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yLoOyepSDsnpDsuZjqtawsIOyngO2VmOyyoCDsi6TrqoXsoJwg64+E7J6F7Jy866GcIOu2hOumrOyjvOydmOyekCDri6jsho0=
中 신장 자치구, 지하철 실명제 도입으로 분리주의자 단속
신장 자치구의 주 민족인 위구르인들은 분리독립을 주장하며 중국 정부와 많은 마찰을 겪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독립을 요구하는 분리주의자 시위가 빈번한 신장(新疆) 자치구에서 '지하철 실명제'가 실시된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가 10일 보도했다. 신장 자치구 우루무치(鳥魯木齊)시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8일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지하철 실명제'가 포함된 ‘지하철 교통 관리조례’를 통과시켰다. 조례에 따르면 이용자는 역내 매표소에서 자신의 신
2018-04-11 14:39:44
W+yDiOyxhV0g7Iuc7KeE7ZWR7J2YIOykkeq1rSwg7YyN7Iqk7LCo7J2064KYIOyLnOuMgCDsl7TrprTquYwuLi4nMjAzNSDtmansoJzsnZgg6ri4JyA=
[새책] 시진핑의 중국, 팍스차이나 시대 열릴까...'2035 황제의 길'
지난달 17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1차 전체회의에서 국가주석에 만장일치로 선출된 시진핑 주석이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최근 통상, 군사 등 방면에서 미·중 양국간 강(强)대 강 대결에 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는 세계 1, 2대 경제체의 '스트롱'한 두 리더, 슈퍼 강대국 미국과 세계 최대 개발도상국 중국의 지키고 되찾으려는 영향력 싸움으로 평가된다. 특히 중국이 '세계의 리더'를 자처해 온 미국에 맞서고 있는 게 주목
2018-04-11 07:54:30
7Iuc7KeE7ZWRIOykkeq1rSDso7zshJ3snZggJ+u5iOqzpO2DiOy2nCcg7KCE7J6Q7LGFLCDslYTrp4jsobTsl5Ag65Ox7J6lIA==
시진핑 중국 주석의 '빈곤탈출' 전자책, 아마존에 등장
[사진=바이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저서인 '빈곤탈출(擺脫貧困)'의 영문, 프랑스어판 전자책(e-북)이 아마존 등을 통해 중국 국내외 독자를 찾았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망(新華網), 중국중앙(CC)TV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의 빈곤퇴치 사업에 대한 사상과 경험을 국제사회에 상세히 소개하기 위해 중국 외문출판사가 번역한 '빈곤탈출' 영문, 프랑스어판 전자책이 9일 아마존, 글로벌 전자책 플랫폼인 오버드라이브(Overdrive)와 중국 대표 전자책 플랫폼인 이웨퉁(易閱通), 장웨(掌閱,
2018-04-10 10:12:32
7J207Zi8IOygiOywqCDrhIjrrLQg6rCE7Y647ZW04oCmIOykkeq1rSDsl6zshLHrk6QgIuuLueyepSDsnbTtmLztlbQi
이혼 절차 너무 간편해… 중국 여성들 "당장 이혼해"
[사진=바이두] 중국의 이혼율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간단한 이혼절차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16년 중국에서 1140만 쌍의 부부가 혼인신고를 했고 이 중 이혼한 부부가 415만 쌍으로 둘 사이의 격차가 점차 좁혀지고 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 자매지인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이 5일 중국 정부 통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이혼을 선택한 사람은 전년 동기대비 10.3% 늘어난 190만명을 기록했다. 이혼율이 증가하면서 이혼 소송도 자연히 늘어났다. 지
2018-04-06 17:50:44
7IS46rOEIOy1nOuMgCDsnKDtlZnsg50g7IiY7Lac6rWtIOS4rSwg7KeA64Kc7ZW0IDYw66eM66qFIO2VtOyZuCDsnKDtlZnquLgg7Jis6528
세계 최대 유학생 수출국 中, 지난해 60만명 해외 유학길 올라
스페인에 거주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2월 마드리드의 한 광장에 모여 중국 전통문화를 알리는 공연을 하고있다. [사진=신화통신] 지난해 60만명이 넘는 중국인들이 해외로 유학을 떠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은 중국 교육부 통계자료를 인용해 2017년 한해 해외로 유학을 떠난 중국인은 전년대비 11.7% 증가한 60만8400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유학생을 배출한 나라가 됐다고 30일 보도했다. 1978년 개혁개방 이후 현재까지 누적 유학생 수는 519만4900만명으로 집계됐다. 중국인
2018-04-05 17:17:32
7KSR6rWtIOyiheq1kOuwseyEnCDrsJzqsITigKbigJjspJHqta3si50g7KKF6rWQ4oCZIOyyreyCrOynhCDsoJzsi5w=
중국 종교백서 발간…‘중국식 종교’ 청사진 제시
종교신앙의 자유를 보장하는 정책과 실천[ 사진=중국 국무원 홈페이지] 중국 정부가 3일 종교 신앙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내용의 백서를 발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이날 '종교신앙의 자유를 보장하는 정책과 실천'이라는 백서를 발표했다. 5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는 백서의 서문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의법치국(依法治國·법치주의)이라는 목표 아래, 종교관리 업무를 국가통치 체계에 포함시켜 각종 종교적 문제를 법으
2018-04-04 15:03:37
5LitLCDigJjslaDqta3so7zsnZjigJkg7JiB7ZmUIO2dpe2WieuqsOydtOKApiAx67aE6riwIOuwleyKpOyYpO2UvOyKpCDrtoHrr7gg64SY6rOgIOKAmOyEuOqzhCDstZzqs6DigJk=
中, ‘애국주의’ 영화 흥행몰이… 1분기 박스오피스 북미 넘고 ‘세계 최고’
영화 '홍해행동( 紅海行動)' 포스터 [사진=바이두] 중국 올해 1분기 박스오피스가 전 세계 영화 사상 최고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초 쏟아진 중국산 ‘애국주의’ 영화가 흥행몰이한 덕분이다. 중국 관영언론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의 올 1분기 영화 박스오피스가 전년 동기 대비 39.82% 늘어난 202억 위안(3조4340억원)를 돌파했다고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Variety)를 인용해 4일 보도했다. 이는 앞서 북미 시장이 지난 2015년 2분기 30억 달러 박스오피스로 달성한 전
2018-04-04 14:30:40
IuyEnOuwqeyWuOuhoOuPhCDshozrqbjtlbQg7LaU6529Ii4uLuykkeq1rSDqtIDsmIHslrjroaAsIOyZuOyLoCAn7YaI6raBIDHtmLgnIOuztOuPhCDruYTtjJA=
"서방언론도 소멸해 추락"...중국 관영언론, 외신 '톈궁 1호' 보도 비판
추락하는 중국 최초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1호. [사진=AP/연합뉴스] 중국 최초의 실험용 우주정거장인 '톈궁(天宮) 1호'가 논란 속에 큰 피해 없이 남태평양에 추락했다. 이를 두고 중국 관영언론이 "톈궁 1호의 자율 통제가 기적과도 같았다"면서 "앞서 서방언론이 자극적이고 감정적인 보도를 일삼았다"고 맹비난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일 '스스로 추락한 톈궁 1호, 자율적 움직임 기적같았다'는 제하의 사평으로 톈궁 1호의 추락을
2018-04-03 10:39:09
5LitIOyCsOyLnOyEsSDrtoDshLHsnqUsIOu5hOumrCDtmJDsnZjroZwg7IyN6rCcIOyymOu2hOKApuKAmOq1reqwgOqwkOywsOychOKAmSDstpzrspQg7ZuEIOyyqyDsgqzroYA=
中 산시성 부성장, 비리 혐의로 쌍개 처분…‘국가감찰위’ 출범 후 첫 사례
펑신주 전 산시성 부성장[사진=바이두] 펑신주(馮新柱) 중국 산시(陝西)성 부성장이 당적·공직을 모두 박탈당하는 쌍개(雙開)처분을 받고 공식 낙마했다. 초강력 사정기관인 국가감찰위원회 출범 이후 처음으로 쌍개 처분을 받은 공직자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펑 전 부성장이 심각한 비리를 저질렀다"면서 "그의 범죄 혐의가 대부분 확인돼 그의 공직·당적을 모두 박탈한다"고 발표했다. 펑 부성장은 지난 1월부터 비
2018-04-02 11:28:47
7KSR6rWtIOuLueq1rSAi7Jqw7KO87KCV6rGw7J6lIO2GiOq2gSAx7Zi4LCAy7J28IOuMgOq4sOq2jCDsp4TsnoUi
중국 당국 "우주정거장 톈궁 1호, 2일 대기권 진입"
톈궁 1호[사진=신화통신] 중국 당국이 추락하는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1호'가 2일(현지시간) 지구 대기권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유인우주공정(CMS) 판공실은 1일 홈페이지를 통해 톈궁 1호가 1일 오전 8시(현지시간) 기준 평균 고도 167.6km에 위치하고 있으며 베이징 시간 기준 2일에 대기권에 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시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베이징우주비행센터 등 중국 관련 당국은 앞서 3월 31일 사이에서 4월 4일 사이에 톈궁 1호가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CMS
2018-04-01 16:39:33
5LitIO2ZmOqyveuztO2YuOyEuCDsp5XsiJjCt1FS7L2U65OcIOqysOygnO2VnOuPhCDsoJztlZwgMeydvOu2gO2EsCDsoJXsi50g7Iuc7ZaJIA==
中 환경보호세 징수·QR코드 결제한도 제한 1일부터 정식 시행
중국 모바일 간편결제 방식 '알리페이'. [사진=바이두] 중국 정부가 금융리스크 최소화와 환경보호를 위한 신규 정책을 1일부터 정식 시행한다. 가장 먼저 지난 1월 1일 환경오염 규제 강화를 위해 시행한 환경보호세법에 따른 환경보호세가 이날부터 징수된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중국은 환경보호세 부과를 통해 지방정부가 과도한 부채를 해소하고, ‘환경오염 대국’이라는 오명을 지우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보도에 따르면 대기오염 물질, 수질오염 물질, 고체 폐기물 등을 배출하
2018-04-01 16:07:49
7KSR6rWtIOyWuOuhoCwgIuyasOyjvOygleqxsOyepSDthojqtoEx7Zi4IOyngO2RnOuptOycvOuhnCDstpTrnb0g7JWI7ZW0IiA=
중국 언론, "우주정거장 톈궁1호 지표면으로 추락 안해"
중국 소형 우주정거장 톈궁(天宮)1호 [사진=바이두] 중국 소형 우주정거장 톈궁(天宮)1호가 국내 시간으로 이르면 4월 1일에서 4월 2일 경 태평양및 지표면으로 추락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다수의 중국 언론들이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30일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 우주환경감시기관(NSSAO)은 이날 오전 톈궁 1호의 예상 추락일시를 4월1일 오후 6시에서 4월2일 오후 2시로 예상하며 “근지점 고도는 182km, 원지점 고도는 195.8km”라고 발표했다. 앞서 미국과 영국 등 외신도 미
2018-03-30 17:12:41
7KSR6rWtLCDqsbDslaEg64eM66y8IOuwm+ydgCDqtIDro4zsl5Ag7IKs7ZiV7ISg6rOg4oCm7Iuc7KeE7ZWRIOynkeq2jCDtm4Qg7LKY7J2M
중국, 거액 뇌물 받은 관료에 사형선고…시진핑 집권 후 처음
28일 중국 산시성 린펀시 중급인민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장중성 전 뤼량시 부시장 [사진=베이징만보 웨이보] 중국이 최근 감찰위원회를 설립하는 등 반부패 단속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집권 이후 처음으로 법원이 부패 공직자에 사형을 선고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시(山西)성 린펀(临汾)시 중급인민법원은 28일 오전(현지시간) 열린 재판에서 10억4000만 위안(약 1765억원)의 뇌물을 받은 장중성(張中生) 전 산시성 뤼량(呂梁)시 부시장에 사
2018-03-29 14:15:27
5LitLCDsmKTripQgNeyblOu2gO2EsCDigJjtg53rsLDrspXigJkg7Iuc7ZaJ4oCm6rCc7J247KCV67O0IOuztO2YuMK367aE7J+BIO2VtOyGjCDquLDrjIA=
中, 오는 5월부터 ‘택배법’ 시행…개인정보 보호·분쟁 해소 기대
[사진=바이두] 중국의 전자상거래가 활성화되면서 중국은 명실상부 전세계에서 택배 발송량이 가장 많은 국가로 자리잡았다. 동시에 환경오염, 배송 분쟁 등 택배 관련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중국 정부가 최근 택배업에 대한 대대적인 관리감독에 나섰다. 28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택배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파손 보상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택배 잠정조례’(이하 조례)를 5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조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발송인 실명
2018-03-29 08:31:52
4oCY7J247J6s64yA6rWt4oCZIOuFuOumrOuKlCDspJHqta0uLi7tjIzqsqnrjIDsmrDroZwg7ZW07Jm47J247J6sIOKAmOuqqOyLnOq4sOKAmQ==
‘인재대국’ 노리는 중국...파격대우로 해외인재 ‘모시기’
[사진=flickr] 중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외인재 유치 정책인 '천인(千人)계획'과 '만인(萬人)계획'에 따라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 중국 주요도시 지방정부들도 해외인재 모시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단순히 모시기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고급인재를 경제 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판단하고 그들이 중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주택지원금, 영주권 부여 등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26일 중국 신경보(新京報)에 따르면 베이징은 21일 ‘베이징시 인재 유치 관리방법’이라는 공문을 통해 문
2018-03-28 18:04:21
ODLshLgg7KSR6rWtIOyXrOyEseqzvO2VmeyekCAn7J6l66+466eMJ+ydhCDslYTsi5zrgpjsmpQ/
82세 중국 여성과학자 '장미만'을 아시나요?
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을 수상한 장미만(張彌曼) 중국과학원 고척추동물 및 고인류연구소 원사[사진=신화망] “그는 중국을 고대 생물 연구 분야의 핵심 국가로 올려놨으며 끊임없는 육기어류(데본기 초에 출현한 경골어류의 한 부류)의 화석 연구를 통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다. 그의 창의적인 연구 성과는 세계 생물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 했다” 유네스코 파리 본부에서 개최된 ‘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시상식에서 유네스코는 장미만(張彌曼) 중국과학원 고척추동물 및 고인류연구소 원사를 이
2018-03-28 16:57:56
7Jik64qY64+EIOyLrO2VnCDrr7jshLjrqLzsp4DigKYg5LitIOyWuOuhoCDigJztlZzqta0sIOyWuOygnOq5jOyngCDspJHqta0g7YOT66eMP+KAnQ==
오늘도 심한 미세먼지… 中 언론 “한국, 언제까지 중국 탓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들어간 26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청와대가 안개와 미세먼지로 휩싸여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강력한 미세먼지가 하늘을 뿌옇게 뒤덮으며 연일 ‘나쁨’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언론이 일부 한국 언론 보도와 전문가를 인용해 “일방적으로 중국을 비난하기 보다는 한국 내 오염 물질 출처를 먼저 파악하라”고 촉구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8일 “최근 서울에 ‘스모그
2018-03-28 14:44:40
7IK87ISxLCDspJHqta3shJwg6rO86riwIOyXrOyEseyduOyerCDsnKHshLEg64KY7ISw64uk
삼성, 중국서 과기 여성인재 육성 나섰다
중국삼성과 중국부녀발전기금회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삼성 탐지 미래 과기 여성 육성계획(三星探知未來科技培養計劃, SAMSUNG STEM GIRLS)’이 26일 베이징에서 공식 출범했다 [사진제공=중국부녀발전기금회] 삼성그룹이 중국에서 과학기술 방면에서 우수한 여성 인재 육성 프로젝트에 나섰다. 중국삼성이 중국부녀발전기금회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삼성 탐지 미래 과기 여성 육성계획(三星探知未來科技培養計劃, SAMSUNG STEM GIRLS)’이 26일 베이징에서 공식 출범했다고 베이징청년보가 27일 보
2018-03-27 10:06:52
7KSR6rWtIOyViOykkeq3vCDsnZjsgqwg7Iic6rWtIDEwOOyjvOuFhCDstpTrqqjtlonsgqwg6rCc7LWc
중국 안중근 의사 순국 108주년 추모행사 개최
[사진=최고봉 특파원] 안중근 의사 순국 108주년 추모행사가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서 26일 열렸다. 한중친선협회와 다롄한인회, 민주평통 다롄지회가 공동 주관한 추모식은 안중근 의사가 일제에 의해 처형된 중국 다롄시 뤼순(旅順)구 소재 뤼순감옥 박물관 내 안 의사 기념관에서 거행됐다. 추모식에는 이세기 한중친선협회 회장, 임성현 국가보훈처 보훈예우국장, 강승석 대한민국 주다롄 영사출장소 소장,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회장, 박신헌 다롄한인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추모식은 안
2018-03-26 14:20:20
MjAyMuuFhCDspJHqta0g67Kg7J207KeV7J2064ukLi4u7Y+J7LC9IOuPmeqzhOyYrOumvO2UveyEnCDslrvsnYAg6rWQ7ZuIIOyEuOqwgOyngOuKlD8=
2022년 중국 베이징이다...평창 동계올림픽서 얻은 교훈 세가지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왼쪽)과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로고[사진=바이두] 지난 18일 패럴림픽의 폐막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내린 가운데 다수의 전문가들이 차기 올림픽 개최지인 중국의 베이징이 평창의 △명확한 콘셉트 △대회 개최 및 운영 비용 절약 △경기 운영 기술 및 관리 능력 등을 본보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와 평창·베이징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이 20일 베이징에 모여 ‘평창 동계올림픽이 베이징에 시사하는 바’와 관련해 의견
2018-03-23 15:3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