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kkeq1re2ZlOygnF0gIuuCmO2dmCDstpzsl7Dro4zqsIAgODDslrXsm5A/IiDqta3rr7zsl6zrsLDsmrAg7YyQ67mZ67mZIOydtOuptOqzhOyVvcK37YOI7IS4IOuFvOuegCDsp5HspJHsobDsgqwg
[중국화제] "나흘 출연료가 80억원?" 국민여배우 판빙빙 이면계약·탈세 논란 집중조사
중국 국민여배우 판빙빙. [EPA=연합뉴스] "모 연예인이 영화·드라마에 출연하면 계약서를 두 장 쓴다. 출연료가 하나는 1000만 위안, 또 하나는 5000만 위안(약 83억원)으로 책정돼 있다. 이것은 촬영장에서 달랑 나흘 촬영하고 받는 출연료다." 중국 국영중앙(CC)TV 아나운서 출신인 추이융위안(崔永元)이 최근 자신의 SNS인 웨이보에 폭로한 중국 연예인의 출연료 이면계약 내용이다. 추이는 직접적으로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웨이보에 올린 사진에서는 흐릿하게 중국 국민여배우 '판빙빙(
2018-06-04 10:46:44
W+yDiCDssYVdIOyLnOynhO2VkeydmCDsg4jroZzsmrQg7Iuc64yALi4u7KSR6rWt7J2EIOunkO2VmOuLpA==
[새 책] 시진핑의 새로운 시대...중국을 말하다
최근 수 많은 뉴스에서 '중국'이 등장한다. 정치·외교는 물론, 경제, 과학기술 등 다방면에서 중국의 위상이 달라진 영향이다. 세계 초강대국인 미국과 세계 곳곳에서 힘겨루기를 하고 최근에는 양국간 무역전쟁에도 불이 붙었다. 중국의 급부상은 빠른 경제성장을 기반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 중심의 강력한 정권 등장과 연관된다. 시진핑의 중국은 과거 '도광양회(韜光養晦)'의 중국이 아니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中國夢)'을 위해 적극적으로 전진하고 중국
2018-05-31 09:21:47
7KeA64Kc7ZW0IOykkeq1reyduOydmCDml6XruYTsnpAg67Cc6riJ65+JLCA0NTDrp4zqsbTigKY064WEIOyXsOyGjSDstZzqs6DsuZgg6rK97Iug
지난해 중국인의 日비자 발급량, 450만건…4년 연속 최고치 경신
중국인이 발급 받은 일본 방문 비자.[사진=바이두] 중국인의 일본 비자 발급량이 4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29일 외무성이 발표한 ‘2017년 비자 발급 통계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일본 방문 비자 발급 건수는 450만4718건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6.6% 증가한 수준이고, 전체 비자 발급 규모의 77%를 차지했다. 환구망(環球網) 등 중국 현지 언론은 “중국인을 대상으로 발급된 일본 방문비자 규모는 4년 연속
2018-05-30 14:36:19
5LitICdBSeq1tOq4sCcg6riA7JOw6riwIOyxhOygkOq5jOyngCA=
中 'AI굴기' 글쓰기 채점까지
[이미지=아이클릭아트] 인공지능(AI)의 영역은 어디까지 확장될까. AI가 사람의 글쓰기를 평가하는 시대가 열렸다. 중국의 일부 학교에서는 교사 대신 AI가 학생들의 에세이를 채점하고 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27일 중국 정부의 프로그램에 참여한 과학자들을 인용해 "4곳 중 1곳의 학교가 AI로 학생들의 과제물을 평가하는 강력한 기계를 테스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프로젝트의 목적은 AI가 텍스트의 일반적인 의미를 이해하고, 인간이 내리는 것과 동일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하는
2018-05-28 16:28:40
7KSR6rWtIOyngOumsOyEsSDskbnsnITslYjsi5wgNS43IOq3nOuqqCDsp4Dsp4Qg
중국 지린성 쑹위안시 5.7 규모 지진
[사진=중국지진대망] 중국 동북부 지린(吉林)성에서 28일 새벽 리히터 5.7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는 국가지진대망(CENC)의 발표를 인용해 28일 오전 1시 50분께(현지시간) 지린성 쑹위안(松原)시 닝장(寧江)구(북위 45.27도, 동경 124.71도)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진원의 깊이는 약 13km로 확인됐다. 이번 지진으로 시 전체가 크게 흔들렸으며 일부 시민들은 너무 놀라 거리로 뛰쳐 나오기도 했다. 아직까지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 당국 관계
2018-05-28 07:31:48
5LitLCDsiqTrqrjruYQg6rKo64Ol7ZWcIOyLoOyihSDslYTrpbTrsJTsnbTtirgg65Ox7J6lIA==
中, 스몸비 겨냥한 신종 아르바이트 등장
중국에서 해산물 껍질을 벗기는 것만으로 월 1500 달러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아르바이트가 화제다. 식사 중에도 스마트폰 사용을 원하는 이른바 스몸비(smombie·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 고객을 잡기 위한 치열한 식당간 경쟁이 낳은 진풍경이다. 25일 중국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 황푸 지구에 위치한 어느 인기 레스토랑은 식당 손님들을 위해 해산물 껍질을 벗겨주는 파트타이머를 고용하고 있다. 가재를 먹으면서 게임을 하거나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려는 고객들을 위한 특급 서비스다. 식당이 고용한 파트타
2018-05-25 17:30:37
576OIO2VoOumrOyasOuTnCDqsIDqs6Ag5LitIOKAmOywsOumrOyasOuTnOKAmSDsi5zrjIAg7Jio64ukIA==
美 할리우드 가고 中 ‘찰리우드’ 시대 온다
올해 2월 춘절 연휴 기간 중국의 한 영화관이 영화 관람을 위해 방문한 중국 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이 영화의 본고장 미국 할리우드를 넘어 세계 최대 영화 시장으로 등극했다. 중국의 소득 수준 향상에 따른 수요 증가와 함께 중국 국산 영화 성장세가 두드러진 영향이다. 앞서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이 오는 2020년에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영화 시장이 될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1분기의 박스오피스 규모가 이미 미국을 넘어서며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세계 영화 시장
2018-05-25 15:42:53
MTDrhYQg7KCEIOydvOuzuOyXkOyEnCDrgpjsmKgg64W4656YIOykkeq1reyEnCDstZzsi6Dqs6Eg65CcIOydtOycoOuKlD8=
10년 전 일본에서 나온 노래 중국서 최신곡 된 이유는?
비디오 공유 플랫폼의 활성화로 잊힌 옛 노래가 빛을 보는 세상이 왔다. 24일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에서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10년 전 발라드가 최근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는 2006년 발매된 일본 밴드 라무지의 '행성(Planet)'이란 곡이다. 이 앨범은 발매 당시 일본에서 5000장도 채 팔리지 않았다. 유명하지 않은 옛 일본 가요가 중국에서 확산된 것은 해외에서 '틱톡(TikTok)'이란 이름으로 알려진 비디오 공유 플랫폼 '더우인(Douyin)'을 통해서다. 라무지의 전 멤버이자 프로
2018-05-24 16:56:29
Iuykkeq1rSDnvo7smIHsgqzqtIAg7KeB7JuQICfrh4zshpDsg4EiIOuvuMK37KSR6rSA6rOEIOuNlCDqvKzsnbTrgpgg
"중국 美영사관 직원 '뇌손상" 미·중관계 더 꼬이나
2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왼쪽)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최근 주중 미국 영사관 직원이 '이상한 소리'에 시달리다 뇌손상 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번 사건이 가뜩이나 꼬인 미·중 관계의 또 다른 마찰점이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 쿠바 이어 중국도… 美영사관 직원 ‘이상한 소리’ 증상 호소 주 베이징 미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광저우(廣州) 영사관에 파견됐던 한 미국인
2018-05-24 10:08:15
7Jew6rCEIDQwMOunjOyMjSDsnbTtmLwg64+E7J6lIOywjeuKlCDspJHqta3igKYn7J207Zi8IO2FjOyKpO2KuCfrj4Qg65Ox7J6l
연간 400만쌍 이혼 도장 찍는 중국…'이혼 테스트'도 등장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장쑤성의 롄윈강시에서 이혼하려면 다른 곳엔 없는 특별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바로 '이혼 테스트'다. 롄윈강시 정부는 지난 주부터 이혼을 원하는 부부를 대상으로 그들의 결혼 생활을 스스로 평가할 수 있는 셀프 테스트를 권하기 시작했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가 23일 보도했다. 이혼 테스트는 총 3개 파트로 이뤄져 있다. 첫번째 파트에서는 결혼기념일이나 배우자의 생일 등 총 10개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두번째 파트는 첫번째보다 긴 4개의 질문
2018-05-23 21:08:57
5LitIOKAnOuMgO2VnO2VreqztSDrjIDrp4wg6rWt6rCAIO2RnOq4sCDssLjsnYQg7IiYIOyXhuyWtOKAnSDsmbjqta0g7ZWt6rO17IKs7JeQIOuYkCDslZXrsJU=
中 “대한항공 대만 국가 표기 참을 수 없어” 외국 항공사에 또 압박
에어캐나다와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당국의 요구로 홍콩, 마카오, 대만에 중국을 표기했다. [사진=환구망] 중국이 대만을 중국과 별개의 국가로 표기한 항공사를 ‘블랙리스트’라고 표현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중국 당국의 요구를 따르지 않은 항공사에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대만을 ‘동남아∙인도’로 분류한 대한항공에는 ‘참을 수 없다’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중국민항총국(CAAC)은 지난달 25일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36개 외국 주요 항공사에 공문을 보내 대만∙홍
2018-05-23 17:08:35
67Kg7J207KeVLCDrgrTrhYQgMTDsm5QgMeydvCDsi6Dqs7Xtla0g7KCV7IudIOqwnO2GteKApuKAnOq4gOuhnOuyjCDtl4jruIzqs7Xtla3snLzroZwg67Cc64+L7JuA4oCd
베이징, 내년 10월 1일 신공항 정식 개통…“글로벌 허브공항으로 발돋움”
건설중인 베이징 신공항 전경 [사진=신화통신]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 건설 중인 신공항이 내년 말께 정식으로 개통된다. 베이징상보(北京商報)는 16일 베이징시 주택건설위원회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신공항이 내년 6월에 완공되며 이후 시범운행을 거쳐 10월 1일 정식으로 문을 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신공항의 건설은 기존 서우두(首都)공항의 만성적인 적체를 해소하기 위한 중앙 정부의 핵심프로젝트로 베이징 다싱(大兴)구와 허베이(河北)성의 랑팡(廊坊) 사이 70만㎡ 부지를 개발해 신축했다. 2014년
2018-05-20 18:57:37
ICLsi5zsp4TtlZEg7Iuc64yA4oCm64+Z67aB7JWEIOuzgO2ZlCDrqqjsg4kiIOykkeq1reyngOyXre2Vme2ajCDshLjrr7jrgpg=
"시진핑 시대…동북아 변화 모색" 중국지역학회 세미나
[자료=중국지역학회 제공] 중국지역학회(회장 곽복선·경성대)가 시진핑 집권 2기 우리 기업이 직면할 기회와 위기요인을 모색하고자 ‘시진핑의 신시대 사상과 중국의 변화’를 주제로 오는 26일 부산 남구 대연동 부경대에서 춘계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5개 분과(경제·통상·동북아·사회정책·제도변화·지역경제)로 나뉘어 총26명의 발표자와 30여명의 토론자가 참석한다. 특히 최근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북중·북미 대화와 관
2018-05-18 15:32:32
5LitIOyXrO2WieyCrOuTpCwg6Z+TIOuLqOyytOq0gOq0kSDquIjsp4Ag7ZW07KCc7JeQ64+EIOu2iOyViOqwkCDsl6zsoIQg
中 여행사들, 韓 단체관광 금지 해제에도 불안감 여전
중국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 알리페이가 5~6월 중으로 서울 명동에 '알리페이 라운지' 개장을 앞두고 있다. 알리페이 라운지는 명동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전은 물론 세금 환급, 휴게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은 14일 오후 명동역 8번 출구 앞 빌딩 2층에 위치한 알리페이 라운지 모습.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중국 정부의 한국행 단체관광 허용 지역이 베이징(北京), 산둥(山東), 우한(武漢)에 이어 충칭(重慶)까지 확대됐다. 이로 인해 올해 하반기에 중국인 관광객의 한
2018-05-17 15:23:46
67aBwrfspJEg6rK97ZiRIOyDgeynlSDigJjri6jrkaUg67aA64+Z7IKwIO2IrOq4sOKAmSDsl7Ttko0g7J6g7J6s7JuM6528
북·중 경협 상징 ‘단둥 부동산 투기’ 열풍 잠재워라
단둥시 신규 주택 분양사무실에 몰린 투자자들. [사진=바이두] 중국 당국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한의 개방 기대감에 최근 폭등하고 있는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의 부동산 가격 잡기에 나섰다. 단둥시 정부는 14일 열릴 예정이던 ‘2018년 춘계 부동산거래회의(房交會)’를 취소하고, 주택구매보조금 정책을 폐지했다. 대신 ‘단둥시 부동산 평온 건강 발전 의견(이하 의견)’을 발표하고, 즉시 시행에 들어갔다고 15일 중국 관영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의견에는 단둥 신도시 등을 투기 억
2018-05-15 14:46:52
7KSR6rWtIOyyqyDsnpDqta3sgrAg7ZWt66qoIOyLnOyatO2VreKApuKAmO2VreuqqOq1tOq4sOKAmSDrs7jqsqntmZQg
중국 첫 자국산 항모 시운항…‘항모굴기’ 본격화
[사진=환구망]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항모)인 ‘001A’가 13일 오전 7시경(현지시간) 시운항에 나섰다. 이 항공모함이 실전 배치되면 중국은 랴오닝(遼寧)함에 이어 2대의 항공모함을 운영하는 국가로 발돋움하는 것으로 중국의 ‘항모굴기’가 본격화됐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오전 5시 랴오닝성 다롄(大連)시 조선소 부두에서 수척의 배에 견인된 뒤 엔진을 가동한 ‘001A’함은 두 시간 뒤인 7시경 바다를 향해 정식 출항에 나섰다. 이는 지난해 4월 26일 전수식
2018-05-13 13:28:18
642p7IOk7Jik7ZWRIOyZuOyGkOuFgOyCrOychCDkuK0g7JWI67Cp67O07ZeYIOyghCDtmozsnqUg7KeV7JetIDE464WE7ZiV4oCmIDHsobAg7J6s7IKwIOuqsOyImA==
덩샤오핑 외손녀사위 中 안방보험 전 회장 징역 18년형… 1조 재산 몰수
우샤오후이(吳小暉) 전 안방그룹 회장[사진=바이두] 활발한 해외 기업 인수활동을 벌이며 ‘다크호스’로 떠올랐던 우샤오후이(吳小暉) 전 안방(安邦)보험그룹 회장이 금융 범죄로 징역 18년형을 선고받고 재산도 몰수됐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0일 상하이시 제1중급인민법원이 이날 625억 위안(약 11조840억원)가량의 자금을 불법 모집해 사기∙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우 전 회장에게 징역 18년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우 전 회장은 정치 권리를 4년간 박탈당하고 105억 위안(약 1조7850억원) 규모의 재
2018-05-10 14:40:00
W+ykkeq1re2PrO2GoF0g66y87JeQIOyeoOq4tCDtkbjsoKDshLEg7IOk66i87Iuc4oCm7J2064+Z7IiY64uo7J2AIOKAmOq1rOyhsOyaqSDrs7TtirjigJkg
[중국포토] 물에 잠긴 푸젠성 샤먼시…이동수단은 ‘구조용 보트’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시에 내린 대형 집중호우로 고립됐던 시민들이 소방관들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7일 샤먼시를 강타한 집중호우로 일반 성인 허리까지 물이 차는 홍수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샤먼 시내 도로가 폐쇄되고, 일부 지역이 침수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샤먼시 관계 부처는 홍수에 따른 침수 및 붕괴 위험을 알리고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사진=신화통신]
2018-05-08 14:51:07
67Kg7J207KeV64yAIOyLnOywsCDsi5zsp4TtlZEsIOKAnOykkeq1rSDtirnsg4kg7IS46rOEIOydvOulmOuMgO2VmeycvOuhnCDrsJzsoITtlbTslbzigJ0=
베이징대 시찰 시진핑, “중국 특색 세계 일류대학으로 발전해야”
2일 베이징대를 시찰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지난 2일 중국 명문 베이징(北京)대를 시찰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특색이 담긴 세계 일류대학 건설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린젠화(林建華) 베이징대 교장의 안내를 받아 교정 곳곳을 누비면서 “베이징대는 개교 이후 수많은 인재를 배출해 중국 발전에 지대한 공을 세웠다”면서 “세계 일류대학으로 발돋움하기에 앞서 중국 특색이 담긴 학풍(學風)을 수립하고 중국 특색의 사회주
2018-05-04 09:02:20
67Kg7J207KeVwrfsgrDrkaXsl5Ag7J207Ja0IOyasO2VnOyLnCwg7KSR6rWt7J24IO2VnOq1rSDri6jssrTqtIDqtJEg7ZeI7JqpIA==
베이징·산둥에 이어 우한시, 중국인 한국 단체관광 허용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 [사진=연합뉴스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막혔던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 관광이 재개될 예정이다. 3일 중국 베이징(北京) 소식통에 따르면 관광 분야 주무부처인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이 이날 오전 우한(武漢)시에서 관내 여행사 회의를 열고 그동안 금지됐던 한국행 단체 관광을 허용하기로 했다. 해당 소식통은 "오늘 오전 우한시에서 관내 여행사 회의가 있었다. 복수 여행사를 확인해 본 결과 중국 당국이 베이징, 산둥(山東)과 같은 조건으로 한
2018-05-03 17:4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