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66+4wrfspJEgM+ywqCDrrLTsl63tmJHsg4Eg7J6s6rCc4oCmIOyWkeq1rSDtlbXsi6wg7JqU6rWs7IKs7ZWt7J2APw==
미·중 3차 무역협상 재개… 양국 핵심 요구사항은?
제3차 무역협상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왼쪽)이 3일(현지시간) 베이징 국빈관 댜오위타이에서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이끄는 무역협상 대표단이 2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하며 제3차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된 가운데 양국의 핵심 요구사항에 관심이 쏠린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로스 장관 일행은 4일까지 베이징에 머물며 중국과 무역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 측에서는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가 대표로 나서서 로스 장관
2018-06-03 18:24:37
64Ko7KSR6rWt7ZW07IScIOqyqeuPjO2VmOuKlCDrr7jqta3qs7wg7KSR6rWt
남중국해서 격돌하는 미국과 중국
[사진=위키피디아 캡쳐] 무역전쟁을 막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남중국해 지역에서 서로를 강하게 위협하며 격돌하는 모양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연례 안보회의인 제17회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일(현지시간) 공개적으로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화는 이웃국 협박이 목적"이라며 비판하자 중국은 즉각 "내정 간섭하지 마라"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매티스 장관은 허레이(何雷) 중국 해방군 군사과학원 부원장이
2018-06-03 13:26:30
7LCo7IS464yAIO2VteustOq4sCDspIDruYTtlZjripQg7KSR6rWt4oCm66+4wrfspJHCt+ufrCAn7ZW1IOyCvOq1reyngCcg7Iuc7J6R65Cg6rmM
차세대 핵무기 준비하는 중국…미·중·러 '핵 삼국지' 시작될까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중국 인민해방군이 최근 둥펑-16 미사일 부대의 훈련 동영상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의 시계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이와 무관하게 중국은 차세대 핵무기를 준비하며 자국의 핵능력을 키우고 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5월 28일 중국공정물리연구소의 보고서를 인용하며 "중국이 차세대 핵무기 개발을 공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2018-05-31 18:19:04
WzA1MzEg7KSR6rWtIOuJtOyKpF0gN+yblOu2gO2EsCDshozruYTsnqwg7IiY7J6F6rSA7IS4IOuMgO2PrSDsnbjtlZgg5aSW
[0531 중국 뉴스] 7월부터 소비재 수입관세 대폭 인하 外
[사진=인민일보 해외판 5월 31일자 1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30일 베이징에서 분냥 보라칫 라오스 인민혁명당 중앙위원회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만나 정상회담을 한 내용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이 31일 헤드라인으로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라오스간 운명공동체 건설을 추진해 새로운 성과를 일궈내고 양국과 양국 인민을 이롭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구체적으로 양국간 전략적 소통 강화, 실질적인 협력의 심도있는 전개, 안보협력 강
2018-05-31 15:47:22
576OIOykkeq1rSDsnKDtlZnsg50g67mE7J6QIOygnO2VnCDsobDsuZjsl5Ag5LitICLslrTrpqzshJ3ri6QiIOunueu5hOuCnA==
美 중국 유학생 비자 제한 조치에 中 "어리석다" 맹비난
[사진=바이두] 미국 정부가 중국의 미국 지적재산권 침해를 막기 위한 방편으로 첨단산업 분야를 전공하는 중국인 유학생의 미국 비자 기한을 제한하기로 하자 중국은 "미국이 스스로를 파국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중국 관영 언론 환구시보(環球時報)는 31일 사평을 통해 “미국에서 공부하는 외국인 유학생을 제한하는 것은 사상 최초”라며 “이는 미국의 역사상 유례없는 퇴보를 의미한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이민국가인 미국이 외국과 인적 교류에 제한을 두는 것은
2018-05-31 14:52:58
W3doZXJlXSDkuK0g7Lmt64uk7JikLCBTQ08g6rCc7LWc66GcIOuPhOuhnOqzteyCrOKIme2ctOq1kOugueKIme2DneuwsOywqOuLqOq5jOyngCDigJjslbzri6jrspXshJ3igJkg
[where] 中 칭다오, SCO 개최로 도로공사∙휴교령∙택배차단까지 ‘야단법석’
내달 9~10일 중국에서 열리는 '2018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를 앞두고 단장 중인 개최지 칭다오. [사진=신화통신] 중국 칭다오(靑島)가 내달 9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개최 준비로 떠들썩하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아시아 주요국 정상들이 참석하는 데다가 북·미 정상회담을 바로 앞둔 민감한 시기에 열리는 회의인지라 그 어느 때보다 준비에 만전을 기하는 듯한 모습이다. 하지만 너무 요란스럽게 행사를 준비하는 것
2018-05-30 15:57:57
7Yq465+87ZSE7J2YIO2BsCDqt7jrprw/Li4uICftjKjsi7EnIOyasOugpOuhnCDtmLzrj4jsl5Ag67mg7KeEIOS4reKImeaXpQ==
트럼프의 큰 그림?... '패싱' 우려로 혼돈에 빠진 中∙日
[사진=바이두]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 역할론’이 흔들릴 조짐이 보이자 대응 태세에 돌입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이 다시 북한 핵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차이나 패싱(중국 배제)’을 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본도 비핵화 논의에서 배제되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2차 남북 정상회담 결과 발표문에는 중국의 역할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오히려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 과정에서 중국을 배제한 남북한과 미국의 3자체제가 유력하
2018-05-28 13:46:51
WzA1Mjgg7KSR6rWtIOuJtOyKpF0g7KSR6rWtLCDrjIDrp4zqs7wg64uo6rWQ7ZWcIOu2gOultO2CpOuCmO2MjOyGjOyZgCDsiJjqtZAg65Ox
[0528 중국 뉴스] 중국, 대만과 단교한 부르키나파소와 수교 등
뉴스1 : 중국, 대만과 단교한 부르키나파소와 수교…‘하나의 중국’ 강조 중국 인민일보 해외판은 1면 하단에 서아프리카에 위치한 부르키나파소가 26일 중국과 정식 수교를 맺은 소식을 전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알파 배리 부르키나파소 외무장관은 양국 간 수교를 위한 서명식을 했다. 신문은 "부르키나파소 정부의 이번 결정은 '하나의 중국'이 막을 수 없는 추세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2018-05-28 11:00:33
7KSR6rWtIOq0gOyYgeyWuOuhoCAi67aBwrfrr7gg7KCV7IOB7ZqM64u0IOyEseqztSDtmZXrpaAg64aS7JWE7KC4Ii4uLu2ZmOyYgSDsho0g6rK96rOEIA==
중국 관영언론 "북·미 정상회담 성공 확률 높아져"...환영 속 경계
[사진=연합뉴스] '깜짝' 남북 정상회담 개최되고 미국이 하루 만에 태도를 '대반전'하면서 한반도에 다시 온기가 감돌고 있다. 중국 관영언론은 이러한 변화를 반기면서도 미국이 어떻게 나오느냐가 중요하다면서 경계심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27일 '터진후이(特金會·트럼프·김정은 만남)' 성공 확률 점점 높아진다'라는 제하의 사평을 통해 "시작도 전에 굴곡을 겪으면서 북한과 미국이 서로가 원하는 것이 무언인지를 한층 명확
2018-05-28 10:34:14
W1dobz9dIOumrOy7pOuImSDqs7XsgrDri7kg7ZiR7IOBIOuLrOyduOydmCDsoITrnrUsIO2KuOufvO2UhOyXkOuPhCDthrXtlaDquYw/
[Who?] 리커눙 공산당 협상 달인의 전략, 트럼프에도 통할까?
리커눙. [사진=바이두] ‘좌초’ 위기에 놓였던 6·12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가 되살아나고 있다. 북·미 간 첨예한 신경전 속에 ‘극적 전개’를 이어가는 북·미 회담은 60여년 전 한국전쟁 휴전협정을 연상케 한다. 무려 747일에 걸친 지루한 협상이었다. 회담이 중단된 것만 다섯 차례, 회담 장소도 두 차례 변경됐다. 판문점에서만 모두 159차례 본회의가 열렸다. 유엔군 지프에 백기를 꽃아 마치 '항복사절'처럼 보이도록 하고, 회담장에서 남쪽을 바라보는
2018-05-27 20:08:26
7KSR6rWtIOyZuOq1kOu2gCAiJ+2EsOynhO2bhOydtCjtirjrn7ztlITCt+q5gOygleydgCDrp4zrgqgpJyDsmIjsoJXrjIDroZwg7ISx7IKs65CY6ri4Ig==
중국 외교부 "'터진후이(트럼프·김정은 만남)' 예정대로 성사되길"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가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에 다시 긍정적인 메시지를 내보낸 것에 대해 "중국은 이를 지지하며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루캉(陸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중국중앙(CC)TV 기자와의 질의응답에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를 둘러싼 당사국의 접촉과 상호작용이 한 발 더 나아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유관국이 상호 호의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고 역내
2018-05-27 18:10:55
5LitIO2ZmOq1rOyLnOuztCwg4oCc67aB66+47KCV7IOB7ZqM64u0IOqwgOuhnOunieuKlCDrr7jqta3snZggM+qwgOyngCDtmJHsg4HsobDqsbTigJ0g66+46rWtIO2YkeyDge2DnOuPhCDsp4DsoIE=
中 환구시보, “북미정상회담 가로막는 미국의 3가지 협상조건” 미국 협상태도 지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공개서한을 통해 취소한 북·미정상회담의 불씨가 되살아 나고 있다. 26일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회담을 위한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며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 개최를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천명했다. 중국 언론들도 이번 회담 성사 과정의 우여곡절을 상세히 전하는 한편,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조건으로 미국
2018-05-27 18:01:38
7KSR6rWtIOyWuOuhoCwg64Ko67aBIOygleyDge2ajOuLtCDtmozqsqwg7Iug7IaNIOuztOuPhC4uLiLtlZzrsJjrj4Qg67mE7ZW17ZmUIOydmOyngCDsnqztmZXsnbgi
중국 언론, 남북 정상회담 회견 신속 보도..."한반도 비핵화 의지 재확인"
26일 판문점 북측지역에서 다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이 끝나고 헤어지기 전에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청와대 제공] 중국 주요 언론이 '깜짝' 남북 정상회담 개최와 북·미 정상회담 재추진 등 소식을 긴급타전하며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전날인 26일에 관련 소식이 나온 데 이어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공식적으로 남북 정상회담 개최 내용을 공개하자 중국 언론은 발빠르게 관련 뉴스를 보도했다. 미국이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북·미
2018-05-27 12:56:50
64yA66eMIOyImOq1kOq1rSDrmJAg7KSE7JeI64ukLCDspJHqta0g7ZmY6rWs7Iuc67O0ICLqs6cg7ZWY64KY64+EIOuCqOyngCDslYrsnYQg6rKDIg==
대만 수교국 또 줄었다, 중국 환구시보 "곧 하나도 남지 않을 것"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알파 배리 부르키나파소 외무장관이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수교를 위한 서명식을 했다. [사진=신화통신] 대만이 또 수교국을 잃었다. 중국 관영언론은 "대만이 독립노선을 추구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 수용을 계속 거부하면 단 하나의 수교국도 남지 않게 될 것"이라며 으름장을 놨다. 26일 오후(현지시간)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장관 급)이 베이징에서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알파 배리 외무장관과 '중화인민공화국과 부르키나파소
2018-05-27 10:56:04
7KSR6rWtIOyWuOuhoCwg64Ko67aBICfquZzsp53soJXsg4Htmozri7QnIOq4tOq4ieuztOuPhCAi67aB66+47KCV7IOB7ZqM64u0IOuFvOydmO2WiOuLpCI=
중국 언론, 남북 '깜짝정상회담' 긴급보도 "북미정상회담 논의했다"
신화망 캡쳐 [사진=신화망]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에서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신화통신과 중앙(CC)TV, 환구시보 등 중국 주요 관영매체들이 신속히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남북정상회담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한국 매체를 인용해 속보로 관련 내용을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양국 정상이 지난달 27일 이후 한달 만에 다시 회동했다"고 밝혔다. 환구시보는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문자메시지
2018-05-26 22:25:56
Iuykkeq1rSDsoJXsuZjssrTsoJwsICfsi5zsp4TtlZEgMeyduOyytOygnCcg7JWE64uMICfsp5HspJHtmJUg7KeR64uo7KeA64+E7LK07KCcJyI=
"중국 정치체제, '시진핑 1인체제' 아닌 '집중형 집단지도체제'"
24일 오후 성균관대학교에서 열린 '시진핑 사상과 중국의 미래' 세미나 겸 출판기념회 [사진=곽예지 기자] "중국 집단지도체제는 아직 완전히 붕괴된 게 아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집중형 집단지도체제'를 구축한 것이다." 중국 정치 분야에 정통한 조영남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중국 정치체제와 관련해 '집중형 집단지도체제'라는 새로운 개념을 내놓았다. 조 교수는 24일 성균관대에서 열린 ‘시진핑 사상과 중국의 미래’ 세미나 겸 출판기념회에서
2018-05-25 17:29:16
W+u2geuvuO2ajOuLtCDst6jshoxdIOS4rSDsoITrrLjqsIDrk6QgIuu2geuvuCDsoJXsg4Htmozri7Qg7JWE7KeBIO2drOunneyeiOyWtOKApuykkeq1reyXre2VoOuhoCDqsJXsobAi
[북미회담 취소] 中 전문가들 "북미 정상회담 아직 희망있어…중국역할론 강조"
NHK가 24일 밤 뉴스 프로그램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전격 발표한 소식을 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 북한보다 미국이 잃는 게 더 많을 것이다." <뤼차오 중국 랴오닝 사회과학원 연구원> "한반도 정세가 더 악화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 공정한 제3자로서 중국이 제역할을 발휘할 것이다."<진찬룽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 "북·미회담 개최 여지는 아직 남아
2018-05-25 13:29:08
WzA1MjUg7KSR6rWtIOuJtOyKpF0g7Iuc7KeE7ZWRLeuplOultOy8iCDtmozri7Qg65OxIA==
[0525 중국 뉴스] 시진핑-메르켈 회담 등
5월 25일 인민일보 해외판 1면 [사진=인민일보 해외판] 뉴스1 : 시진핑 “중국, 독일과 협력 위해 노력할 것”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국제무역과 이란 핵 합의 등 국제 사회 주요 이슈에 대해 논의한 내용이 인민일보 해외판 1면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시 주석은 이날 “중국과 독일은 협력 공영의 모델이자 중∙유럽 관계의 리더”라며 “지난 2014년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후 양국 관계가 장족의 발전을 거뒀다”며 양국 우
2018-05-25 13:22:11
W+u2geuvuO2ajOuLtCDst6jshoxdIOS4rSDsoITrrLjqsIAgIu2VnOq1reyXkCDssYXsnoTsnojri6QuLi7spJHqta3sl63tlaDroaAg6rCV7KGwIg==
[북미회담 취소] 中 전문가 "한국에 책임있다...중국역할론 강조"
쑨싱제 중국 지린대 공공외교학원 교수[사진=웨이보] 중국 전문가가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된 데는 한국의 책임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쑨싱제(孫興杰) 중국 지린대 공공외교학원 교수는 2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SNS 매체 협객도(俠客島)를 통해 "북·미 회담은 하나의 '아름다운 오해'였다"고 꼬집었다. ◆한국 '중재외교' 문제 지적···북·미간 비핵화 둘러싼 입장차 너무 커 쑨 교수는 북&mi
2018-05-25 09:37:40
7KSR6rWtIOq0gOyYgeyWuOuhoCwgIuu2geuvuO2ajOuLtCDst6jshozigKbtlZzrsJjrj4Qg7KCV7IS47JeQIOyVheyYge2WpSDrkKAg6rKD4oCd
중국 관영언론, "북미회담 취소…한반도 정세에 악영향 될 것”
[사진=연합뉴스] 중국 관영언론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가 한반도 정세에 충격을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북한 풍계리 핵 실험장 완전 폐기 후 몇 시간만에 북미 정상회담 취소가 발표된 데 주목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25일 ‘미국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가 한반도 정세에 충격을 가져왔다’는 제목의 사평을 통해 "북한의 핵 실험장 폐기 후 몇 시간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공개했다"며 "북
2018-05-25 09: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