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yYgeyDgeykkeq1rV0g7KSR6rWtIOy5reuLpOyYpCDrsozsjaggJ+yDiO2VtOunnuydtCcg7KSA67mE66GcIOu2hOyjvA==
[영상중국] 중국 칭다오 벌써 '새해맞이' 준비로 분주
[사진=제노일점망] 2018년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중국 칭다오 시장 일대는 벌써부터 붉은 빛이다. 1월 1일 위안단(元旦)맞이 용품이 매장마다 가득해진 것. 중국도 양력설 보다는 음력설인 춘제(春節)를 더욱 성대하게 보내지만 폭죽을 쏘고 복이 들어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복(福)자를 거꾸로 걸어두며 새해를 맞이한다.
2017-12-18 18:10:19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qyveygnOqzteyeke2ajOydmCDqsJzrp4ksIOyDge2VmOydtOyihe2VqSAwLjA1JSDqsJXrs7Ttlak=
[중국증시 마감] 경제공작회의 개막, 상하이종합 0.05% 강보합
18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05% 상승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엇갈리며 혼조세를 보였다. 당분간 소폭 등락을 거듭하는 조정흐름이 예상된다. 18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79포인트(0.05%) 오른 강보합으로 장을 마감했다. 올해 경제적 성과를 정리하고 내년도 거시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중앙경제공작회의 개막에 대한 기대감으로 개장 직후 주가가 치솟았지만 유동성 긴축 흐름과 뚜렷해진 관망세에 내리막길을 탔다. 오후장 막판에 살아나면서 강보합으로 거래를 마쳤다. 선전 증시
2017-12-18 17:42:14
7LmY67CU7J207IqkICfsgrDsiJgxMuyhsOuzkScg64KZ7LCw6rCA64qUPyDspJHqta0g66+47Iig7ZKIIOqyveunpCDsgqzsg4Eg7LWc6rOg6rCA
치바이스 '산수12조병' 낙찰가는? 중국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치바이스의 '산수12조병'] 20세기 동아시아 최고의 미술가로 평가받는 중국의 화가, 치바이스(齊白石·1864∼1957)의 산수화 작품이 중국 미술품 경매 역대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중국의 피카소로 불리는 치바이스의 '산수12조병(山水十二條屛)'이 17일 베이징에서 열린 폴리(保利)옥션에서 9억3150만 위안(약 1533억5300만원)에 낙찰됐다고 인민망(人民網)이 18일 보도했다. 중국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로 이로써 치바이스는 작품 낙찰가 1억 달러(약 1088억원)이상 작가 반
2017-12-18 17:22:31
7KSR6rWtIOq0gOyYgeyWuOuhoCDquIjsnLUgJ+q0gOumrMK36rCQ64+FJyDqsJXtmZQg6rCV7KGwLi4u6rK97KCc6rO17J6R7ZqM7J2YIOqwnOuniQ==
중국 관영언론 금융 '관리·감독' 강화 강조...경제공작회의 개막
[그래픽=아주경제 DB] 중국 관영언론이 잇따라 금융리스크 축소를 위한 관리·감독 역량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내년도 중국 거시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중앙경제공작회의 개최와 함께 나온 목소리로 시장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사(이하 신화사)는 17일 "엄격한 관리감독 계속되야, '멍청한' 투자 안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금융시장 전반의 건전한 성장을 이끄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2018년 중국 거시경제가 '온중구진(안정 속 성장)'을 유지하고 당국은
2017-12-18 14:47:23
5LitLCDrgrTrhYQg6rK97KCcIOuhnOuTnOuntSDrgpjsmKjri6TigKbquIjsnLXCt+q4sOyXhcK367aA64+Z7IKwIOqwnO2YgSDsp4Dsho0gIA==
中, 내년 경제 로드맵 나온다…금융·기업·부동산 개혁 지속
[사진=CCTV 캡처 ] 내년 중국의 경제정책 운용 방향이 결정될 중앙경제공작회의가 시작됐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6%대 중반의 성장률 달성을 목표로 금융·국유기업·부동산 개혁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GDP 대신 질적 성장이 중요" 중국 공산당은 18일부터 20일까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주재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를 진행한다. 1994년 처음 개최된 중앙경제공작회의는 다음해 경제 로드맵을 확정해 발표하는 행사다. 중국이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G2로 도약하
2017-12-18 14:22:53
IuyVjOumrOuwlOuwlCDrhpPss6Tsp4Drp4wg7IOk7Jik66+464qUIOyViOuPvCIuLi7tmY3svaksIOyDgeyepeq4sOykgCDtjIzqsqkg7JmE7ZmU
"알리바바 놓쳤지만 샤오미는 안돼"...홍콩, 상장기준 파격 완화
[홍콩증권거래소]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라는 대어를 놓쳤던 홍콩증권거래소가 미래 성장동력인 혁신기업 유치를 위해 대대적인 기업공개(IPO) 기준 완화를 결정했다. 홍콩증권거래소가 15일 변호사, 회계법인, 펀드매니저 등 360여명의 관계자와 협의한 끝에 신(新)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차등의결권'을 도입하고 상장을 위한 시총 및 매출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음을 밝혔다고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이 18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1993년 홍콩증권거래소 H주가 개장한 이후 가장
2017-12-18 11:33:43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jsnbwpIDYuNjE2MuychOyViC4uLjAuMDclIOqwgOy5m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8일) 6.6162위안...0.07% 가치하락
[사진=신화통신] 중국 위안화가 가치 하락으로 이번주 거래를 시작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8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49위안 높인 6.616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0.07% 하락했다는 의미다. 최근 미국발 변수로 위안화 약세가 지속되면서 환율 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고개를 드는 모양새다. 중국 금융기관은 미국의 대대적 감세안 추진,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돼 있지만 경기와 정책 불확실성 등으로 달러 강세폭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목소리
2017-12-18 11:03:15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ykkeyVmeqyveygnOqzteyeke2ajOydmOyXkCDsj6DrprAg64iI
[중국증시 주간전망] 중앙경제공작회의에 쏠린 눈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이번주(12월18~22일) 중국 증시는 연말 유동성 위축 속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상하이 선전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주(12월11~15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주대비 0.73% 하락한 3266.14로 마감했다. 반면 선전성분지수는 전주 대비 0.58% 상승한 10998.12로 마감했다. 창업판 지수의 주간 낙폭도 0.46%에 달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인민은행이 정책금리를 인상한 것이 유동성 경색 우려를 키우면서 지수가 전체적
2017-12-17 15:13:19
4oCc7ZuE66Os7YmBLCDsnbzrjIDsnbzroZzigKYiIOykkeq1rcK37JiB6rWtIOqyveygnOq4iOyctSDtmJHroKUg6rCV7ZmU
“후룬퉁, 일대일로…" 중국·영국 경제금융 협력 강화
중국 베이징에서 16일 열린 제9차 중·영 경제재정금융대화. [사진=신화통신] 중국 상하이 증시와 영국 런던 증시에서 주식의 교차 거래를 허용하는 '후룬퉁(滬倫通)' 개통 작업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중국과 영국은 16일 베이징에서 제9차 중·영 경제재정금융대화를 진행해 거시경제, 무역 및 투자, 금융개혁, 인프라 및 에너지, 산업 전략, 일대일로 등 방면에서 모두 72가지 협력하기로 했다고 증권시보 등 현지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협력의 구체적 내용은 마카이(馬凱)중국 부총리와
2017-12-17 12:17:20
7KSR6rWt7Ja466GgLCDigJzspJHqta0g6rCQ64+Z7Iuc7YKk6riwIOychO2VtCDrhbjroKXigJ0g66y4IOuMgO2GteuguSDrsKnspJEg64yA7ISc7Yq57ZWE
중국언론, “중국 감동시키기 위해 노력” 문 대통령 방중 대서특필
관영 환구시보가 16일 문 대통령의 방중 기사를 1면에 대대적으로 게재했다. [사진=환구시보] “중국을 감동시키기 위해 노력했다<환구시보>” “한·중관계가 새로운 컨센서스(共識)를 맞이했다.”<신경보> 중국 관영언론 매체들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대대적으로 소개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1면 전체를 할애해 문 대통령 방중 소식을 보도했다. 기사는 '문재인, 중국 감동시키기 위해 노력'이라는 헤드라인에서 문 대통령의 나흘간 중국
2017-12-17 10:56:17
66y47J6s7J24IOuMgO2GteuguSDsnpDshJzsoIQsIOykkeq1reyWtCDrsojsl63rs7gg7Lac6rCEIA==
문재인 대통령 자서전, 중국어 번역본 출간
문재인 대통령 자서전 중국어판 출간. [사진=펑파이신문] 문재인 대통령의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의 중국어판이 이달 안으로 중국에서 출간될 예정이라고 중국 온라인매체 펑파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중국어판 제목은 우리나라 말로 운명이라는 뜻의 '밍윈(命運)으로, 장쑤펑황(江蘇鳳凰)문예출판사에서 출간한다. 중국어판 번역본은 총 35만자로, 안에는 60여장의 사진들도 함께 첨부됐다. 신문은 이는 문 대통령의 유일한 자서전으로, 정부에서 공식 인정한 첫 외국어 번역본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2017-12-17 10:07:06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coOuPmeyEsSDsmrDroKTsl5Ag7Luk7KeEIOuCme2PrSwg7IOB7ZWY7J20IDAuODAlIOq4ieudvQ==
[중국증시 마감] 유동성 우려에 커진 낙폭, 상하이 0.80% 급락
1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80% 급락했다. [사진=중국신문사] 당국의 긴축 조짐 등의 영향으로 투자심리가 악화됐다.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인 1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6.30포인트(0.80%) 하락한 3266.14로 장을 마감했다. 약세장으로 시작해 계속 내리막길을 타며 낙폭을 키웠다.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 소식이 나오고 이에 따른 충격 완화를 위해 인민은행이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7일물 금리, 28일물 금리를 5bp(1bp=0.01%)씩 인상한 2.5%, 2.8%로, 중
2017-12-15 16:55:53
7KSR6rWtIOy5reuLpOyYpOydmCAn7ZmU7J6l7IukJyDtmIHrqoU=
중국 칭다오의 '화장실' 혁명
[사진=칭다오전검색전자보] 중국의 '화장실 혁명' 추진에 따라 칭다오의 화장실도 완전히 달라졌다고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칭다오 당국이 최근 공개한 '2017 신축·리모델링 관광지 화장실 평가' 결과에 따르면 올 들어 85곳 관광지의 화장실이 평가등급 'A'를 받았다. 지난 2015년부터 칭다오 당국이 화장실 '혁명'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다. 11월 말까지 지난 3년간 당국은 총 449곳의 화장실을 신축하고 382곳 화장실을 전면 리모델링했다. 총 831곳의 공중 화장
2017-12-15 16:14:20
7KSR6rWtIOyZhOuLpOq3uOujuSwgIuyYrCDrp6TstpwgMjAwMOyWtSDsnITslYgg7J207IOBLCDrlJTtj7Ttirg/IOydtOyDgSDnhKEi
중국 완다그룹, "올 매출 2000억 위안 이상, 디폴트? 이상 無"
왕젠린 중국 다롄완다그룹 회장[사진=신화통신] 승승장구하다 당국의 관리·감독 역량 강화에 흔들리며 시장 불안감을 키운 중국 다롄완다(大連萬達)그룹이 "경영에 아무 문제가 없다"며 최근 불거진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을 일축했다. 중국 국무원 직속 통신사인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완다그룹은 전날인 14일 성명을 통해 "현재 2000억 위안이 넘는 현금을 확보하고 있고 올해 매출도 2000억 위안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영상에 문제가 없으며
2017-12-15 15:43:48
7KSR6rWtIOq0gOyYgeyWuOuhoCwgIuy1nOqzoOydmCDrp4zrgqgiIOyVhOyjvOqyveygnCAn7Yq567OE7Zi4JyDso7zrqqk=
중국 관영언론, "최고의 만남" 아주경제 '특별호' 주목
[아주경제 정상회담 특별호] [사진=중국망 기사 캡처] 중국 관영언론이 한.중 관계 정상화에 대한 칼럼에서 <아주경제>(중국어판 야저우징지·亞洲經濟)가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에 맞춰 한·중 2개국어로 발행한 특별호에 대한 언급을 했다. 중국 국무원신문판공실과 중국외문출판발행사업국이 관리하는 뉴스 사이트인 중국망(中國網)은 14일 천페이(陳非) 차하얼(察哈爾)학회 연구원 겸 화중(華中)사범대학 대만·동아시아연구센터 연구원의 '중·한관계 3가지
2017-12-15 15:14:47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XsnbwpIDYuNjExM+ychOyViCwgMC4xMi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5일) 6.6113위안, 0.12% 가치 하락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다시 하락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5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80위안 높인 6.6113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2%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오히려 상승했던 위안화 가치가 하루만에 다시 하락 전환한 것이다. 달러 강세 주기가 이어지고 있고 강세를 유발할 변수가 많아 위안화의 점진적 하락세와 등락을 반복하는 조정국면은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가치
2017-12-15 10:38:48
7KSR6rWt7Ja466GgIOygleyDge2ajOuLtCAi6rSA6rOE6rCc7ISgIOucuyDrqqjslYQiLCDtmZjqtazsi5zrs7QgIuq4sOyekO2Pre2WiT8g67O07JWIIOybkOuemCDsl4Tqsqki
중국언론 정상회담 "관계개선 뜻 모아", 환구시보 "기자폭행? 보안 원래 엄격"
중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중국 언론은 회담 전 다소 굳은 표정으로 의장대 사열을 하고 있는 양국 정상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정상회담의 성과를 보도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언론이 한·중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성과를 포괄적으로 전했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벌어진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침묵하는 모습을 보였다. 환구시보(環球時報) 정도만 한국 언론 보도를 소개하고 "통상적으로 고위급
2017-12-15 10:20:23
66y47J6s7J24IOuMgO2GteuguSDrsKnspJHigKbstqnsua3sl5Ag64u06ri0IOy9lOuTnA==
문재인 대통령 방중…충칭에 담긴 코드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12세기말 남송때 황태자였던 조돈은 충칭(重慶) 지역의 왕에 봉해진지 한달 만에 광종으로 제위에 올랐다. '두 번의 경사가 겹쳤다'는 뜻의 충칭 이름의 유래다. 취임후 첫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선택한 도시는 '겹경사'의 땅 충칭이다. 우리나라 현직 대통령으로서 충칭을 방문한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충칭이라는 도시가 갖는 경제적, 역사적, 정치적 의미를 살펴본다. 충칭직할시 개요[아주경제DB] ◆일대일로, 자동차·IT 경제도시&hell
2017-12-15 07:00:00
7LKc7Zic7J2YIOyalOyDiCAn7Lap7LmtJ+KApuynge2VoOyLnCDsirnqsqntm4QgJ+qzoOyGjeyEseyepSc=
천혜의 요새 '충칭'…직할시 승격후 '고속성장'
[충칭시 개요] 충칭은 3000여년 전 상(商)·주(周) 시대 고대 왕국 파국(巴国)의 도읍지로 유구한 역사를 자랑한다. 예로부터 창장(長江)과 자링강(嘉陵江)이 합류하며 험준한 산으로 둘러싸여 지어진 요새라는 뜻으로 ‘산수지성(山水之城)’이라 불렸다. 한 나라때는 강을 끼고 있다고 하여 강주(江州)로도 불렸다. 중국고전 '삼국지'에서 강주성은 촉 나라의 관문이다. 난세 속에서도 외부의 침입을 허용치 않았던 천혜의 요새다. 용맹을 떨친 장비조차 힘만으로는 빼앗지 못해 계략을 써서 얻은
2017-12-15 07:00:00
7KSR6rWtICfruZrrjZTrr7gnIOqyveygnD8g7Ja866eI64KYIOyLrOqwge2VnOqwgC4uLuS4rSAi7J2066+4IOuMgOydkSwg7Ya17KCcIOqwgOuKpSI=
중국 '빚더미' 경제? 얼마나 심각한가...中 "이미 대응, 통제 가능"
[그래픽=아주경제 DB] 독보적인 성장세로 세계 경제의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은 중국 시장을 향한 경고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빚'과 이에 따라 축적된 ‘신용 리스크’가 중국 경제의 붕괴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다. 중국은 "문제없다"는 입장이지만 경고음이 계속되는 건 그만큼 부채가 막대하고 이에 따른 잠재적 리스크가 크고 또 심각하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중국 경제가 '빚더미' 위에서 성장했다고 일침했
2017-12-15 07:00:00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