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4oCL5LitIOyDgeuwmOq4sCDrsJXsiqTsmKTtlLzsiqQg66ek7LacLCA17KGw7JuQIOuPjO2MjOKApuyghOuFhOu5hCAxNy44MiUg6riJ7Kad
​中 상반기 박스오피스 매출, 5조원 돌파…전년비 17.82% 급증
[사진=바이두] 중국의 영화시장이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중국경제망은 국가영화국 통계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30일 기준 중국 상반기 박스오피스 매출액이 320억3100만 위안(약 5조38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82%가 급증했다고 2일 보도했다. 지난해 상반기 중국의 박스오피스 매출액은 271억8500만 위안이었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중국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9억10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15.34%가 늘었다. 중국경제망은 중국 국산영화의 박스오피스 매출액이 크게 늘었다는 것을 강조했다.
2018-07-02 16:39:30
5LitIOqysO2YvCDsoIHroLnquLAg7J246rWsIO2YvOyduOycqCDtlZjrnb3shLgg7KeA7IaN4oCmJ+q4iOyghOyggSDrtoDri7QnIOqysO2YvCDquLDtlLwgMeyInOychA==
中 결혼 적령기 인구 혼인율 하락세 지속…'금전적 부담' 결혼 기피 1순위
[사진=신화통신] 중국에서도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하는 이른바 '3포 세대'가 늘어나면서 혼인율이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27일 중국 민정부가 발표한 통계자료를 인용, 올 1분기 중국 전역의 결혼 건수가 전년대비 5.7% 감소한 301만7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5년 전(2013년) 같은 기간의 428만2000건에 비해 무려 29.5% 줄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저장(浙江), 톈진(天津) 등 경제 수준이 높은 지역의 혼인율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2018-06-29 05:30:00
5LitLCDsmIHqta0g64SY7Ja0IOyEuOqzhCDstZzrjIAg7Jyg7ZWZ6rWt6rCAIOuQmOuCmD8=
中, 영국 넘어 세계 최대 유학국가 되나?
[사진=바이두] 중국에서 공부하는 외국인 유학생 수가 빠르게 늘면서 조만간 영국을 뛰어넘어 해외 유학생 세계 최다 보유국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중국 대학과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외 유학생 유치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이 세계 제2의 유학국으로 성장한 데 이어 빠른 시일 내에 영국을 뛰어넘고 세계 최대 ‘유학 일번지’가 될 것”이라고 영국의 유학 전문 온라인 매체 ‘글로벌 유학’을 인용해 보도했다. 최근 몇 년간
2018-06-28 13:49:46
W+yblOuTnOy7tV0g7KSR6rWtIOyWuOuhoCwgIu2VnOq1rSAxNuqwlSDsi6TtjKjtlojsp4Drp4wsICfrj4XsnbzsoITssKgnIOq6vuyXiOuLpCI=
[월드컵] 중국 언론, "한국 16강 실패했지만, '독일전차' 꺾었다"
28일 새벽(한국시간) 세계 최강 독일을 물리친 한국 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신화망][사진=신화망] "러시아 월드컵 F조, 한국이 '독일전차'를 전복시켰다." 중국 관영언론 등 주요 언론은 28일 새벽(한국 현지시간) '2018년 러시아 월드컵' F조 최종 3차전에서 한국이 세계 1위 독일을 상대로 2대0 승리를 거뒀다는 소식을 발빠르게 전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웨덴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패배해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한국 대표팀의 김영권과 손흥민이 막판 결정적 슈
2018-06-28 07:39:02
7KSR6rWt7J20IOqxsOu2gO2VnCDsk7DroIjquLDsl5Ag7Iug7J2M7ZWY64qUIOyEuOqzhA==
중국이 거부한 쓰레기에 신음하는 세계
[사진=신화망] 플라스틱 폐기물 등 쓰레기를 대량 수입하던 중국이 지난해 말 돌연 '거부'를 선언하면서 쓰레기에 뒤덮인 동남아시아와 버릴 곳을 잃은 선진국의 근심이 계속 커지고 있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주 태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태국 정부가 정식으로 전자폐기물 등 쓰레기 수입 금지를 선언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지난 4월 방콕 외곽 쓰레기 처리장 주변 거주 주민들이 "쓰레기 처리장 악취가 심각하다"는 탄원을 하자 현지 경찰이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그 결과 해당 공장
2018-06-28 07:00:00
7IK07ZW0IO2Ykeuwleq5jOyngOKApuyYqOudvOyduCAn7J247Jyh7IiY7IOJJyDrgZ3sl5Ag7J6Q7IK0IOq4sOuPhO2VnCDkuK0g7Jes7ISx
살해 협박까지…온라인 '인육수색' 끝에 자살 기도한 中 여성
[이미지=아이클릭아트] 지난 22일 중국의 한 여성이 '인육수색(人肉搜索·'인터넷 신상털기'의 중국식 표현)'을 당한 끝에 자살을 시도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24일 "난징(南京)시에서 지난주 금요일 손목을 그은 한 여성이 현재 회복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을 비롯해 그의 가족은 며칠 동안 네티즌들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아왔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8일이다. 식당을 운영 중인 부부는 가게 밖에서 두 살배기 아들의 울음 소리를 들었다. 아들
2018-06-25 17:16:29
7KSR6rWtIOyYge2ZlOyCsOyXhSAsIDXrhYQg7JWI7JeQIOyEuOqzhCDstZzrjIAg6rec66qoIOuQoCDqsoM=
중국 영화산업 , 5년 안에 세계 최대 규모 될 것
[사진=바이두] 향후 5년 안에 중국이 세계 최대 영화 시장에 등극하고 산업도 크게 발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은 22일 “중국 등 아시아 영화 시장이 성장하면서 세계 영화 시장도 발전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은 특히 중국의 영화산업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최근 중국 박스오피스 매출은 할리우드를 바짝 쫓고 있다. 중국 신문출판광전총국이 발표한 지난해 중국 박스오피스는 559억1100만 위안(약 9조7208억원)으로 할리우드와의
2018-06-22 14:13:18
4oCL4oCY64yA66WZ7J2YIOyblOuTnOy7tSDtirnsiJjigJnsl5Ag65+s7Iuc7JWEIO2VqOuwleybg+ydjOKApuycoOy7pCAxMOunjOuqhSwg67Cp66y47ZWc64uk
​‘대륙의 월드컵 특수’에 러시아 함박웃음…유커 10만명, 방문한다
중국인 남성이 '2014 브라질 월드컵' 경기장에서 "나는 월드컵을 좋아한다(我爱世界杯)"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은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탈락해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했다. 그러나 중국인의 월드컵 열기는 누구보다 뜨겁다. 자국의 월드컵 경기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를 찾는 중국인은 대회가 진행될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이는 중국 온라인여행사 씨트립(Ctrip·携程)이 21일 발표한 ‘2018 러시아 월드컵 관광소비 보고서’에
2018-06-21 16:57:27
J+y5tOyngOuFuCDsmZXqta0nIOuniOy5tOyYpCwg66y47ZmUwrftnLTslpEg6rSA6rSR7KeA66GcIOuzgO2ZlOykkQ==
'카지노 왕국' 마카오, 문화·휴양 관광지로 변화중
마카오 세나도 광장 [사진=바이두] “수중 공연을 보고 4D 어트랙션 놀이기구를 탔어요. 다음날에는 동∙서양 문화가 조화롭게 섞인 건축물을 구경하고 맛집을 방문하느라 바빴죠. 여행으로 지친 몸과 마음에 휴식을 취해주려고 마지막 날에는 리조트 호텔에서 스파를 즐겼어요” 직장인 정 모(31) 씨는 최근 다녀온 마카오 여행을 이렇게 회고했다. 이번이 세번째 마카오 방문이라는 그는 “이전 방문에서는 카지노를 중심으로 관광을 즐겼는데 몇 년 전부터 볼거리나 즐길 거리가 늘어나면서 색다른 여행을
2018-06-21 06:00:00
W+yblOuTnOy7tV0g7KSR6rWtIOKAnO2VnMK37KSRwrfsnbwg6rO164+Z6rCc7LWcIOygnOyViCwg7ZWc6rWt7JeQIOywve2UvO2VnCDsnbzigJ0=
[월드컵] 중국 “한·중·일 공동개최 제안, 한국에 창피한 일”
북중미 3국(미국·멕시코·캐나다) 연합 대표단이 13일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제68차 총회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되자 크게 환호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중국이 한국의 한·중·일 월드컵 공동개최 제안에 대해 “한국의 체면이 안 서는 불필요한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19일 중국경제망은 장강(張剛) 서남(西南)증권 수석 애널리스트의 발언을 인용해 “2026년 월드컵 공동 개최국으로 선정된 미국·멕시코·캐나다의 상황
2018-06-20 14:34:10
IuuCtCDtkZzqsIAg6rCA7Kec652864uIPyIg7JuU65Oc7Lu1IOqyveq4sOyepSDslZ7sl5DshJwg67Cc6ri4IOuPjOumsCDkuK0g6rSA6rSR6rCd65Ok
"내 표가 가짜라니?" 월드컵 경기장 앞에서 발길 돌린 中 관광객들
[사진=국제축구연맹(FIFA) 제공] 지난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월드컵 32강전이 열린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30여명은 경기장 코앞에서 발길을 돌려야 했다. 입장권이 위조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입장이 금지됐기 때문이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17일 현지 매체 등을 인용해 이들을 포함해 중국인 90여명이 러시아의 한 웹사이트를 이용해 '가짜 티켓'을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를 찾은 중국인 축구 팬들을 대상으로 한 입장권 사기가 속출하고
2018-06-18 16:47:16
5LitIOuLueq1rSwg7Lac7J6F6rWt7Ius7IKsIOyLnOqwhCAzMOu2hOygnCDrj4TsnoUuLi7snpDqta3rr7wg7ZW07Jm47Jes7ZaJIO2OuOydmCDrj4Trqqg=
中 당국, 출입국심사 시간 30분제 도입...자국민 해외여행 편의 도모
··· [사진=신화통신] 18일 단오절 휴일을 맞아 중국 당국이 출입국 심사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14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궈린(郭林) 중국 공안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는 18일 단오절 휴일을 기점으로, 중국 공민의 출입국 심사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것”이라며 “대기시간을 30분이 넘지 않도록 효율적인 출입국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궈 대변인은 “공항의 출입국 심사뿐만 아니라, 여행객들
2018-06-15 16:56:12
5LitIOyVoOuLiOuplOydtOyFmOydmCDrpbTrhKTsg4HsiqQ/IOusuOygnOyekSAn7ZW067iMIOyWtCDrgpjsnbTsiqQg642w7J20JyDtlITrnpHsiqQg7IOB66WZ
中 애니메이션의 르네상스? 문제작 '해브 어 나이스 데이' 프랑스 상륙
[사진=영화 '해브 어 나이스 데이' 스틸이미지] 중국 당국의 압력으로 인해 국제영화제 상영이 불발됐던 영화가 1년 만에 관객들을 만났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4일 중국 장편 애니메이션 '해브 어 나이스 데이(원제 '好极了')'가 프랑스 안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상영됐다고 보도했다. 해브 어 나이스 데이는 한 조직폭력단체에서 일하는 젊은 운전기사를 다루는 범죄영화다. 약혼녀의 성형수술 실패로 인해 재수술 자금이 필요한 주인공은 두목의 돈가방을 훔친다. 가방이
2018-06-14 17:37:25
W3dobz9dIDk27IS47JeQIOydgO2HtO2VnCDrp4jsubTsmKQgJ+y5tOyngOuFuCDtmansoJwnIOyKpO2DoOumrCDtmLg=
[who?] 96세에 은퇴한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카지노 운영업체 SJM홀딩스 스탠리 호(허홍선∙何鸿燊) 명예회장 [사진=바이두] 마카오에 있는 카지노호텔 약 40개 중 절반은 그의 소유다. 중화권 대표 부호인 그의 수식어는 ‘카지노 황제’, ‘도박의 왕’이다. “마카오에서 쓰는 돈은 다 그의 주머니로 들어간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마카오 카지노 산업을 지배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카지노 운영업체 SJM홀딩스 스탠리 호(허홍선∙何鸿燊) 회장의 이야기다. 호 회장은 최근 96세의 나이로 경영자의 길을 마감했다. SJM홀딩스
2018-06-14 06:00:00
W+2PrO2GoCDsiqzrnbzsnbTrk5xdIOykkeq1reydmCDrhbnsg4kg7Jyg66C566eI7J2ELCDqtIDqtJHqsJ3snYQg7IKs66Gc7J6h64uk
[포토 슬라이드] 중국의 녹색 유령마을, 관광객을 사로잡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의 도시 상하이(上海) 해안가에서 약 90㎞ 떨어진 곳에 '유령 마을'이 있다. 저우산(舟山) 군도 중 하나인 셩산(嵊山)섬 북쪽에 있는 호우토우완(后头湾)이 바로 그곳이다. 이곳엔 한때 600가구 이상이 살았다. 이들 대부분은 어부였다. 어획량 감소와 낙후된 환경이 이들을 도시로 등떠밀었다. 이제 섬에 남은 주민들은 5명에 불과하다. 사람들이 떠난 자리는 수풀이 대신 채웠다. 건물 외벽을 빽빽하게 메운 담쟁이덩굴, 곳곳에 우거진 갈대가 오랫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
2018-06-11 16:36:49
Iuqwle2ZlOuQnCDtmZjqsr3qsJDssLAiIOykkeq1rSwg7Jis7ZW0IDHrp4w47LKc66qFIOuLqOyGjeuwmCDsnbjroKUg7Yis7J6F
"강화된 환경감찰" 중국, 올해 1만8천명 단속반 인력 투입
베이징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외출하는 모습.[사진=신화통신] 중국이 올 들어 수도권 대기오염을 잡기 위해 1만8000명 환경감찰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국 생태환경부가 지난 8일 ‘2018~2019년 푸른하늘 지키기 전쟁(藍天保衛戰)’을 벌일 것이라고 선언하며, 대기오염 예방을 위해 1만8000명 감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이 11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투입한 5600명에서 3배 넘게 늘어난 것이다. 대기오염뿐만 아니라 수질오염, 폐기물 오염 등에
2018-06-11 10:14:16
7KSR6rWt7YyQIOyImOuKpSDqsIDsmKTsubTsmKQg7IiY7ZeY7J6l7JeQ7ISg4oCm7LKp67O07KCEIOu6qOy5mOuKlCDsu6Tri50g64yA7J6R7KCE
중국판 수능 가오카오 수험장에선…첩보전 뺨치는 커닝 대작전
7일 중국 산시성에서 감독관들이 CCTV를 통해 가오카오 수험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대입 수능시험 '가오카오(高考)'가 7~8일 양일간 실시된다. 올해 가오카오 응시생은 2000년 출생으로, 975만여명에 달한다. 단일 시험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가오카오의 정식 명칭은 '일반대학입학 전국통일시험'이다. 문화대혁명 기간인 1966~1976년 동안 중단됐다가, 덩샤오핑(鄧小平)에 의해 1977년 부활했다. 가오카오는 매년 6월 7~8일에 치러진다. 성(城)에 따라 전국 공통 시험지
2018-06-07 17:58:51
7KSR6rWtLCDsi6Dsmqnrtojrn4nsnpAg65OxIDE2OeuqhSDruJTrnpnrpqzsiqTtirgg66qF64uoIOqzteqwnCAi67mE7ZaJ6riwwrfsl7TssKgg7YOR7Iq5IOq4iOyngCI=
중국, 신용불량자 등 169명 블랙리스트 명단 공개 "비행기·열차 탑승 금지"
중국의 고속열차 허셰호(和諧号) [사진=윤이현 기자] 중국 당국이 공개한 블랙리스트에 오른 신용불량자, 세금 체납자 등 169명은 앞으로 일정 기간 비행기 또는 기차의 이용을 못하게 됐다. 중국의 철도, 항공, 세무, 증권 등 각 분야 부처는 각각 블랙리스트를 발표해 항공기의 경우 1년, 기차에 대해서는 6개월의 탑승금지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중국 신경보(新京報)가 2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이 블랙리스트 명단을 대외적으로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국가세무총국은 세금을 미납했거나 완납하
2018-06-04 13:45:42
W+ykkeq1re2ZlOygnF0gIuuCmO2dmCDstpzsl7Dro4zqsIAgODDslrXsm5A/IiDqta3rr7zsl6zrsLDsmrAg7YyQ67mZ67mZIOydtOuptOqzhOyVvcK37YOI7IS4IOuFvOuegCDsp5HspJHsobDsgqwg
[중국화제] "나흘 출연료가 80억원?" 국민여배우 판빙빙 이면계약·탈세 논란 집중조사
중국 국민여배우 판빙빙. [EPA=연합뉴스] "모 연예인이 영화·드라마에 출연하면 계약서를 두 장 쓴다. 출연료가 하나는 1000만 위안, 또 하나는 5000만 위안(약 83억원)으로 책정돼 있다. 이것은 촬영장에서 달랑 나흘 촬영하고 받는 출연료다." 중국 국영중앙(CC)TV 아나운서 출신인 추이융위안(崔永元)이 최근 자신의 SNS인 웨이보에 폭로한 중국 연예인의 출연료 이면계약 내용이다. 추이는 직접적으로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웨이보에 올린 사진에서는 흐릿하게 중국 국민여배우 '판빙빙(
2018-06-04 10:46:44
W+yDiCDssYVdIOyLnOynhO2VkeydmCDsg4jroZzsmrQg7Iuc64yALi4u7KSR6rWt7J2EIOunkO2VmOuLpA==
[새 책] 시진핑의 새로운 시대...중국을 말하다
최근 수 많은 뉴스에서 '중국'이 등장한다. 정치·외교는 물론, 경제, 과학기술 등 다방면에서 중국의 위상이 달라진 영향이다. 세계 초강대국인 미국과 세계 곳곳에서 힘겨루기를 하고 최근에는 양국간 무역전쟁에도 불이 붙었다. 중국의 급부상은 빠른 경제성장을 기반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 중심의 강력한 정권 등장과 연관된다. 시진핑의 중국은 과거 '도광양회(韜光養晦)'의 중국이 아니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中國夢)'을 위해 적극적으로 전진하고 중국
2018-05-31 09: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