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S6uu2EsOu3sOKRoF0g4oCY5LitIOywqOyEuOuMgCDrr7jsiKDsnpHqsIDigJkg7JGo7ImwIOKAnOyWkeq1rSDqtIDqs4QsIOuRkCDslYTsnbTrk6TsnZgg6rKM7J6E4oCm7JyE6riwIOq4iOuwqSDsp4DrgpjqsIgg6rKD4oCd
[人터뷰①] ‘中 차세대 미술작가’ 쑨쉰 “양국 관계, 두 아이들의 게임…위기 금방 지나갈 것”
쑨쉰 작가[사진=아라리오갤러리 제공]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갈등의 본질은 동북아시아 국제정치 지형의 변화라고 생각한다. 경제는 표면적인 문제일 뿐이다.” 중국의 스타 작가 쑨쉰(孫遜·37)은 아주차이나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한·중 관계와 관련해 “한반도 문제의 배후에는 미국과 중국 간의 힘 싸움이 있고, 한국이 희생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쑨쉰은 목판화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중국 미술계
2017-10-15 08:00:00
W+S6uu2EsOu3sOKRoV0g7JGo7ImwLCDro6jsibAg4oCY7Iug66qp7YyQ7ZmU7Jq064+Z4oCZIO2YhOuMgOyggSDqs4TsirnigKbsnqXsg6TsmKTqsJXCt+ybqOuvvOyllCDsnofripQg7LCo7IS464yAIOyekeqwgA==
[人터뷰②] 쑨쉰, 루쉰 ‘신목판화운동’ 현대적 계승…장샤오강·웨민쥔 잇는 차세대 작가
쑨쉰이 ‘모든 사냥꾼은 마술을 부릴 줄 안다’라는 제목의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습. 손오공, 삼장법사, 호랑이가 등장하는 대형 그림은 그가 서울에 들어와서 일주일 동안 작업한 작품이다.[사진=아라리오갤러리 제공] [사진=아라리오갤러리 제공] 쑨쉰(孫遜·37)은 중국 현대미술의 ‘4대 천왕’으로 손꼽히는 장샤오강(張曉剛), 쩡판즈(曾梵志), 웨민쥔(嶽敏君), 왕광이(王廣義)의 뒤를 잇는 차세대 작가 중 한 명이다. 그의 작품이 우리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단편 애니메
2017-10-15 08:00:00
7ZWY7J207YWM7YGsIOuPhOyLnOuhnCDtg4jrsJTqv4jtlZjripQg7KSR6rWtICfsnKDqtZAg67Cc7JuQ7KeAJ+KAleyngOuCnA==
하이테크 도시로 탈바꿈하는 중국 '유교 발원지'―지난
중국 산둥성 지난[아주경제DB] 최근 중국 대륙에서는 유가의 시조 ‘공자’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014년 직접 공자탄신일(9월 28일)을 맞이해 "공자가 창시한 유교와 중국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창조적으로 계승함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자”며 유교의 기치를 높이 내걸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공자학원’도 곳곳에 세우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달 기준으로 전 세계 142개 국
2017-10-14 08:00:00
4oCL7KSR6rWtIO2MkOyCrCDsoITqtIDsmIjsmrAg7JuQ7LKc67SJ7IeE
​중국 판사 전관예우 원천봉쇄
저우창 중국 최고인민법원장[사진=신화통신] 중국 사법부가 판사들의 전관예우를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강경한 조치를 내놓았다. 중국 최고인민법원(우리나라 대법원 격)이 10일 발표한 '공무원 퇴임후 행위에 대한 규정 집행에 대한 의견'이라는 문건을 통해 법관에 대한 전관예우를 원천봉쇄하는 방안을 발표했다고 신화통신이 12일 전했다. 규정에 따르면 최고인민법원 법관과 처장급이상 직원들이 공직을 사직한 후에는 3년동안 취업제한을 받게 되며, 다른 직원들은 2년동안의 취업제한을 받는다. 이들은
2017-10-12 13:45:09
7Iqk66qo6re47JeQIOqwh+2ejCDspJHqta0gJ+q1tOuanScg64ur64qU64ukIA==
스모그에 갇힌 중국 '굴뚝' 닫는다
겨울철만 되면 중국 수도 베이징을 비롯한 중북부 지역에서는 스모그가 기승을 부린다.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외출하는 모습. [사진=신화통신] 올 겨울 최악의 스모그와의 전쟁을 앞두고 중국 중북부 6개 성(省)·시(市)에 위치한 주요 대기오염 도시의 철강·석탄·제약 등 생산업체들이 일제히 감산에 돌입했다. 난방 시즌인 11월부터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스모그 대기오염이 극성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단행된 조치다.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21세기경제보에 따르면 베이징과 톈진시, 그리고
2017-10-12 11:30:42
W+yEseq3oOykkeq1reydmCDnqpNdIOaWh+ygleu2gCAn5paw67aB67Cp7KCV7LGFJ+ydtCDshLHqs7XtlZjroKTrqbQ=
[성균중국의 窓] 文정부 '新북방정책'이 성공하려면
[양철 성균중국연구소 연구교수(외교학 박사)]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신(新)북방정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인 신북방정책은 한반도를 동해권, 서해권, 비무장지대(DMZ) 등 3개 벨트로 묶어 개발한다는 게 핵심이다. 북방경제와 연계해 동북아 경제협력의 허브로 도약한다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이 신북방정책으로 발현되며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된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2017-10-12 11:00:00
W+yVhOyjvOyLoOqwhF0gJzTssKjsgrDsl4XtmIHrqoUsIOyWtOuWpCDquLDsl4Xsl5Ag7Yis7J6Q7ZWgIOqyg+yduOqwgCcg5aSW
[아주신간] '4차산업혁명, 어떤 기업에 투자할 것인가' 外
▲ 4차산업혁명, 어떤 기업에 투자할 것인가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는 새로운 투자자가 돼라." 인공지능, 5세대 통신(5G), 클라우드 컴퓨터를 기반으로 각 산업이 융합돼 인간 없이도 생산성이 극도로 높아지는 4차 산업혁명은 점점 더 강해지며 인류를 압박하고 있다. 이 현상 속에서 살아나가야 할 사람들 앞에는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 바로 사라지지 않을 일자리를 확보하는 것과 변화에 발 빠르게 올라타서 투자의 기회로 삼는 것이다. 책은 저성장이 지속되고, 부동산도 불안한 이 시점에 찾아
2017-10-12 11:00:00
7KSR6rWtIOyLnOynhO2VkSDsp5HqtowgMeq4sCwg7Jew7Y+J6regIDEzMDDrp4zrqoUg67mI6rOkIO2DiOy2nC4uLu2Wpe2bhCDqs7zsoJzripQ/
중국 시진핑 집권 1기, 연평균 1300만명 빈곤 탈출...향후 과제는?
[사진=중국신문사] 샤오캉(小康·모두가 넉넉하게 풍족한) 사회 건설에 속도를 올린 시진핑(習近平) 정권 5년간 매년 1000만명을 훌쩍 넘는 빈곤인구가 가난에서 벗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국무원 빈곤퇴치판공실은 '중국 빈곤퇴치의 날'이자 '세계 빈곤퇴치의 날'인 17일과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를 일주일 가량 앞둔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8차 당대회 이후 연평균 1300만명씩 가난에서 탈출했다"며 "이는 이례적인 성과"라고 자평했다고 신
2017-10-11 15:01:34
6rWt6rK97KCIIO2Zqeq4iOyXsO2ctCDspJHqta0g7Jyg7Luk65OkIOyWtOuUlCDqsIDsnqUg66eO7J20IOqwlOuCmA==
국경절 황금연휴 중국 유커들 어디 가장 많이 갔나
상하이 예원을 찾은 중국 여행객들.[사진=신화통신]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10월 1~8일) 중국 국내를 여행한 관광객(유커, 遊客)은 7억500만명으로 집계됐으며, 여행수입은 5836억위안(약 100조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국가여유국의 발표에 따르면 국경절 유커 숫자는 작년보다 11.9%, 소비액은 13.9% 증가했으며, 이는 모두 사상 최대치라고 신경보가 10일 전했다. 관광객 중 도로를 이용한 사람은 5억6100만명, 철도를 이용한 사람은 1억1291만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쓰촨(四川)성을 찾은 유커
2017-10-10 11:07:22
IuS6uuWxseS6uua1t+uKlCDsi6vri6QiIOykkeq1reyXkOyEnCDrnKjripQg6rSA6rSR7KeA64qUPyA=
"人山人海는 싫다" 중국에서 뜨는 관광지는?
[자료=21세기경제보] 베이징 이화원 12만6000명, 바다링 만리장성 8만5000명, 자금성 8만명, 저장성 항저우 시후 6만3000명…… 중국 최대 황금연휴 중 하나인 올 국경절 연휴 기간 주요 관광명소를 찾은 일일 관광객 숫자다. 중국인의 절반인 7억 명이 대 이동하니 주요 관광지마다 발 디딜 틈 없이 붐비는 건 다반사다.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21세기경제보는 점점 더 많은 중국인들이 인산인해(人山人海)를 피해 변두리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고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경절 연휴 관광
2017-10-10 10:12:07
4oCL7KSR7J2Y7JW9KOS4remGq+iXpSnsnZgg7J6s67Cc6rKsLCDtmITrjIDsnZjtlZkg4oCY7KSR7Ius4oCZ
​중의약(中醫藥)의 재발견, 현대의학 ‘중심’
중국은 ‘침’의 나라, ‘약초’의 나라다. 침과 약초를 통해 질병을 예방하고 질병에서 회복시키는 중국 특유의 의술이 ‘중의약(中醫藥)이다. 중의약병원 직원이 약재의 무게를 재고 있다. [사진=인민화보 제공] 중의약은 중화민족의 보물이다. 오랜 세월 질병과의 싸움에서 조금씩 발전시켜온 의학 과학이다. 이 중의약이 새롭게 조명 받으며, 세계무대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중국 과학자 투유유(屠呦呦)가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중의약을 활용한 창조적인 방법으로 항(
2017-10-09 12:00:09
5LitIO2Zqeq4iOyXsO2ctCDqtZDthrXtjrjsnLzroZwgJ+qzoOyGjeyyoCcg7J246riw4oCmIOykkeq1rSDqtIDthrXtlZjripQg5pawIOyXrO2WieuylSAn64iI6ri4Jw==
中 황금연휴 교통편으로 '고속철' 인기… 중국 관통하는 新 여행법 '눈길'
중추절을 맞은 지난 4일, 중국 고속철도 ‘푸싱하오(復興號)’의 승무원이 승객들에게 월병을 나눠주고 있다. [사진=신화사] 모바일결제, 공유자전거, 인터넷쇼핑과 더불어 중국의 새로운 '4대 발명품'으로 불리는 고속철이 황금연휴를 맞아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8일 중국철도총공사(CRC)에 따르면, 본격적인 국경절 귀성행렬이 시작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7일까지 중국 철도 이용객 수는 1억1800여만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8% 증가했다. 이 중 40% 이상은 고속철 이용객으로, 고속철 여행이
2017-10-08 11:18:44
5LitIOyXreuMgCDstZzqs6Ag7Z2l7ZaJ7J6RICfsoITrnpEyJywg7JWE7Lm0642w66+4IOyLnOyDgeyLnSDrj4TsoIQg
中 역대 최고 흥행작 '전랑2', 아카데미 시상식 도전
전랑2 포스터] 올 여름 중국에서 역대 최대 흥행수익을 기록한 영화 '전랑2(戰狼2)'가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상)에 도전한다. 내년 3월 4일 개최되는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부문에 중국이 '전랑2'를 출품했다고 7일 중국 베이징천바오(北京晨报)가 보도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의 외국어영화상은 1957년부터 시상이 이뤄졌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부문에는 중국을 포함해 총 92개국이 참여해 사상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한국에서는 '택시운전사'
2017-10-07 13:24:16
7YKk7JuM65Oc66W8IOyVjOuptCDigJjsnbzrjIDsnbzroZzigJnqsIAg67O07J2464uk
키워드를 알면 ‘일대일로’가 보인다
‘일대일로(一帶一路)’라는 말이 처음 나온 건 2013년 가을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카자흐스탄과 인도네시아 순방길에서 ‘실크로드 경제벨트’와 ‘21세기 해상실크로드’를 공동 건설하자고 제안하면서부터 알려지기 시작했다. 지난 5월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개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기조연설하고 있는 모습. [사진=바이두] 이후 시 주석은 국빈 방문이나 정상회의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일대일로&rsquo
2017-10-07 08:37:43
4oCL7KSR6rWtIOyduO2EsOuEtyDrrLjtlZksIOyEuOqzhCDso7zrpZjqsIAg65CY64uk
​중국 인터넷 문학, 세계 주류가 되다
‘비주류에서 막 자란 장르’에서 ‘인터넷 문학 천국’으로. 한때 비주류로 희화화되던 중국 인터넷 문학이 이제 인류 문학사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중국에서 인터넷 문학이 본격적으로 대두된 것은 1990년대 후반이다. 불과 20년 사이에 ‘상전벽해(桑田碧海)’의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 인터넷 문학 독자들이 책 읽어주는 디지털 상품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인민화보 제공] 중국은 창작과 독서 열기에 있어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인터
2017-10-06 09:00:00
64+Z64Ko7JWEIOyLnOyepSDsp4Tstpwg6rWQ65GQ67O066GcIOucrCDssKjrp4jqs6Drj4TsnZgg64+E7Iuc
동남아 시장 진출 교두보로 뜬 차마고도의 도시
윈난성 쿤밍시 개요[그래픽=아주경제DB] 최근 동남아 시장이 뜨면서 주목 받는 중국의 도시가 하나 있다. 윈난(雲南)성 성도 쿤밍(昆明)이다. 중국 남서부 접경 지역에 위치한 쿤밍이 동남아시아로 향하는 창구로 떠오르면서다. 쿤밍이 자리한 윈난성은 동남쪽으로 베트남·태국·라오스, 서남쪽으로 미얀마·인도와 인접하고 있는 관계로 이들 국가로 진출하는 교두보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쿤밍은 다른 말로 '춘성(春城)', 즉 봄의 도시라 불린다. 연중 평균기온이 봄과 같고 끊임없이 꽃이
2017-10-04 06:00:00
4oCL64yA66eMLCDigJjsjI3si63soIjigJkg7JWe65GQ6rOgIOKAmOykke2ZlOuvvOq1reKAmSDtj6zquLAg64W8656A
​대만, ‘쌍십절’ 앞두고 ‘중화민국’ 포기 논란
[사진=엄선영 대만통신원] 오는 10일 국경일(쌍십절)을 앞두고 대만의 야권세력을 중심으로 ‘탈(脫) 중화민국’ 논쟁을 벌어지고 있다. 대만독립 성향의 현 정부가 탈 중국화 노선을 추구하는 것과 관련해 친(親) 중국 성향의 야당 국민당은 대만 국체인 ‘중화민국’도 포기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의심을 하고 있다. 3일 대만 언론과 현지 통신원에 따르면 훙멍카이(洪孟楷) 국민당 대변인은 민진당이 장악한 타이중(台中)시 주최의 국경일 전야제 초대장에 ‘중화민국’이라는 국호와
2017-10-03 11:25:39
7KSR6rWtIO2Zqeq4iOyXsO2ctCDsiqTtg4DtirgsIOqxsOuMgO2VnCDqtIDqtJHsi5zsnqXigKbspJHssq3roKTqsIAg7J6I64uk
중국 황금연휴 스타트, 거대한 관광시장…중청려가 있다
[그래픽=아주경제 DB] 중국 국경절·추석 황금연휴가 시작됐다. 과거에는 엄청난 인파의 귀향행렬이 연휴의 표정이었다면 최근에는 중국 국내외 유명 관광지에 유커(중국인) 관광객이 인산인해를 이룬 모습이 사진에 담긴다. 올해는 중국 국내 관광에 나설 인파만 7억10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중국 국가여유국(관광당국)은 내다봤다. 그리고 이들이 약 5900억 위안(약 101조3600억원)을 쓸 예정이다. 엄청난 인파와 엄청난 돈, 이것이 거대한 중국의 '연휴 경제'다. 앞서 중국 국무원은 오는 2
2017-10-03 07:00:00
7KSR6rWtIO2Zqeq4iOyXsO2ctCDssqvrgqAsIDHslrUxMzAw66eM66qFIOq0gOq0keqwneycvOuhnCDrtoHsg4jthrU=
중국 황금연휴 첫날, 1억1300만명 관광객으로 북새통
[사진=신화통신] 중국 국경절·중추절 황금연휴(10월1∼8일) 첫날인 1일 전국 각지에 엄청난 수의 관광객이 몰려들었다. 중국 국무원 직속통신사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의 2일 보도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1일 국내관광에 나선 중국인이 무려 1억1300만명(연인원 기준)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국경절 연휴 첫날과 비교해 무려 10.5% 증가한 수치다. 이날 새벽 6시께(현지시간) 신중국 설립 68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펼쳐진 국기 게양식에만 11만명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몰려든
2017-10-02 10:44:15
4oCY65287Jik7K+U7ZWY7Jik4oCZLCDkuK0g7Iug64+Z66ClIOu2gOyDgQ==
‘라오쯔하오’, 中 신동력 부상
일본에 ‘노포(老鋪)’가 있다면 중국에는 ‘라오쯔하오(老字號)’가 있다. 노포는 대대로 물려 내려오는 점포 말한다. 라오쯔하오도 마찬가지다. 수십 년에서 수백 년에 이르는 오랜 전통을 지닌 브랜드나 점포를 일컫는 말이다. 지난 6월 베이징에서 열린 라오쯔하오 전시회장의 모습. [사진=인민화보 제공] 중국이 미국과 함께 세계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의 ‘G2’나 ‘기술 강국’, ‘강대국’으로 인정받는 데는 인공지능(AI)이나 로봇, 빅데이터, 사물인터
2017-10-02 06: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