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ZWcwrfspJEg7ZW067mZ66y065OcLCDsnKDsu6Qg64+M7JWE7Jik64KYLi7snbjrr7zrp50gJ+yEnOyauOyXrO2WiSDsgqzsp4TrjIDtmownIOqwnOy1nCA=
한·중 해빙무드, 유커 돌아오나..인민망 '서울여행 사진대회' 개최
[사진=인민망 캡처] 한국과 중국이 얼어붙었던 양국관계 정상화에 합의하면서 변화의 움직임도 서서히 감지되는 분위기다. 한·중 관계 정상화 합의문이 발표된 지난달 3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의 한국 섹션에 '중국인 서울여행 사진대회- VISIT SEOUL 2017' 행사 홍보 배너가 등장했다. 이와 함께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영향으로 막혔던 중국인의 단체관광이 곧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고개를 들었다. 배너를 클릭하면 한·중수교 25
2017-11-01 16:24:16
IuyjvOuwqeydhCDrs7Tsl6zspJgiLCDspJHqta0g67Kg7J207KeVICfsmKTtlIjtgqTsuZwnIOyLneuLuSDripjsl4jri6Q=
"주방을 보여줘", 중국 베이징 '오픈키친' 식당 늘었다
[사진=신화통신] # 베이징에 거주하는 자오(趙) 양은 맛있는 식당을 찾아 다니는 것을 즐긴다. 며칠 전 친구들과 함께 거리를 걷다가 베이징 왕징(望京)의 한 식당 앞 TV 화면에 광고가 아닌 주방 내부의 모습이 나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실시간으로 식당 주방을 볼 수 있게 해놓은 것이다. 자오 양은 화면을 사진으로 찍어 남겼다. 중국 먹거리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베이징시 당국 주도의 캠페인에 힘 입어 이처럼 요리에 분주한 주방의 모습을 공개하는 식당이 빠르게 늘고 있다고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
2017-10-30 16:40:34
W+ykkeq1re2ZlOygnF0g7KSR6rWt7JeQIOq5lOumrOuKlCAn7YOc7JaR7JeQ64SI7KeAIOuPhOuhnCcgIA==
[중국화제] 중국에 깔리는 '태양에너지 도로'
태양에너지 도로. [사진=바이두] 중국 저장(浙江)성 한 도시의 도로 일부를 태양에너지 발전소로 탈바꿈하는 실험에 나섰다. 30일 현지 과기일보에 따르면 저장성 사오싱(紹興)에서는 ‘태양에너지 도로’를 건설 중이다. 저장란팅(浙江蘭亭)태양에너지과기 업체와 중국과학원, 칭화대학교 등 수많은 연구기관에서 10년에 걸쳐 연구개발한 결과물이다. 도로 위에 태양전지판을 까는 이 기술은 ‘태양1호’로 명명됐다. 최대 200t까지 차량 무게를 견딜 수 있다. 도로 위에 깔린 태양전지판에서 전
2017-10-30 10:45:13
5LitIOy5reuLpOyYpOuPhCDqs6DroLntmZQg6rCA7IaN7ZmU
中 칭다오도 고령화 가속화
중국 칭다오 고령화 가속화 [사진=아주경제DB] 중국 칭다오(靑島)시에도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하면서 60세 이상 고령층 인구 비중이 시 전체 인구의 20%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27일 칭다오시 통계국에 따르면 2016년말 기준으로 60세 이상 고령층 인구가 189만6400명으로,전년 대비 6.19% 늘었다. 증가속도는 전년보다 1.18% 포인트 빨라진 것이다. 이로써 고령층 인구 비중이 칭다오시 전체 인구의 20%를 넘어섰다고 칭다오신문이 27일 보도했다. 60세 이상 고령층 인구중 65세 이상이 121만4400명으로 10.69% 늘었다.
2017-10-27 15:49:56
W+yEnOyauC3spJHqta3snZgg64KgIO2WieyCrCDrpbTtj6xdIO2VnOykkSDslpHqta3rr7wgIuusuO2ZlOq1kOulmCDrp47snYTsiJjroZ0g6rCI65OxIO2SgOumtCDqsoMi
[서울-중국의 날 행사 르포] 한중 양국민 "문화교류 많을수록 갈등 풀릴 것"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추궈훙 주한중국대사(오른쪽)가 '2017 서울-중국의 날' 개막식에 앞서 사자의 눈에 점을 찍는 '성사점정'을 하는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오늘처럼 뜻 깊은 자리에 참석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서울-중국의 날 행사를 통해 한중 양국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길 바란다." 지난 22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7 서울-중국의 날' 행사 개막식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툴지만 또박또박하게 중국어로 한자, 한자 축사를 전하자 현장에 배석한 중국인
2017-10-26 16:55:12
W+yEseq3oOykkeq1reydmCDnqpNdIOykkeq1reyXkCDqs6Dtlag=
[성균중국의 窓] 중국에 고함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 지난 25일 신임 지도부 선출을 끝으로 제19차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모든 일정이 종료됐다. 중국공산당 당대회는 5년 동안의 사업을 평가하고 향후 5년의 비전과 방향을 제시하는 대회다. 중국은 이미 ‘G2’로 불릴 정도로 국제적으로 위상이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때에 개최된 대회라 여느 대회와 달리 국내외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중국 또한 변화된 위상에 부합하도록 대회 개최에 온 신경을 쏟아부었다. 그리고 큰 불상사 없이 대
2017-10-26 13:23:01
W+yVhOyjvOyLoOqwhF0gJ+uMgOunjOusuO2VmScg5aSW
[아주신간] '대만문학' 外
▲대만문학: 식민의 기행부터 문화의 지평까지 = ‘대만문학’이라는 명명이 공식화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대만문학은 때로는 중국문학의 하위 영역으로, 때로는 ‘향토문학’이라는 별칭으로 불려왔다. 대만의 정치 민주화는 학술 민주화를 동반했고 대만문학도 자연스럽게 대만 내부에서 자생한 문학을 가리키는 말로 자리잡았다. 한국과 대만 관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내 대만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외대 대만연구센터의 임대근 센터장과 대만 국립중흥대학 인문사회과학연구소의
2017-10-26 13:20:22
5LitIOyLoOyehCDsg4HrrLTsnITsm5Ag7JmV7ZuE64udLCDsl7Dqtazsg50g7Iuc7KCIIOq4sOyImeyCrCDrkqTriqbqsowg7ZmU7KCcIA==
中 신임 상무위원 왕후닝, 연구생 시절 기숙사 뒤늦게 화제
왕후닝(王滬寧) 신임 상무위원이 학창시절 '푸단 10동(復旦十號樓)' 기숙사에서 살았다는 걸 증명하는 왕 위원의 '시(詩) 동아리' 신청서. [사진=웨이보] 왕후닝(王滬寧) 전 당 중앙정책연구실 주임이 중국 지도부의 핵심으로 불리는 중국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발탁되면서, 그가 학창시절을 보냈던 기숙사가 뒤늦은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과거 푸단대학교 학우회 사이트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왕 위원이 연구생 시절 생활했던 '푸단 10동(復旦十號樓)'은 왕 위원 외에도 거젠슝(葛
2017-10-25 18:33:26
W+umrOu3sF0g7ZWY7Ja867mIIOyLrO2PrOuLiCDsmKTsvIDsiqTtirjrnbwg64K07ZWc6rO17Jew4oCm7ZWc66eI7J2M7Jy866GcIO2VnOykkeq0gOqzhCDtmozrs7Ug7Je87JuQ
[리뷰] 하얼빈 심포니 오케스트라 내한공연…한마음으로 한중관계 회복 염원
위쉐펑 하얼빈심포니오케스트라 수석 상임지휘자.[사진=한중문화우호협회 제공] 하얼빈 심포니 오케스트라(이하 하얼빈 오케스트라)가 한국 전통악기인 장구에 맞춰 '아리랑'을 연주하자 관객석의 열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흥이 난 관객들은 장구 장단에 맞춰 박수로 화답했다. 지난 21일 저녁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하얼빈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인해 한·중간 문화교류가 경색된 와중에도 이처럼 열기가 뜨거웠다. 한·중수교 25주년을 기
2017-10-24 10:44:27
WzE57LCoIOuLueuMgO2ajF0gJ+yDpOyYpOy6ieyCrO2ajCcg7Jm47LmcIOykkeq1reKApuu2gOuPmeyCsMK36rWQ7JyhwrfsnZjro4wg65OxIOuvvOyDneqzvOygnOuKlD8=
[19차 당대회] '샤오캉사회' 외친 중국…부동산·교육·의료 등 민생과제는?
중국 19차 당대회가 열리고 있는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22일 민생 관련 부처들의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중국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내건 주요 키워드 중 하나가 모두가 편안하고 풍족하게 잘 사는 사회, 이른바 '샤오캉(小康) 사회'다. 시 주석은 19차 당대회 업무보고에서 2020년부터 2035년까지 모두가 잘 사는 샤오캉 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할 것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부동산·교육·고용·보건 등 중국 민생
2017-10-23 11:2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