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LCAgJ+qwgOynnOuwseyLoCcg6rO17Y+sIO2ZleyCsC4uLiDrpqzsu6TssL0gIuyXhOqyqe2eiCDsspjrsoztlZjrnbwiIA==
중국, '가짜백신' 공포 확산... 리커창 "엄격히 처벌하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사진=신화통신] 중국에 가짜 백신 공포가 빠르게 확산되자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직접 확실한 조사와 엄벌을 주문하며 민심 '다독이기'에 나섰다. 중국정부망(中國政府網)이 22일(현지시간)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리 총리가 이날 백신 사태와 관련해 "이번 일은 인간의 도덕적 마지노선을 넘은 것으로 모든 중국인들에게 현 상황을 명확하고 확실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무원은 즉각 조사단을 파견해 백신 생산과 판매 등 전 과정과 산업사슬 전반을
2018-07-23 07:47:11
7YOc6rWt7Jy866GcIOuqsOumrOuKlCDkuK0g67aI7J6E7ZmY7J6Q65Ok4oCm7LWc6re8IDF+MuuFhOyDiCDquInspp0=
태국으로 몰리는 中 불임환자들…최근 1~2년새 급증
[사진=신화통신] 인공수정 시술을 목적으로 한 태국 의료관광이 중국 불임환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고 싱가포르 현지매체 연합조보(聯合早報)가 22일 보도했다. 지난 2016년 중국 정부는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 자녀 산아제한 정책을 폐지하고 두 자녀까지 허용하는 것으로 확대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불임환자는 약 4000만명으로 전체 가임 연령 인구의 12.5%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내 인공수정 시술 등 불임치료 전문병원은 400곳에 불과해 4000만 불임환자들
2018-07-22 17:18:46
IuyVlO2VhCzshpDrnaQs7Jqw7L+14oCmIiDtg5ztko0gM+qwnOyXkCDrkZjrn6zsi7jsnbgg7KSR6rWtIOuMgOulmSDtj63smrAg66y864Kc66as
"암필,손띤,우쿵…" 태풍 3개에 둘러싸인 중국 대륙 폭우 물난리
태풍 3개에 둘러싸인 중국 대륙.[사진=홍콩명보] 태풍 3개가 동시에 중국 대륙을 에워싸며 중국에 추가 폭우 피해가 예상된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올해 제10호 태풍인 암필이 22일 오전 중국 저장성 저우산 군도에 상륙했다. 태풍 암필의 영향으로 전날 저장·장쑤·상하이·안후이 지역엔 폭우가 쏟아졌다. 저장성에서만 3만8000명의 주민이 대피했으며, 선박 3만척이 태풍을 피해 회항했다. 상하이시 정부도 전날 밤 9시30분(현지시간)을 기해 태풍 황색경보를 발령하는 한편 위험지역에서 1만
2018-07-22 11:55:22
5LitLCDrp6TrhYQgODDslrXsm5Ag65Ok7JesIOyYpO2UhOudvOyduCDshJzsoJAg7IiY7ZiI7ZWc64uk4oCm7KSR6rWt7IScIOuztOuKlCDshJzsoJDsnZgg66+4656Y
中, 매년 80억원 들여 오프라인 서점 수혈한다…중국서 보는 서점의 미래
[사진=아이클릭아트] 온라인 시대의 오프라인 서점이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오프라인 서점의 쇠락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베이징(北京)시가 서점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서 눈길을 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8일 "베이징시가 '브릭 앤드 모르타르(Brick and Mortar·오프라인 매장을 갖춘 기업)' 서점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매년 5000만 위안(약 83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지난 17일 "올해부터 매년 150개 서점에 지원할 예산이 책정될 것"
2018-07-21 10:58:11
4oCLW+yYjOuznCDthrXsi6BdIOS4rSDst6jspIDsg53rk6QsIOuCruyVhOynhCDrjIDsmrDsl5Drj4Qg4oCY6rO166y07JuQ4oCZIOyEoO2DnS4uLuyZnD8=
​[옌볜 통신] 中 취준생들, 낮아진 대우에도 ‘공무원’ 선택...왜?
지난해 12월 '2018년 중국 공무원 시험' 응시생들이 시험장 입실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신화망] 9월부터 새 학기가 시작하는 중국은 7월이 졸업 시즌이다. 졸업이 다가올수록 졸업 예정자들은 취업 압박에 시달린다. 이들은 기업 취업, 해외 유학, 공무원, 창업, 대학·대학원 입학 등 여러 가지 대안을 두고 고민한다. 중국 교육부가 발표한 ‘2018년 중국 졸업생 취업 보고’에 따르면 올해 졸업생 수는 820만명으로 지난해 795만명에서 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예정이다. 보고서에
2018-07-21 00:10:00
4oCLW+yDgeuwmOq4sCDqsrDsgrBdIO2VtOyZuOuhnCDrlqDrgpjripQg7KSR6rWt7J24IHZzIOykkeq1reydhCDssL7ripQg7Jm46rWt7J24
​[상반기 결산] 해외로 떠나는 중국인 vs 중국을 찾는 외국인
[사진=바이두] 중국의 ‘팡관푸(放管服, 시장 기능 강화와 서비스 개선)’ 체제 개혁으로 국가이민관리국이 설립되면서 중국인의 해외 방문과 이민, 외국인의 중국 방문과 이민의 횟수가 한층 확대됐다. 18일 중국 국가이민관리국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에서 발급된 각종 출입국 증명서의 규모는 총 7856만4000건에 달해 지난해 상반기보다 18.2%가 늘었다. 이 중 중국 대륙인의 출입국 증명서 발급 건수는 7641만6000건이고, 홍콩·마카오·대만인의 중국 대륙 통행증 발급 건수는 1
2018-07-19 15:39:10
7KSR6rWtIOKAnOycoOy5mOybkCwg7JiB7Ja04oiZ7ZWc7J6QIOuTsSDstIjrk7Hqs7zsoJUg7ISg7ZaJ7ZWZ7Iq1IOyViOuPvOKAnQ==
중국 “유치원, 영어∙한자 등 초등과정 선행학습 안돼”
[사진=바이두] 중국 정부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사교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칼을 뽑았다. 유치원이 ‘초등학교화’가 되는 현행 교육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중국 교육부가 17일 통지를 통해 다수의 유치원에서 초등학교 교육과정을 사전에 가르치는 것을 엄중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8일 보도했다. 최근 중국 유치원 등 유아 교육기관에서는 ‘입학 전 학습반’을 개설해 아이들에게 초등학교 1학년 교과목을 미리 가르치고
2018-07-18 14:31:13
7KSR6rWtIOydmOujjO2YhOyLpCDqvKzsp5HsnYAg7JiB7ZmUICfrgpjripQg7JW97Iug7J20IOyVhOuLiOuLpCcg7Z2l7ZaJ66qw7J20
중국 의료현실 꼬집은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 흥행몰이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 포스터. '칸빙난, 칸빙구이(看病難, 看病貴).' 아파도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기 어렵고 병원비도 약값도 비싸다는 뜻으로, 중국 서민들이 자주 내뱉는 불만이다. 중국의 부조리한 의료현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말이기도 하다. 중국의 이러한 의료 현실 문제점을 생생하게 고발한 영화가 올여름 중국 극장가를 강타했다. 영화 ‘워부스야오선(我不是藥神·아부시약신)’이다. 우리나라 말로 옮기면 ‘나는 약신이 아니다’는 뜻이다. 원무예(文
2018-07-17 16:00:09
IuuoueqzoCDsgrTrp4ztlZwg7KSR6rWtIiAx7J2464u5IOyGjOu5hOyngOy2nCDruYTspJHigKbsi53ro4ztkojruYTihpPso7zqsbDruYTihpE=
"먹고 살만한 중국" 1인당 소비지출 비중…식료품비↓주거비↑
[사진=바이두] 중국인의 1인 평균 소비지출 항목 중 주거비 항목의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반면 식료품비 비중은 점점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언론은 이를 엥겔지수와 연결 지으며 중국이 개발도상국 대열에서 벗어나 선진국으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다고 해석했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주민의 1인 평균 소비지출은 9609위안(약 161만4800원)으로 그중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29.3%를 기록했다고 중국 경제전문 매체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가 같은날
2018-07-17 15:25:04
5LitIOuyoOydtOynlSDqs7Xtla0sIO2PreyasOuhnCDtla3qs7XtjrggNTAw7Y64IOustOuNlOq4sCDqsrDtla0g
中 베이징 공항, 폭우로 항공편 500편 무더기 결항
16일 베이징시 하이뎬구에 폭우가 쏟아지며 도로가 침수된 모습. [사진=신경보] 중국 수도 베이징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며 500편 가까운 항공편이 결항되는 등 심각한 교통 체증을 겪었다. 이번 폭우는 1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관측돼 추가 피해도 예상된다. 베이징시 기상대에 따르면 지난 15일 밤부터 베이징 창핑(昌平)구, 미윈(密雲)구, 팡산(房山)구, 하이뎬(海淀)구 등 지역에서 집중 호우가 쏟아졌다고 베이징 유력 일간지 신경보 등 현지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는 지난 15일 밤부터 시
2018-07-17 08:02:58
MjAzNOuFhCDsm5Trk5zsu7XsnYAg7KSR6rWt7JeQ7IScPyDkuK0tRklGQSwg67CA7JuU6rSA6rOE64qUIOyngOq4iOu2gO2EsA==
2034년 월드컵은 중국에서? 中-FIFA, 밀월관계는 지금부터
[사진=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축구팬들의 눈길은 벌써 차기 월드컵 개최지로 향하고 있다. 2022년 월드컵은 카타르, 2026년 월드컵은 미국·캐나다·멕시코 3국이 개최하는 것으로 확정된 가운데 다음 월드컵의 유치를 놓고 이미 물밑 전쟁이 한창이다. 중국 또한 강력한 도전자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6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만나 "중국의 월드컵 개최는 나의 꿈이자 많은 중국인들의 바람&quo
2018-07-16 17:15:15
IuyghOyVoe2ZmOu2iCwg7Zy06rCA4oCmIiDtlITrnpHsiqQg7Jqw7Iq57JeQICAn7J207IOJ6rO17JW9JyDrgrTqsbQg7KSR6rWt6riw7JeF65Ok
"전액환불, 휴가…" 프랑스 우승에 '이색공약' 내건 중국기업들
왕이미디어의 16일 휴가를 알리는 특별 통지문 [사진=바이두] 프랑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가운데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을 공식 후원한 중국 후원사들의 '이색' 공약 결과가 밝혀졌다. 한 후원사는 우승 공약으로 ‘휴가’를 내건 반면 다른 기업은 ‘구매 금액 전액 환불’을 약속하며 대규모 손실이 우려됐지만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새벽 프랑스가 이번 월드컵에서 우승을 확정 짓자마자 중국 유력매체 왕이신문(網易新聞)은 ‘우리의
2018-07-16 14:02:32
5LitIOyYqOudvOyduCDsnKDtlbQg7L2Y7YWQ7LigIOuLqOyGjSDqsJXtmZQgIuuwqe2Vmeq4sOqwhCDssq3shozrhYQg67O07Zi4IOuqqeyggSI=
中 온라인 유해 콘텐츠 단속 강화 "방학기간 청소년 보호 목적"
[사진=신화통신] 중국 내 언론·미디어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광파전시총국(이하 광전총국)이 여름방학 기간을 맞아 온라인 검열을 강화하겠다고 나섰다. 특히 검열 대상엔 청소년들이 즐겨 보는 아이돌 양성, 오디션 프로그램 등과 같은 콘텐츠도 포함됐다. 중국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광전총국은 지난 10일 ‘여름기간 원활한 온라인 콘텐츠 전파를 위한 통지’를 발표하고 각 유관 부서들이 협조해 사회질서를 저해하는 콘텐츠 전파를 엄격히 제한하라고 지시했다. 통지는 사이비 종
2018-07-13 17:48:25
W1dobz9dICfruZonIOuVjOusuOyXkCDrp4kg64K066awIEFD67CA656AIOq1rOuLqOyjvCAn66as7Jy17ZuZIOyLnOuMgCc=
[Who?] '빚' 때문에 막 내린 AC밀란 구단주 '리융훙 시대'
리융훙. [사진=바이두] “리융훙(李勇鸿)의 시대가 454일 만에 막을 내렸다” 이제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명문구단 AC밀란의 '전(前)' 구단주가 돼버린 리융훙에 대해 중국 매체들은 이렇게 평가했다. 그가 AC밀란을 인수하기 위해 빌린 돈을 제때 상환하지 못하면서다. 이로써 현금 부족으로 유로파 리그에서 퇴출 위기에 놓인 AC밀란은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를 '새 주인'으로 맞이했다고 중국 소후 스포츠가 이탈리아 경제 일간지 일 솔레 24 오레를 인용해 11일 보
2018-07-12 17:13:46
5LitIOuUlOymiOuLiOuenOuTnOyXkCDsnoXsnqXro4wg7ZmY67aIIOyalOq1rCDsnbTsg4kg7IaM7Iah4oCmIjE0MOOOnSDrhJjsnLzrqbQg7ISx7J24PyI=
中 디즈니랜드에 입장료 환불 요구 이색 소송…"140㎝ 넘으면 성인?"
[사진=상하이 디즈니랜드 제공] 중국에서 자녀의 디즈니랜드 입장권을 환불해달라는 이색 소송이 제기됐다. 심지어 소송을 제기한 원고는 현직 판사다. 10일 중국 영자지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리우데민 광둥(廣東)성 고급인민법원 판사는 상하이 디즈니랜드를 상대로 자녀의 '성인 티켓'을 환불하고, 티켓 요금 기준 또한 개정하라는 내용의 소송을 접수시켰다. 리우 판사는 지난해 1월 당시 가족과 함께 상하이 디즈니랜드를 찾았다. 그는 인터넷을 통해 부모 자녀 동반 입장 티켓을 499위안(약 8만4000원)에
2018-07-12 16:34:43
7KSR6rWt7J24LCDrsJjrr7jqsJDsoJUg7JWF7ZmU66GcIOuvuOq1reyXrO2WiSDqurzrprDri6Q=
중국인, 반미감정 악화로 미국여행 꺼린다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미국 관광 산업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높아지는 반미 감정으로 다수의 중국인이 올여름 휴가지로 미국이 아닌 유럽과 러시아를 선택하고 있다는 통계가 이를 뒷받침한다. 1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인 관광객들이 올여름 휴가지로 미국을 기피하고 있다”며 “대신 유럽과 러시아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온라인 여행 플랫폼
2018-07-12 14:27:50
7KeA64Kc7ZW0IOuMgOunjCDssL7snYAg5LitIOq0gOq0keqwnSAyNzDrp4zrqoUuLi7sl63rjIAg7LWc7KCA7LmY
지난해 대만 찾은 中 관광객 270만명...역대 최저치
대만 타이베이시 전경 [사진=대만 관광청 웹사이트] 지난해 1억명이 넘는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났지만, 대만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대만 중국시보(中國時報)에 따르면 지난해 대만을 방문한 중국인은 273만명으로 2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중국 전체 해외여행객 1억3051만명 중 2%에 불과한 수치다. 매체는 올해도 하락세를 면치 못해 1%대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대만은 지난 2008년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시작한지 10년 만에 최악
2018-07-12 10:20:27
W+yYgeyDgV0gIuyhsOyiheyCrCDri7TrsLDtlLzsmrDri6TqsIDigKYiIOykkeq1rSDsl6zqsJ3quLAgN2ttIOq4ieqwle2VmCA=
[영상] "조종사 담배피우다가…" 중국 여객기 7km 급강하
[사진=웨이보, 신경보] 홍콩에서 출발한 중국 다롄행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여객기가 10분 만에 2만5000피트, 약 7.6km 급강하하면서 승객들이 공포에 떨었다. 승무원이 기내 흡연을 하려다 실수를 저질러 벌어진 사고였다. 시나재경망에 따르면 지난 10일 저녁 홍콩에서 출발한 다롄행 에어차이나 소속 항공기 CA106편이 이륙한 지 약 30분 만에 공중에서 2만5000피트를 마치 추락하듯 10분 만에 급강하했다. 다행히 여객기는 다시 고도를 정상 회복해 3시간 30분 비행을 이어가며 다롄까지 무사히 도착했다. 이
2018-07-12 07:57:09
7KSR6rWtIGXsiqTtj6zsuKAg7KKF7KO86rWtIO2VnOq1rSDrhJjslrTshJzrgpjigKbsmKztlbQg7Iuc7J6lIOq3nOuqqCAxNOyhsOybkCDsoITrp50g
중국 e스포츠 종주국 한국 넘어서나…올해 시장 규모 14조원 전망
중국 e스포츠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오는 2022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e스포츠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높다. 특히 중국 정부와 대학의 지원사격 아래 중국 e스포츠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올 한해 시장규모는 14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데이터 분석업체 가마데이터(伽馬數據∙CNG)의 왕쉬(王旭) 창업자는 10일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게임업계 경영자 회의’에서 올해 중국 e스포츠 시장 규모가 880억 위안(약 14조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
2018-07-11 17:39:09
W1dobz9dIDjrhYQg66eM7JeQICftmZzsp50nIOybg+ydgCDrpZjsg6TigKbrgqjtjrgg66WY7IOk7Jik67O0IOycoOyWuOuMgOuhnA==
[Who?] 8년 만에 '활짝' 웃은 류샤…남편 류샤오보 유언대로
중국 인권운동가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가 1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국제공항에 도착, 활짝 웃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중국 최초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인권변호사 고(故) 류샤오보(劉曉波)의 아내 류샤(劉霞)가 지난 10일 8년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류샤오보의 기일을 사흘 앞두고서다. 2009년 ‘국가정권 전복선동죄'로 11년형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이던 류샤오보는 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가석방돼 지난해 7월 13일 사망했다. 류샤오보는 수감 중이던 2010년 노벨
2018-07-11 11: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