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q0gOyYgeyWuOuhoCwgIu2RuO2LtCDrn6zsi5zslYQg64yA7Ya166C5IOuGkuydgCDrk53tkZzsnKjsnYAg7ISc67Cp7KCc7J6sIO2DkyI=
중국 관영언론, "푸틴 러시아 대통령 높은 득표율은 서방제재 탓"
4연임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중국 관영언론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엄청난 득표율로 장기집권을 지속할 수 있는 배경에 서방의 제재가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 외신들이 푸틴의 4연임 성공 소식과 함께 부정선거 정황 등을 대거 보도한 것과 상반된 행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9일 '서방, 푸틴 제재하면 할수록 득표율 높아져...대체 왜'라는 제하의 사평을 게재하고 "서방의 제재와 러시아와의 충돌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2018-03-20 11:23:07
7KSR6rWtIOyghOyduOuMgCAn67CY64yA7ZGcJyDsj5/slYTsp4Qg7J6l6rSA7J2APw==
중국 전인대 '반대표' 쏟아진 장관은?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열리고 있는 베이징 인민대회당 전경.[사진=AP통신] '공산당의 거수기'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표결 과정에서 득표율은 그나마 민심 동향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는 잣대가 된다. 올해 전인대에서도 비록 극소수지만 반대표가 나왔다. 20일 싱가포르 연합조보,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부장 임명안에서 가장 많은 반대표를 받은 건 천바오성(陳寶生) 교육부장이다. 비록 연임에는 성공했지만 총 2969표 중 찬성 2908표, 반대 47표, 기권 14표로 득표율이 가장 낮았다.
2018-03-20 10:08:48
7KSR6rWtIOyWke2ajCDtj5Drp4kg7ZuE7IaN7J247IKs4oCm7JOw7LSowrfqtJHsi5wg7ISc6riwIOq1kOyytOyEpA==
중국 양회 폐막 후속인사…쓰촨·광시 서기 교체설
펑칭화 광시자치구 서기가 쓰촨성 서기로 임명될 것이라고 홍콩 명보가 21일 보도했다. [사진=바이두] 올해 연중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 인민정치협상회의)가 2주여 일정을 마치고 20일 폐막한다. 양회 기간 중앙행정부처 요직 인사가 이뤄지면서 이에 따른 후속인사도 속속 이뤄질 전망이다. 20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왕둥밍(王東明) 쓰촨성 서기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으로 승진하면서 펑칭화(彭淸華) 광시자치구 서기가 쓰촨성 서기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신문은 펑 서기가
2018-03-20 08:14:25
J+u4jOuhnOunqOyKpCcg6rO87Iuc7ZWcIOyLnOynhO2VkcK37ZG47Yu0ICLshJzroZwg64u57ISgIOy2leyghOuztOuCtOqzoCDsoITtmZTquYzsp4Ai
'브로맨스' 과시한 시진핑·푸틴 "서로 당선 축전보내고 전화까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헌법 개정으로 장기 집권의 문을 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대선에서 압승을 거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서로 당선되자마자 축전을 교환하고 전화통화까지하며 양국간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19일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푸틴의 압승을 발표하자 곧바로 축전을 보내 푸틴의 당선을 축하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최근 러시아 국민이 일치단결해 강국 및 부흥이라는 발전의 길
2018-03-19 21:53:02
7Yq465+87ZSEIOuMgO2GteuguSwg7Iuc7KeE7ZWRIOuLueyEoCDstpXtlZjshJzsi6Ag7JWI67O064K064KY
트럼프 대통령, 시진핑 당선 축하서신 안보내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그래픽=아주경제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7일 국가주석 재선에 성공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아직 축전을 보내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9일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이 시 주석에게 축전을 보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축전은 19일 현재까지도 전달되지 않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5년 전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2018-03-19 21:45:31
7KSR6rWtIOKAnO2VtOq1sOugpSDqsJXtmZTigKbtlbTsg4HtjKjqtowg7J6l7JWFIOuVjOusuCDslYTrg5Ai
중국 “해군력 강화…해상패권 장악 때문 아냐"
중국 해군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강해질수록 세계는 안전해집니다. 중국이 해양강국 건설을 가속화하는 것은 세계 안전과 평화를 위해서이며, 해상패권 장악을 위한 것이 절대 아닙니다” 중국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위원이자 인민해방군 북부전구역의 류캉췬(劉庚群) 부참모장은 올해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중국의 해양강국 건설을 강조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중국 관영 언론 신화망이 보도했다. 해군 군사력을 강화하고 ‘해양강국’&middo
2018-03-19 18:00:49
7JmV7J20LCDspJHqta0g7Jm46rWQ64u064u5IOq1reustOychOybkOuPhCDrp6HrgpguLi7sp4DrqoXtm4Trs7Qg6rO16rCcKOyGjeuztCk=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도 맡나...지명후보 공개(속보)
[사진=인민망]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국무원 총리는 웨이펑허(魏鳳和), 왕융(王勇), 왕이(王毅), 샤오제(肖捷), 자오커즈(趙克志) 등 5명을 국무위원 후보로 지정했다. 왕이는 외교부장에도 지명돼 외교부장과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모두 맡게 됐다. 인선은 오늘 전인대 표결로 확정된다. 웨이펑허는 국방부장, 자오커즈는 공안부장 지명후보이기도 하다.
2018-03-19 10:52:29
66as7Luk7LC9LCDsmZXsnbQg7KSR6rWtIOyZuOq1kOu2gOyepSDtm4Trs7TroZwuLi7qsIHrtoAg67aA7J6lIOyduOyEoCDqs7XqsJwo7IaN67O0KQ==
리커창, 왕이 중국 외교부장 후보로...각부 부장 인선 공개(속보)
[로이터=연합뉴스]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19일 열린 전인대 전체회의에서 헌법에 의거해 국무원 비서장, 각부 부장(장관급), 각 위원회 주임과 심계서(국가회계기구) 서장 등의 후보를 지명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속보로 전했다. 중국 '대국외교'와 '주변외교'를 전담할 외교부장 후보로는 왕이(王毅)가 지명돼 연임이 예상된다. 이 외에 리 총리는 웨이펑허(魏鳳和) 국방부 부장,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주임, 천바오성(陳寶生) 교육부 부장, 왕즈강(王志剛) 과학기술부 부장,
2018-03-19 10:51:42
66as7Luk7LC9IOykkeq1rSDstJ3rpqwsIO2VnOyglcK37JGo7LaY656Awrftm4TstpjtmZTCt+ulmO2XiCDrtoDstJ3rpqwg7ZuE67O0IOyngOuqhSjsho3rs7Qp
리커창 중국 총리, 한정·쑨춘란·후춘화·류허 부총리 후보 지명(속보)
[류허 중앙재경영도소조 주임]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가 상무위원인 한정(韓正), 쑨춘란(孫春蘭) 전 통일전선부 부장, 후춘화(胡春華) 전 광둥성 서기, 류허(刘鹤)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을 부총리 후보로 지명했다. 선출 여부는 오늘 열린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7차 전체회의에서 결정된다. 전인대는 중국 최고의결기구지만 사실상 '거수기'에 불과해 이들 4명의 부총리 임명이 확실시된다.
2018-03-19 10:18:24
64yA66eMIO2VmeqzhCwg5LitIOyLnOynhO2VkSDsnqXquLDsp5Hqtowg7Jqw66CkLi4uIuyLrOqwge2VnCDsgqztmozqsIjrk7Eg7LSI656Y7ZWgIOqygyI=
대만 학계, 中 시진핑 장기집권 우려..."심각한 사회갈등 초래할 것"
마오쩌둥의 절대권력에 근접해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연합뉴스] 개헌으로 장기집권의 발판을 마련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이끌 새로운 시대에 대해 대만 학자들이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17일 시 주석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만장일치로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 주석에 재선출됐다고 보도하며 같은 날 자오춘산(趙春山) 대만 단장(淡江)대 교수의 ‘시진핑 시대의 중국’이라는 주제발표 내용을 소개했다. 자오 교수는 “개헌을 통한 3연임 금지조항 폐기
2018-03-19 09:14:18
7KSR6rWtIOyLnCDso7zshJ0t7JmVIOu2gOyjvOyEnSDshKDstpwuLi7qtIDsmIHslrjroaAg7LCs7JaR66GgLCDrqoXrs7QgIuyLnO2ZqeygnCDssrTsoJwiIA==
중국 시 주석-왕 부주석 선출...관영언론 찬양론, 명보 "시황제 체제"
[출처=CCTV, 신경보] 중국 양회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연임을 결정하고 왕치산 전 중앙기율위 서기를 부주석으로 선출한 것 등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이 대대적인 찬양론을 펼쳤다. 18일 대다수 관영언론의 홈페이지는 오른손을 들고 근엄한 표정으로 선서를 하는 시 주석과 인민대회당의 모습이 차지했다. 중국중앙(CC)TV는 17일 오전(현지시간) 웅장한 인민대회당에서 만장일치로 시 주석을 국가주석, 중앙군사위 주석으로 선출했고 시 주석이 헌법 선서대
2018-03-18 15:10:57
J+uMgOunjOyXrO2WieuylScg7Lm065OcIOuCuCDrr7jqta0sICLslpHrs7Tsl4bri6QsIOqwleugpSDrsJjrjIAiIOuwmOuwnO2VmOuKlCDspJHqta0=
'대만여행법' 카드 낸 미국, "양보없다, 강력 반대" 반발하는 중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아주경제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만여행법'에 서명하며 중국을 압박하자 당국과 관영언론 등이 "견고하게 반대하며 양보는 없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루캉(陸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러한 입장을 밝히고 "중국은 이미 미국에 간섭을 중단할 것을 엄중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고 인민일보가 18일 보도했다. 루 대변인은 "중국이 수 차례 언급한 것처럼 대만여행법은 법적 구속력은 없지
2018-03-18 11:51:35
5LitIO2ZmOq1rOyLnOuztCAi7ISc7JaR66ek7LK07J2YIOykkeq1rSDrs7Trj4QgJ+yynO2OuOydvOuloOyggSci67mE64Kc
中 환구시보 "서양매체의 중국 보도 '천편일률적'"비난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최근 서양 매체의 중국관련 보도 행태를 비난했다. [사진=바이두] “마치 받아쓰기를 한 것처럼 모두 똑같다. 심지어 ‘퉁가오(通稿·통신사의 기사를 그대로 전재 하는것)’도 있다”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6일 사평을 통해 “우리에게 서양 매체는 모두 ‘한 매체’ 같다”며 “단지 미국 뉴욕타임스, 영국 BBC, 프랑스 르몽드로 나뉘어진 ‘지역지’일 뿐”이라며 이렇게 비난했다. 신문은
2018-03-16 17:17:41
M+yWteuqhSAn7Z2h7Jew64yA6rWtJyDspJHqta3igKbsmKztlbTrtoDthLAg6rCV66Cl7ZWcIOq4iOyXsOygleyxhSDstpTsp4Q=
3억명 '흡연대국' 중국…올해부터 강력한 금연정책 추진
[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흡연 대국'인 중국이 효율적인 금연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신설된 정부기구에 관련 정책을 이관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했다. 지난 13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 제출된 국무원 기구 개편 방안에 따르면 기존 공업정보화부가 담당했던 금연 정책은 신설되는 ‘국가위생건강위원회’로 이관된다. 담배로 인한 유해성과 간접 흡연 폐해가 날로 심각해지면서 금연 필요성이 나날이 커지면서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로의 이관은 효율
2018-03-16 13:24:16
IuyasOumrOqwgCDqsbjroIjrg5A/IiDspJHqta0g7ZmY6rWs7Iuc67O0ICfrrLTsl63soITsn4EnIOuvuOq1rSDrp7nruYTrgpw=
"우리가 걸레냐?" 중국 환구시보 '무역전쟁' 미국 맹비난
중국 환구시보 3월 16일자에 게재된 사평. "중국이 미국의 지저분한 탁자를 닦는 걸레인가?" "중국의 살점을 떼내려 한다면 미국은 앞니 한줄이 날아갈 것이다." "미국은 ''적 1000명을 죽이려면 아군도 800명은 죽어야 한다'는 걸 철저히 깨달아야 한다." 중국 관영언론이 최근 미국 정부가 중국 측에 대미 무역수지 흑자를 1000억 달러(약 106조4500억 원) 감축하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이 공식 확인된데 대해 "이는 역사상 유례없는 터무니 없는 요구"라며 작심한
2018-03-16 11:27:57
Iuykkeq1rSDslpHtmowgJ+qwgOynnOq4sOyekCcg7KCV7LK0IOuwne2YgOyjvOyEuOyalCIg66+46rWtIOuwseyVheq0gCDssq3sm5DsmrTrj5k=
"중국 양회 '가짜기자' 정체 밝혀주세요" 미국 백악관 청원운동
[사진=CCTV 캡처화면] “트럼프 대통령님, 중국 공산당 선전기관인 'AMTV(미국전미텔레비전)'를 조사해주세요.” 최근 미국 백악관 홈페이지에서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정치협상회의)서 질문을 던진 한 외신 기자가 속한 미국 AMTV 정체를 밝혀달라는 청원운동이 시작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청원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소재한 AMTV가 아마도 중국 공산당 선전부와 국영중앙(CC)TV가 해외 운영하는 비밀조직으로, 비등록기관
2018-03-16 10:05:48
5Lit7J2466+87J2867O0ICLtlZzrsJjrj4Qg7KCV7IS4IOq4ieuzgCDspJHqta0g7Jet7ZWgIOyekeyaqe2WiOuLpCI=
中인민일보 "한반도 정세 급변 중국 역할 작용했다"
15일 '한반도 문제 대화 이어져야 활로 생긴다'는 제목의 인민일보 칼럼.[=사진 인민일보 캡처]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5일 사설 격인 종성(鐘聲) 칼럼을 통해 남북관계가 급물살을 타는 과정에서 나온 ‘차이나 패싱(중국 배제)‘ 우려에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신문은 ‘한반도 문제, 대화로 이어져야 활로 생긴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최근 남북관계의 급진전에서 북·미 정상과 한국의 노력을 언급하며 “중국의 역할과 기여도 빠질 수 없
2018-03-15 17:50:02
7KSR6rWtIO2ZmOq1rOyLnOuztCAi66+4wrfspJEg66y07Jet7KCE7J+BLi4u66ek7ISt6rKMIOqzteqyqe2VmOudvCI=
중국 환구시보 "미·중 무역전쟁...매섭게 공격하라"
3월15일자 관영 환구시보 사평. [사진=환구시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폭탄' 소식에 중국 관영언론이 미·중 무역전쟁을 피할수 없다면 강력히 맞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통신장비 등 하이테크는 물로 가구, 완구 등 100여종 중국산 제품에 대해 최대 600억 달러(약 64조원) 어치 관세를 대대적으로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데 따른 반응이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5일 '어쩔 수 없이 미국과 무역전
2018-03-15 16:42:01
5LitLeWNsCDtlanrj5nqtbDsgqztm4jroKgg7J6s6rCcLi4u7JaR6rWt6rSA6rOEICfrtITrsJTrnownIOu2gOuCmCA=
中-印 합동군사훈련 재개...양국관계 '봄바람' 부나
지난해 도클람 지역에서 국경 대치로 얼어 붇었던 중국과 인도 관계가 핸드 인 핸드(hand in hand) 합동군사훈련 재개로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진=바이두] 지난해 국경분쟁 등으로 중단됐던 중국과 인도간 합동 군사훈련이 올해 재개된다. 얼어붙었던 양국 관계가 서서히 해빙 무드에 접어들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비핀 라와트 인도 육군참모총장이 13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내 중국과 인도 간 대(對) 테러 합동군사훈련인 ‘핸드 인 핸드(Hand in Hand, 중국명:서우라서우·手
2018-03-15 13:57:30
4oCYMTDrjIAg7YKk7JuM65Oc4oCZ66GcIOydveuKlCDspJHqta0g6rWt66y07JuQIOyhsOyngSDqsJztjrg=
‘10대 키워드’로 읽는 중국 국무원 조직 개편
왕융 국무위원이 13일 오전 제13차 중국 전국대표대회 1차회의 제4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무원 조직 개편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바이두] 부서 간 통폐합을 통한 정부 직능의 최적화를 골자로 한 중국 국무원 조직 개편안이 공개됐다. 왕융(王勇) 국무위원은 13일 오전 제13기 전국대표대회(전인대) 1차회의 제4차 전체회의에서 국무원 산하 장·차관급 기구가 각각 8개, 7개 줄어들고 국무원 구성 부처는 26개로 현재보다 1개 늘어난다는 내용을 담은 국무원 조직 개편안 설명문을 발표했다. 중국 관영매
2018-03-14 17:2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