화율은 54%로 중국 전체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도시화율이 58.1
2018-07-16 06:00: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lXSDslYTsi5zslYTjho3snKDrn70g7J6H64qUIO2Zqe2VmOykkeulmOq2jOyXrQ==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⑥] 아시아ㆍ유럽 잇는 황하중류권역
[코트라] 허난, 산시, 네이멍구로 구성된 중국 황하중류 권역은 아시아, 유럽을 잇는 주요 경제권의 중앙에 위치해 있다. 네이멍구 등지에 희토류가 집중 매장돼 있는 등 천연자원이 풍부한 게 특징이지만 경제수준은 인구 대비 낙후한 편이다. 황하중류권역은 전체 국토 면적의 15.6%인데 비해, 인구는 11.4%인 1억5734만명이다. 허난성 인구가 9532만명으로, 중국 전체 인구의 약 7%를 차지한다. 반면 네이멍구 자치구는 광활한 영토에 비해 인구는 희박하다. 황하중류권역 경제가 중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2018-07-16 06:00: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mXSDshJzrtoDrjIDqsJzrsJwg7KSR7IusIOyEnOuCqA==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⑦] 서부대개발 중심 서남
[코트라] 쓰촨, 충칭, 구이저우, 윈난, 티벳(시짱) 등 중국 서남 권역은 중국이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서부대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한 지역이다. 경제발전 수준은 낮지만 빠른 경제성장률을 보이는 게 특징이다. 특히 최근 들어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의 출발지로 각광받고 있다. 중국 서남권역은 중국 전체 국토의 24.5%를 차지한다. 반면 인구 수는 2300만명으로, 중국 전체 인구의 약 16.6%에 불과하다. 경제 규모는 중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10.5%에 그친다. [코트라] 특
2018-07-16 06:00:00
W+ykkeq1rSDsp4Dsl63rs4Qg6rK97KCc64+Z7Zal4pGnXSDsnKDrnbzsi5zslYQg7KeE7LacIOqxsOygkCDshJzrtoHqtozsl60=
[중국 지역별 경제동향⑧] 유라시아 진출 거점 서북권역
[코트라] 산시(陝西)성, 칭하이성, 간쑤성, 닝샤자치구, 신장자치구 등으로 이뤄진 중국 서북권역은 천연자원이 풍부한 지역으로 손꼽힌다. 최근엔 중앙아시아를 거쳐 유럽으로 진출하는 육상 실크로드 경제벨트의 중심지로 유라시아 진출 거점으로 떠오르는 추세다. 서북권역은 8대 권역 중 국토 면적 비중이 32.0%로 가장 크지만, 인구 비중은 7.4%로 가장 낮다. [코트라] 도시인구 비중도 중국 전국의 6.5% 수준으로 적다. 도시화율은 50.8%로, 중국 평균에 비해 낮다. 특히 간쑤성(44.7%), 신장자치구(48.
2018-07-16 06:00:00
W+2Kue2MjOybkOyKpO2OmOyFnF0n7Jyg66C57ZmU7Y+QJyDrj7wg6rCA64qUIOyduOuvvO2PkCwg5LitICftmITquIjqsbDrtoAnIO2Wie2DnCDssqDth7Qg
[특파원스페셜]'유령화폐' 돼 가는 인민폐, 中 '현금거부' 행태 철퇴
[그래픽=이재호 기자 ] 중국 장쑤성에서 택시 운전을 하는 황펑(黃峰)씨는 교통법규 위반 벌금을 내러 경찰서에 갔다가 현금 수령을 거부당하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현지 지방정부의 '캐시리스 시티(cashless city·현금 없는 도시)' 정책 시행으로 벌금은 물론 공과금도 온라인이나 모바일로 납부해야 한다는 답이 돌아왔다. 황씨는 여태껏 사용한 적 없던 위챗페이(微信支付) 계정을 새로 만든 뒤에야 벌금을 내고 경찰서를 빠져나올 수 있었다. 30대 워킹맘 리숴(李爍)씨는 놀이터에서 놀던 네 살
2018-07-16 05:00:00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yDgeuwmOq4sCDshLHsnqXrpaAg67Cc7ZGcLCDrr7jCt+ykkSDrrLTsl63soITsn4Eg7Jes7KCE7Z6IIOuzgOyImA==
[중국증시 주간전망] 상반기 성장률 발표, 미·중 무역전쟁 여전히 변수
[사진=신화통신] 급락세를 지속하던 중국 증시가 지난주 살아나면서 반등 가능성에 대한 시장 기대감도 커지는 분위기다. 미·중 양국의 관세폭탄 투하 후 오히려 불확실성이 다소 사라지면서 지난주 중국 등 주요국 증시는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의 경우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3일은 소폭 하락 마감했지만 주간 상승폭은 3%를 웃돌았다. 이는 7주 연속 이어진 하락세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이러한 흐름이 이번주에도 지속될 수 있을지에 시장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시장에는 낙관적인
2018-07-15 18:11:19
4oCY66y866WY6rCV6rWt4oCZIOykkeq1rSwg7IOB67CY6riwIO2DneuwsOufiSDquInspp0uLi7sl4Xqs4Qg6rK97J+B64+EIOy5mOyXtCA=
‘물류강국’ 중국, 상반기 택배량 급증...업계 경쟁도 치열
· [사진=바이두] 중국 택배산업이 전자상거래 활성화와 소비력 제고 등에 힘입어 초고속으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수백억건의 택배 물량을 소화하며 세계 1위 택배 국가의 면모를 과시했다. 택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물류업계 경쟁도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중국 국가우정국이 12일 베이징에서 ‘2018년 3분기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중국 택배량이 총 220억8000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5% 증가했다고 밝혔다고 베이징일보(北京日報)가 14일 보도했다.
2018-07-15 17:48:37
W+2Zjey9qeymneyLnF0g7IOk7Jik66+4IOyjvOqwgCDquInrk7Htlojsp4Drp4wuLi7tm4TqsJXtiYHCt+yEoOqwle2JgeydgCDri6TsnYzsl5A=
[홍콩증시] 샤오미 주가 급등했지만...후강퉁·선강퉁은 다음에
지난 9일 샤오미 홍콩증권거래소 상장 기념행사에서 레이쥔 회장이 엄지를 치켜들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홍콩증권거래소 최초로 차등의결권을 인정받아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샤오미가 당분간은 후강퉁(상하이와 홍콩증권거래소간 교차거래 허용)과 선강퉁(선전과 홍콩거래소간 교차거래 허용) 열차에 탑승하지 못할 전망이다. 중국 온라인 매체인 펑파이뉴스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거래소와 선전거래소가 전날 공동으로 '강구퉁(본토에서 홍콩거래소로 투자) 주식조정 관련 안배에 관한 통지
2018-07-15 17:01:06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