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uLqOuRpcK37ZWY7Ja867mIwrfri6TroYTigKYiIOykkeq1rSDrj5nrtoEz7ISxIOu2gOuPmeyCsCAn65Ok7I2pJw==
"단둥·하얼빈·다롄…" 중국 동북3성 부동산 '들썩'
단둥에 신축 아파트를 사러 온 외지인들이 줄을 잇고 있다.[사진=증권시보 웨이보] 북한이 본격적으로 경제건설에 주력할 것이란 기대감에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龍江)성 등 동북3성(省) 주요 도시 집값이 빠르게 뛰고 있다. 올 4월 중국에서 가장 가파른 집값 상승폭을 보인 곳은 랴오닝성 단둥(丹東)이었다. 국가통계국이 16일 발표한 4월 중국 70개 주요도시 집값 동향을 살펴보면 단둥 신규주택 가격이 전달 대비 2% 급등했다. 이는 70개 도시 중 월간 상승폭으
2018-05-17 10:40:32
IuybqOqwleyVhOyYpCDsi5zrjIAg7KSA67mE7ZWY6528IiDspJHqta0g6rSR65Gl7ISxIOqzoOyGjeyyoOyXkCAxN+yhsOybkCDtiKzsnoU=
"웨강아오 시대 준비하라" 중국 광둥성 고속철에 17조원 투입
웨둥지역 도시고속철 건설 계획. [자료=발개위 홈페이지] 중국 광둥·홍콩·마카오를 하나의 경제권으로 묶어 발전시키는 이른 바 ‘웨강아오’(粤港澳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大灣區·베이 경제권) 시대'를 앞두고 광둥(廣東)성이 17조원을 투입해 도시 고속철 건설에 나선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최근 1002억 위안 규모(약 17조원) 웨둥(粤東·광둥성 동쪽) 지역 도시철도 건설사업 계획을 승인했다고 펑파이신문 등 중국 현지 언론들이 16일 보
2018-05-16 15:24:17
7KSR6rWtIDTsm5Qg7IKw7JeF7IOd7IKw7J2AICfqu5HstqknLCDshozruYTigIvCt+2IrOyekOuKlCAn7KO87LakJw==
중국 4월 산업생산은 '껑충', 소비​·투자는 '주춤'
[출처=국가통계국] 중국 4월 산업생산이 예상을 웃도는 성적표를 받았다. 소매판매와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시장 기대를 밑돌며 엇갈렸지만 전반적으로는 안정을 유지했다는 평가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4월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대비 7% 증가했다. 이는 전달 증가율을 무려 1.0%p나 웃돈 수준으로 블룸버그 시장 전문가 전망치인 6.4%도 크게 상회했다. 국유기업 산업생산이 전년 동기대비 7.7%, 외자 및 홍콩·마카오·대만 투자기업의 산업생산은 6.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하
2018-05-15 15:13:22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XsnbwpIDYuMzQ4NuychOyViC4uLjAuMjIlIOqwgOy5mCDtlZjrnb0=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5일) 6.3486위안...0.22% 가치 하락
[사진=바이두] 중국 위안화가 다시 힘이 빠졌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5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41위안 높인 6.348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22% 하락했다는 의미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5711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7858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6063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8.60원이다.
2018-05-15 10:56:20
66WY7ZeIIOykkeq1rSDrtoDstJ3rpqwsIDE1fjE57J28IOuwqeuvuC4uLuuvuMK37KSRIOustOyXreqwiOuTsSDtlbTshozrkKDquYw=
류허 중국 부총리, 15~19일 방미...미·중 무역갈등 해소될까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사진=바이두] 예상대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의 경제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부총리가 무역갈등 해소를 위해 미국으로 떠난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인 류허 국무원 부총리가 미국 정부의 초청에 따라 시진핑 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대표단을 이끌고 15일부터 19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백악관도 중국 고위급 인사가 대표단을 이끌고 이번주 미국을 찾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번 미국 방문은 이달 초 중
2018-05-15 08:56:29
5LitIOyghOusuOqwgCDigJzsnbjrr7zsnYDtloksIOyngOykgOycqCDsnbjtlZjroZwg7Iuc7J6lIOycoOuPmeyEsSDrp4zsobHsi5ztgqwg7ZWE7JqUIOyeiOyWtOKAnQ==
中 전문가 “인민은행, 지준율 인하로 시장 유동성 만족시킬 필요 있어”
중국 인민은행. [사진=바이두] 중국 인민은행이 국내외 경제 상황을 고려한 안정적인 통화 정책을 지속하면서도 지급준비율 인하, 금리 인상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고 13일 중국 현지언론들이 보도했다. 황즈룽(黃誌龍) 중국 쑤닝(蘇寧)금융연구원 거시경제 연구센터 주임은 지난 1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통화정책 시행은 글로벌 경제에 ‘스필오버 효과’를 나타나게 할 것이다. 중국 역시 포함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황 주임은 중국 중앙은행인
2018-05-14 12:44:58
7Yq465+87ZSEIOKAnFpURSDqt5zsoJwg7JmE7ZmU7ZWgIOqyg+KAneKApiDrr7jiiJnspJEg66y07Jet6rCI65OxIO2VtOyGjOuQmOuCmD8g
트럼프 “ZTE 규제 완화할 것”… 미∙중 무역갈등 해소되나?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미국의 제재 압박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 중싱(中興·ZTE)이 규제완화 움직임에 다시 살아날 전망이다. 미·중 무역갈등 '해소'의 신호가 아니냐는 기대감도 고개를 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ZTE의 조속한 업무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환구시보의 인터넷판인 환구망(環球網)이 14일 보도했다. 트럼프
2018-05-14 11:51:33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TsnbwpIDYuMzM0NeychOyViC4uLjTsm5Qg7Jyg64+Z7ISxIOuKmOyWtA==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4일) 6.3345위안...4월 유동성 늘어
[사진=아주경제DB] 미·중 무역갈등의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5월 셋째주 월요일 위안화는 달러대비 강세를 이어갔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79위안 낮춘 6.334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28% 추가 절상됐다는 의미로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1일 0.38% 절상으로 5거래일 만에 반등한 후 이틀 연속 강세를 지속했다. 중국증권망(中國證券網)은 "미·중 무역갈등은 물론 달러 강세 전망에 힘
2018-05-14 10:58:45
7KSR6rWtIO2ZmOq1rOyLnOuztCwgIu2KuOufvO2UhCDsg4jroZzsmrQg6rKw7KCVLCBaVEUg7IK066aw64ukIiDtmZjsmIEg7IaNIOqyveqzhCAg
중국 환구시보, "트럼프 새로운 결정, ZTE 살린다" 환영 속 경계
[사진=아주경제 DB] 미국의 제재 압박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 중싱(中興·ZTE)이 규제완화 움직임에 다시 살아날 전망이다. 미·중 무역갈등 '해소'의 신호가 아니냐는 기대감도 고개를 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ZTE의 조속한 업무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상무부에도 관련 지시가 내려갔다"고 밝혔다. 이는 시 주석의 경제책사로
2018-05-14 10:38:47
66+4wrfspJEg66y07Jet7KCE7J+BLCDrpZjtl4gg7J207Ja0ICfsmZXsuZjsgrAnIOyGjOuwqeyImOuhnCDrgpjshJzrgpguLi4u66+46rWtIOqwiCDrk68=
미·중 무역전쟁, 류허 이어 '왕치산' 소방수로 나서나....미국 갈 듯
왕치산 중국 국가 부주석[사진=신화통신] 해결의 물꼬를 틔우지 못한 미·중 무역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해결사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오른팔로 불리는 왕치산(王岐山) 부주석이 나설 예정이라는 추측 보도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3일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이 다수의 고위급 인사를 파견해 미국 강경파와 합의점을 찾기를 원하고 있다며 류허(劉鶴) 부총리에 이어 왕 부주석이 직접 워싱턴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3~4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필
2018-05-13 16:47:51
66+4wrfspJEg6rCI65OxIOyGjSAi7Ya17ZmU7KCV7LGFIOycoOyngCIuLi7spJHqta0g7J2466+86YqAIDHrtoTquLAg7Ya17ZmU67O06rOg7IScIOuwnO2RnA==
미·중 갈등 속 "통화정책 유지"...중국 인민銀 1분기 통화보고서 발표
[중국 인민은행]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1분기 보고서를 공개하고 '온건·중립'의 통화정책 기조를 지속해 합리적 유동성을 유지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위안화 국제화와 환율, 금리 시장화에도 힘을 기울일 뜻을 재천명했다. 중국 증권일보(證券日報)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인민은행이 전날 '2018년 1분기 통화정책 집행 보고서'를 발표해 1분기 관련 지표를 정리하고 현재의 통화정책을 유지하겠다며 통 큰 완화나 긴축은 없을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
2018-05-13 15:29:09
7KSR6rWtIDF+NOyblCDsiJjstpzsnoUg6rec66qoIDklIOymneqwgOKApuuvuMK37KSRIOustOyXreqwiOuTsSDsho0g7JiI7IOBIOuwliDshKDsoIQ=
중국 1~4월 수출입 규모 9% 증가…미·중 무역갈등 속 예상 밖 선전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무역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의 올 1~4월 무역 규모가 지난해 동기 대비 9%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0일 중국 해관총서(海關總署)가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올 1~4월 중국의 무역 수출입 총 규모는 9조1100억 위안(약 1550조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8.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증가세는 세계 경제 회복세와 중국의 내수 활성화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은 지난해보다 6.4% 증가한
2018-05-11 16:12:47
Iuu2ge2VnCDqsr3soJzqsbTshKQg7JW97IaN7JeQ4oCmIiDrsJTruaDsp4Qg5LitIOuPmeu2gTPshLEg64+E7Iuc65Ok
"북한 경제건설 약속에…" 바빠진 中 동북3성 도시들
[자료=21세기경제보] 북한이 본격적으로 경제건설에 주력할 것이란 기대감에 한동안 침체됐던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龍江)성 등 동북3성(省) 지방정부 움직임이 분주하다. 북·중 정상회담, 한·중·일 자유무역구 추진 등 호재가 동북3성 경제 발전과 각 도시에 커다란 발전 기회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면서 이곳의 주요 4개 도시인 다롄(大連), 선양(瀋陽), 하얼빈(哈爾賓), 창춘(长春) 지방정부가 발빠르게 도시규획을 재조정하며 새로운 발전
2018-05-10 16:21:41
IuyDge2VmOydtOyihe2VqSA2MDAw7ISgIOuPjO2MjD/igJ0g7Yq465+87ZSEIOqwgOynnCDtirjsnITthLDsl5Ag7KSR6rWtIO2IrOyekOyekCDstpzroIE=
"상하이종합 6000선 돌파?” 트럼프 가짜 트위터에 중국 투자자 출렁
조작으로 확인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멘션 [사진=웨이보] 최근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중국증시가 침체된 가운데 “상하이종합지수가 6000포인트를 넘을 것”이라고 언급한 트럼프의 가짜 트위터 멘션이 유포돼 투자자 심리를 출렁이게 했다. 누군가 트럼프를 사칭해 포토샵으로 조작한 이 트위터 멘션에는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6000포인트를 넘을 것이다. 나를 믿어달라”고 적혀있다. 투자자 사이에서 유포된 이 트위터 멘션은 한때 중국 주식정보 사이트에 확산돼
2018-05-07 18:04:03
J+2IrOyekOydmCDqt4DsnqwnIOybjOufsCDrsoTtlY8gIuykkeq1reyXkCDtiKzsnpDtlZjrnbwi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중국에 투자하라"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5일(현지시각)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열린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중 양국은 협력 속에서 더 많은 걸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중국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열린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미·중 양국간 협력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베이징청년보
2018-05-07 14:39:29
7KSR6rWtIOyLoO2ZlO2GteyLoCwgIuuvuMK37KSRIOustOyXre2YkeyDgSDsnbzrtoAg7JiB7JetIO2VqeydmCIuLi7si6TtjKjtlojrgpg=
중국 신화통신, "미·중 무역협상 일부 영역 합의"...실패했나
[그래픽=아주경제DB] 세계 1, 2대 경제체간의 무역전쟁이 끝날 수 있을까. 중국 관영언론인 신화통신은 3~4일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이 일부 영역에서 합의점을 찾았다고 4일 보도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경제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를 필두로 한 중국 측 협상단과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중심의 미국 측 협상단이 양국간 긴밀한 소통을 위해 관련 회의를 정례화하는데도 동의했다며 애써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하지만 일부 영역으로 한정한 점으로 미뤄
2018-05-04 18:21:31
중국 상무부, "美에 ZTE 제재 엄중 교섭 요구"(속보)
중국 상무부 대변인에 따르면 3~4일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무역 협상에서 중국이 미국 측에 중싱(中興·ZTE) 규제와 관련해 엄중한 교섭을 요구했다고 신화통신이 4일 보도했다. 미국 대표단 측은 이러한 중국의 뜻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가 대(對) 이란제재안을 위반하고 이후 관련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미국 기업의 제품을 7년간 수출 금지하는 이례적인 규제조치를 취했다.
2018-05-04 17:48:10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NOydvCkgNi4zNTIx7JyE7JWILCAwLjMzJSDqsIDsuZgg7IOB7Iq5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4일) 6.3521위안, 0.33% 가치 상승
[사진=바이두] 4거래일 연속 절하세를 지속했던 중국 위안화가 반등으로 4일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211위안 낮춘 6.3521위안으로 고시했다. 중국증권망(中國證券網)은 미국 국채금리 상승,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달러 인덱스가 강세를 보인 데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불안감까지 더해져 위안화가 약세를 지속해왔다고 분석했다. 또, 올 들어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10%가량 상승한 것을 고려하면 당
2018-05-04 10:35:49
7KSR6rWtIOychOyViO2ZlCAx7JuUIOunkCDsnbTtm4Qg7LWc7KCA7LmYLCDqs6Dsi5ztmZjsnKgoM+ydvCkgNi4zNjcw7JyE7JWI
중국 위안화 1월 말 이후 최저치, 고시환율(3일) 6.3670위안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위안화 가치가 지난 1월 말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3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2위안 높인 6.3670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0%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진 것은 물론 최근 미·중 무역전쟁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6149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8025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6474위안으로 고시
2018-05-03 10:44:55
66+4wrfspJEg66y07Jet7ZiR7IOBLCDspJHqta0g6rSA7JiB7Ja466GgIOq4sOuMgOqwkCDsho0g6rK96rOE7Ius
미·중 무역협상, 중국 관영언론 기대감 속 경계심
[사진=바이두]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 해결을 위한 대화를 시작한다. 이에 중국 관영언론은 대화의 '의미'를 높게 평가하면서도 경계심을 감추지 않았다. 미국이 변해야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는 점도 강조했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는 대표단 방문을 하루 앞둔 2일 '중·미 무역협상: 대화, 성의를 보여야' 라는 사평을 통해 기대감과 함께 미국의 행동 변화를 촉구했다. 신화사는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측 대표단이 대화를
2018-05-03 09:5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