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2ZmOq1rOyLnOuztCAi7ZGc7KCVIOuwlOq+vCDrtoHtlZwsIOykkeq1reydtCDrsLDtm4Q/IOuvuOq1reydtCDrs4DtlbTslbwi
中 환구시보 "표정 바꾼 북한, 중국이 배후? 미국이 변해야"
[사진=연합/EPA] 중국 관영언론이 북한의 태도 변화의 배후에 중국이 있는 것 아니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중국은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와 비핵화를 진정으로 원하며 미국과 한국은 각자의 대북정책을 먼저 살펴야 한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9일 '북한 표정변화, 미국 비난말고 변화해야'라는 제목의 사평을 통해 "북한이 갑자기 강경한 태도를 보인 것은 미국과 한국의 대북정책 때문"이라며 "중국을
2018-05-20 14:55:54
64Ko4oiZ67aB4oiZ66+4IOyCtOyWvOydjO2MkCDqsbfripQg64+Z7JWIIOS4rSwg67aB7ZWc7JeQIOuMgOq3nOuqqCDqsr3tmJEg7KCc7JWI
남∙북∙미 살얼음판 걷는 동안 中, 북한에 대규모 경협 제안
16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앞줄 가운데)이 북한 고위급 참관단과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북한 노동당 박태성 부위원장이 이끈 북한 고위급 참관단은 지난 14일부터 중국을 방문 중이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을 방문 중인 북한 노동당 참관단이 16일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다. 북한이 16일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돌연 연기하고, 다음달 12일로 예정돤 북·미 정상회담까지 재고할 수 있다고 미국을 상대로 위협한 가운데 북·중 간 교류와
2018-05-17 15:28:43
6rO17IudIOyZuOq1kO2ZnOuPmSDsi5zsnpHtlZwg7JmV7LmY7IKw4oCm66+4wrfspJEg66y07Jet6rCI65OxIO2VtOqysOyCrOuhnCDrgpjshJzrgpg=
공식 외교활동 시작한 왕치산…미·중 무역갈등 해결사로 나서나
왕치산 중국 국가부주석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오른팔'인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이 최근 공식 외교업무에 참석하면서 미·중 무역갈등 해결사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16일 대만 현지매체 중시전자보(中時電子報)는 전날 시 주석이 주재한 중앙외사공작위원회 첫 회의에서 왕 부주석이 위원으로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이후 국가부주석으로 정계에 복귀한 왕 부주석이 실질적 외
2018-05-17 09:34:40
67aB7ZWcIOywuOq0gOuLqCwg7KSR6rWtIOyLnOynhO2VkSDtlqXtlbQgJzkw64+EIOyngeqwgeyduOyCrCc=
북한 참관단, 중국 시진핑 향해 '90도 직각인사'
16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난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이 90도 직각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홍콩명보, CCTV]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팅(福建廳)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방중한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과 만났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 추진,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에 대해 지지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8-05-17 09:22:16
7KSR6rWtLCDtlZzrsJjrj4Qg7Y+J7ZmUIOyViOyglSDsp4DtgqTripQg4oCY67CU64ul4oCZ4oCmNuyekO2ajOuLtCDri7nsgqzsnpAg6rO164+Z7ZiR66ClIO2VhOyalA==
중국, 한반도 평화 안정 지키는 ‘바닥’…6자회담 당사자 공동협력 필요
지난 9일 서울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성균중국연구소 주최로 열린 초청간담회 '한반도 정세 변화와 중국'에서 한·중 전문가들이 모여 토론하고 있다. [사진=성균중국연구소 제공] 한반도 미래를 좌우할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로 예정되면서 한반도 주변국의 움직임도 한층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한반도 문제에서 주변화되는 일명 ‘차이나패싱’, ‘재팬패싱’ 우려에 휩싸인 중국과 일본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특히 중국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시진핑(
2018-05-17 04:00:00
6Z+T576OIOyatOyghOuMgCDsnqHsnpAg5LitIOuLue2YuS4uLiDsooXsoITshKDslrjCt+2Pie2ZlO2YkeyglSDqsJzsnoUg66qo7IOJ
韓美 운전대 잡자 中 당혹... 종전선언·평화협정 개입 모색
(왼쪽부터) 이성현 세종연구소 연구위원, 홍석훈 통일연구원, 이수형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 연구위원, 서정경 성균중국연구소 교수 [사진=성균중국연구소 제공] ‘차이나 패싱’과 ‘종전선언’은 최근 한반도 정세 변화의 핵심 키워드다. 전문가들은 지난 두 차례의 북중정상회담 등 남북 문제를 둘러싼 중국의 모든 행동이 차이나 패싱 견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중국의 역할이 ‘종전선언’ 이후부터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2018-05-17 04:00:00
5pelIOyZuOq1kOyyreyEnCwg7KSR6rWtIOKAmOyEvOy5tOy/oCDrtoTsn4HigJnsnYAg66qo7Zi47ZWY6rKMLi4u64+F64+EIOuqheq4sOyZgCDri6zrnbzrj4Qg64SI66y0IOuLrOudvA==
日 외교청서, 중국 ‘센카쿠 분쟁’은 모호하게...독도 명기와 달라도 너무 달라
'독도 일본땅' 억지 주장 담은 일본 외교청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외무성이 1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외교청서 가운데 독도와 관련한 부분. 외무성은 외교청서에서 "한일간에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유권을 둘러싼 문제가 있지만,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확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2018.5.15 choinal@yna.co.kr/2018-05-15 08:57:57/ <저작
2018-05-16 18:26:33
7KSR6rWtLCAi67aB7ZWcIO2VteyLpO2XmOyepSDtj5DquLAg7ZmY7JiBLi4u6rCV66Cl7ZW07KeEIOykkeq1rSAn7ZWgIOydvCcg7ZWY6rKg64ukIiA=
중국, "북한 핵실험장 폐기 환영...강력해진 중국 '할 일' 하겠다"
[그래프=아주경제 DB]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한 것에 대해 중국은 반기는 분위기다. 이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 여정에서의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며 북한과의 거리 좁히기에 힘을 쏟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북한 외무성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공개적으로 폐기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성공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패를 거듭
2018-05-14 16:31:55
7KSR6rWtIOyWuOuhoCwgJ+u2ge2VnCDtlbXsi6Ttl5jsnqUg7Y+Q6riwJyDshKDslrgg7Iug7IaNIOuztOuPhC4uLiLspJHqta0g6riw7J6Q64uoIOqwhOuLpCIg
중국 언론, '북한 핵실험장 폐기' 선언 신속 보도..."중국 기자단 간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언론이 북한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공개적으로 폐기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신속하게 보도하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해당 행사에 중국 기자단이 초청받았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중국 중국중앙(CC)TV, 신화통신, 인민망, 환구망, 관찰자망 등 관영언론은 물론 신경보, 중국증권보 등 중국 언론은 13일 북한이 곧 갱도를 폭파하는 방식으로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공개 행사를 열 예정이라며 북한 외무성의 발표 내용을 자세하게 보도했다. 인민망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12일 보도에 따르
2018-05-13 09:55:19
7KSR6rWt7Ja466Gg7J20IOyjvOyepe2VnCAi7KSR7J28IOq0gOqzhCDqsJzshKDsnYQg7JyE7ZWcIOuLpOyEr+qwgOyngOuKlD8i
중국언론이 주장한 "중일 관계 개선을 위한 다섯가지는?"
도쿄서 공동 기자회견하는 아베-리커창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현지시간) 도쿄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국 정상은 이날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에서 양국 간 충돌을 막기 위한 핫라인 등을 포함한 '해공 연락 메커니즘'을 오는 6월 8일부터 운용하기로 했다. lkm@yna.co.kr/2018-05-09 21:50:58/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
2018-05-11 15:49:50
IuydvOuMgOydvOuhnCDtmJHroKUg7LCo7KeIIOu5muuCmCIg66eQ66CI7J20IOy0neumrOyXkCDsj6DrpqzripQg5LitIOu2iOyViO2VnCDsi5zshKA=
"일대일로 협력 차질 빚나" 말레이 총리에 쏠리는 中 불안한 시선
15년만에 재집권에 성공한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신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을 지지하지만, 현재 진행 중인 사업 중 일부는 필요하면 재협상할 것이다." 야당연합 희망연대(PH)의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신임 총리가 10일(현지시간) 당선되자마자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그는 그동안 총리 경선과정에서 "차이나머니가 현지인의 밥그릇을 빼앗아가고 있다", "우리는 중국 투자로부터 그 어떤 이득도 보지 못했
2018-05-11 14:29:08
7JWE67KgLCA464WE66eM7JeQIOaXpSDrsKnrrLjtlZwg7KSR6rWtIOy0neumrOyXkCAn6rWt67mI6riJIOuMgOygkSc=
아베, 8년만에 日 방문한 중국 총리에 '국빈급 대접'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리커창 중국 총리(오른쪽) [사진=신화통신] 중국과 관계 개선에 힘을 쏟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국 총리 자격으로는 8년 만에 일본을 방문한 리커창(李克强) 총리에게 극진한 정성을 쏟고있다고 중국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의 한 외교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리 총리를 외국 총리로서는 최고위급인 ‘공빈(公賓)’으로 대우해 중·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가 10일 전했다
2018-05-10 17:32:16
7KSR6rWtLCAi7J20656AIO2Vte2YkeyglSDqs4Tsho0g7Jyg7KeA64+87JW8LCDsl4bripQg6rKD67O064ukIOuCq+uLpCI=
중국, "이란 핵협정 계속 유지돼야, 없는 것보다 낫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란핵협정(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탈퇴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이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선언하면서 관련국의 향후 행보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중국은 이란 핵협정을 유지할 전망이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이틀간 이란을 방문한 궁샤오성(宮小生) 중동문제 특사가 8일(이란 현지시간) 이란 정부 관계자
2018-05-09 16:23:42
4oCc7KSR6rWt7JeQIOyLnOu5hOqxuOyngOuniCIgIOykkeq1rSwg7Z6Q65+s66as7JeQIOyTtOyGjOumrA==
“중국에 시비걸지마" 중국, 힐러리에 쓴소리
힐러리 클린턴 미국 전 국무장관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중국의 영향력 확대 움직임을 비난한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에 중국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다른 나라에 내정 간섭을 했다는 힐러리의 발언은 터무니 없는 말”이라며 “중국은 ‘내정 간섭’ 자체를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강하게 말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
2018-05-09 14:30:31
Iuu2geuvuCDsoJXsg4Htmozri7Qg7JWe65GQ6rOgLi4iIOykkeq1rSDqtIDsmIHslrjroaAg67aB7KSR6rSA6rOEIOudhOyasOq4sA==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관영언론 북중관계 띄우기
환구시보 5월9일자 1면 헤드라인에 크게 게재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회동 기사. [사진=환구시보] 중국 관영언론들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0여 일 만에 또 다시 회동한 것을 적극 보도하며 북·중 전통우호 관계와 중국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관영 환구시보는 9일자 사평에서 북·중 정상이 상호 방문이라는 외교적 관례에 제약 받지 않고 빈번하게 회동하는 것은 북중 관계가 신속히 회복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양국 고위층이 상호 신뢰
2018-05-09 14:12:39
66WY7ZeIIOu2gOy0neumrCDri6TsnYzso7wg66+46rWtIOuwqeusuD8g7KSR6rWtIOyZuOq1kOu2gCAi6riN7KCV7KCBIOyLoO2YuCI=
류허 부총리 다음주 미국 방문? 중국 외교부 "긍정적 신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외교부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내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할 것이라는 백악관의 입장에 대해 확답은 하지 않았으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우리는 백악관의 이러한 발표가 미국이 중국과의 경제·무역 갈등과 관련해 합의점을 찾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이는 긍정적인 신호"라고 답했다. 또, "평등한 협상으로 갈등과
2018-05-09 08:51:24
7JGo7KCV7LCo7J20IOyghCDstqnsua0g64u57ISc6riwLCAyODjslrXsm5Ag64eM66y87IiY7IiY66GcIOustOq4sOynleyXrQ==
쑨정차이 전 충칭 당서기, 288억원 뇌물수수로 무기징역
쑨정차이 전 충칭시 당서기 [사진=바이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이을 차기 지도자 중 하나로 꼽혔던 쑨정차이(孫政才·54) 전 충칭(重慶)시 당서기가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톈진(天津)시 인민법원은 이날 쑨 전 서기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면서 정치권리를 종신 박탈하고 개인재산을 모두 몰수한다고 밝혔다. 쑨 전 서기는 약 1억7000만 위안(약 288억원)에 달하는 뇌물수수 혐의로 지난 2월 기소돼 톈진시 제1중급인민법원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2018-05-09 08:49:34
Iuq5gOygleydgCDqt4Dqta3tlZjsnpDrp4jsnpDigKYiIO2KuOufvO2UhCDsi5zsp4TtlZEg7KCE7ZmU7Ya17ZmU
"김정은 귀국하자마자…" 트럼프 시진핑 전화통화
시진핑.트럼프 전화통화. [사진=아주경제DB]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8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고 중국 국영중앙(CC)TV 등 중국 매체가 보도했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롄에서 시진핑 주석과 회담을 하고 떠난 지 5시간여 만에 미·중이 전화를 통해 북한 비핵화 해법에 대한 논의를 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통화에서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관한 입장을 재천명하고 "북·미 정상회담을 지지한다"고 말
2018-05-09 07:22:27
4oCc7KSR6rWtIOyLoOyLnOuMgCDtirnsg4kg64yA6rWtIOyZuOq1kCwg6rCc7ZiBwrfqsJzrsKkg7ZmV64yA66GcIOydtOujrOuLpOKAnQ==
“중국 신시대 특색 대국 외교, 개혁·개방 확대로 이룬다”
㎣ 치전훙 중국국제문제연구원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남산 밀레니엄호텔에서 열린 한·중 고위지도자 아카데미 특강 행사에서 '신시대 중국 특색 대국외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검 기자] “유일하게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은 계속해서 변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는 관점으로 개혁·개방을 추진해 신(新)시대 중국 특색 대국외교의 목표를 달성할 것이다.” 중국 외교부 싱크탱크인 중국국제문제연구원의 치전훙(戚振宏) 원장은 지난 3일 서울 남산 밀
2018-05-08 16:32:17
Iuq5gOygleydgCDri6TroYQg67Cp66y47ISkIiDtlZzri6zsl6zrp4zsl5Ag67aB7KSRIOygleyDgSDrmJAg66eM64KY64KYIA==
"김정은 다롄 방문설" 한달여만에 북중 정상 또 만나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을 전격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여러가지 정황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자국산 항공모함 시험 운항식 참석차 다롄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져, 한달여 만의 양국 최고지도자 재회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8일 오후 1시 반 넘어 북한 국영 고려항공의 항공기 1대가 다롄 공항에 착륙한 것을 확인했다면서 북한 고위급 인사의 방중 가능성을 제기했다. 앞서 도쿄신문도 북·중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2018-05-08 14:3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