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64K0IOyZuOyekOq4sOyXhSDsi6Dqt5zshKTrpr0gMeuFhOyDiCAy67CwIOymneqwgA==
중국내 외자기업 신규설립 1년새 2배 증가
외국인 투자. [아이클릭아트] 미·중 무역 갈등 속에서도 외국인의 중국 투자 열기는 식지않는 모양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 들어 5월까지 중국 내 신규 설립된 외국인 투자 기업은 모두 2만4026개로, 전년 동기 대비 97.6% 늘었다고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이 15일 보도했다. 특히 5월 한 달에만 모두 5024개 외국인 투자 기업이 설립됐다. 전년 동기 대비 106.5%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실질 외자이용액은 588억1000만 위안(약 10조원)으로 7.6% 늘었다. 증가 폭으로는 올
2018-06-15 14:18:47
IuyImOydteuloCAxMCXrqbQg7JuQ6riIIOyGkOyLpCDqsIHsmKTtlbTrnbwiIOq4iOycteumrOyKpO2BrCDqsr3qs6AuLi7spJHqta0g6riI7Jy17IiY7J6l65OkICfrp5Drp5Drp5An
"수익률 10%면 원금 손실 각오해라" 금융리스크 경고...중국 금융수장들 '말말말'
"수익률이 10% 이상이면 원금 전부를 잃어버릴 각오를 해라." <궈수칭 은보감회 주석> “영세기업에 더 많은 대출을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이강 인민은행장> “후룬퉁(상하이-런던 거래소 교차 거래 허용)이 올해 시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팡싱하이 증감회 부주석> 중국 금융권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중국 금융시장 리스크 예방, 금융시장 개혁개방, 통화정책 등에 대한 발언을 쏟아냈다. 1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루자쭈이 금융포럼에서다. ◆"고수
2018-06-15 13:43:49
IuuvuOykkSDrrLTsl63qsIjrk7Hsl5Ag7Iuk66y86rK97KCc6rmM7KeAIOyVhe2ZlCIg7KSR6rWt6rK97KCc7JeQIOuTnOumrOyatCDqt7jrprzsnpA=
"미중 무역갈등에 실물경제까지 악화" 중국경제에 드리운 그림자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지난 5월 소비·생산·투자 지표가 일제히 악화하며 중국 경제성장 엔진이 식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대됐다. 미·중 무역갈등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는 데다가 미국이 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는 등 대외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이 통화정책 기조를 완화 쪽으로 선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 소비·생산·투자 일제히 '빨간불' [자료=국가통계국] 무엇보다 중국 실물경제 지표가 악화됐다. 14일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
2018-06-14 15:02:44
6rSA7IS47Y+t7YOEIOyVnuuRkOqzoCwg7KSR6rWtICLqtIDshLgg7J247ZWYIO2SiOuqqSDstpTqsIAg7ZmV64yALCDrrLjthLEg64Ku7LaY64ukIg==
관세폭탄 앞두고, 중국 "관세 인하 품목 추가 확대, 문턱 낮춘다"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사진=신화통신] 미국의 관세폭탄 투하가 임박한 시점에 중국이 수입 문턱을 더 낮추겠다며 화해의 제스처를 보였다. 미·중 무역갈등을 협상으로 해결하자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중국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도로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일상 생활용품에 대한 수입 관세 목록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내달 1일부터 화장품 등 일부 소비재 관세가 대폭 인하될 예정으로 여기에 더해 문턱을 한층 낮추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중
2018-06-14 14:09:55
7KSR6rWtIDXsm5Qg7IKw7JeF7IOd7IKwwrfshozrp6TtjJDrp6Qg65OxIOyLpOusvOqyveygnCDsp4DtkZwg7J287KCc7Z6IIOyVhe2ZlA==
중국 5월 산업생산·소매판매 등 실물경제 지표 일제히 악화
중국 소매판매 증가율 동향. [사진=트레이딩이코노믹스] 중국의 지난 5월 소비·생산·투자 지표가 일제히 악화하며 중국 경제 둔화 우려가 확대됐다. 14일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5월 중국 산업생산액이 전년 동기 대비 6.8%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는 전달의 증가율 7%에서 0.2% 포인트 둔화한 것이다. 앞서 블룸버그는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전달과 동일한 7%로 예상했다. 소매판매액도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전달의 증가율인 9.4%와 블롬버그 예상치인 9.6%를 훨씬 밑도는
2018-06-14 13:32:25
576OLCDspJHqta3sgrAg7KCc7ZKIIOuwmOuNpO2VkSDsobDsgqzsl5Ag5LitIOyDgeustOu2gCDigJzqsr3qsIHsi6wg6rCW6rOgIOuMgOu5hOyxhSDshLjsmrDsnpDigJ0=
美, 중국산 제품 반덤핑 조사에 中 상무부 “경각심 갖고 대비책 세우자”
[사진=바이두]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반보조금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측의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긴장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바이밍(白明) 중국 상무부 국제시장연구소 부소장은 13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매년 중국산 제품에 대해 반덤핑 반보조금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이번 조사는 양국 무역분쟁 등으로 매우 ‘특수한 시기’에 이뤄진 것”이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rdquo
2018-06-14 13:15:05
576OIOq4iOumrOyduOyDge2WiOyngOunjCwg7JyE7JWI7ZmUIOqzoOyLnO2ZmOycqCgxNOydvCkgNi4zOTYy7JyE7JWILi4uMC4zMCUg7KCI7IOB
美 금리인상했지만, 위안화 고시환율(14일) 6.3962위안...0.30% 절상
[사진=신화통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인상했지만 위안화는 가치는 오히려 뛰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94위안 낮춘 6.396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전날 대비 0.30% 절상됐다는 의미로 지난 한 달간 최대 절상폭이다. 기준금리 인상 소식에도 달러가 힘을 내지 못한 영향이다. 연준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해 1.75~2.0%로 조정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
2018-06-14 11:04:33
Iuykkeq1reygnOyhsCAyMDI1IOyngOybkOyCrOqyqSIg7KSR6rWtIDUw7KGw7JuQIOq4sOq4iCDssL3shKQ=
"중국제조 2025 지원사격" 중국 50조원 기금 창설
[중국제조 2025] 제조업 강국 프로젝트 '중국제조 2025'를 추진하는 중국이 최근 전략적 신흥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약 50조원 규모 기금을 창설한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에 따르면 린녠슈(林念修) 발개위 부주임과 왕쭈지(王祖繼) 중국 건설은행장은 최근 전략적 신흥산업 발전을 위해 3000억 위안(약 50조원) 규모의 기금을 공동 발기하자는 내용의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 등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조성된 기금은 중국이 지난 2012년 전략적 신
2018-06-13 18:04:55
7Jyg64+Z7ISxIOykhOyXiOuCmCwg7KSR6rWtIOychOyViO2ZlCDrjIDstpwg65OxIDXsm5Qg7Ya17ZmU7KeA7ZGcICfquLDrjIAg7J207ZWYJyAgJyAg
유동성 줄었나, 중국 위안화 대출 등 5월 통화지표 '기대 이하' '
[사진=바이두] 중국 5월 통화지표가 기대 이하 수준에 그쳤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12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5월 신규 위안화 대출이 1조1500억 위안에 그쳤다. 이는 지난달의 1조1800억 위안은 물론 전망치인 1조2000억 위안을 모두 밑도는 액수다. 5월 말 기준 신규 위안화 대출 잔액은 127억31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12.6% 증가했다. 두 자릿수 증가세는 유지했지만 증가 속도는 지난달 말 대비 0.1%p, 전년 동기대비 0.3%p 둔화됐다. 5월 말 기준 광의통화(M2) 잔액은 전년 동기대비 8.3% 늘어난
2018-06-12 21:48:37
576OIOq4iOumrOyduOyDgSDsnoTrsJUsIOu2iOyViO2VnCAn7Iug7Z2l6rWtJy4uLuykkeq1rSDsnbjrr7zpioAg6ri07LaVIOuCmOyEpOq5jA==
美 금리인상 임박, 불안한 '신흥국'...중국 인민銀 긴축 나설까
중국 인민은행. [사진=신화통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기준금리 인상이 임박해 신흥국 시장이 불안감에 싸인 상황에서 중국 인민은행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시장 관심도 커졌다. 중국 내부에서는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긴축 행렬에 동참할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지만 기준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전반적으로 국내 상황을 고려해 공개시장조작으로 유동성 조절을 시도할 것이라는 데는 큰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미국발 충격은 줄여야 하나 중국 내 시중 유동성 부족으로 기업 채권 디폴트(채무
2018-06-12 16:31:07
576OIEZPTUMg7JWe65GQ6rOgIOychOyViO2ZlCAz6rGw656Y7J28IOyXsOyGjSDsoIjtlZgsIDYuNDEyMeychOyViCDqs6Dsi5w=
美 FOMC 앞두고 위안화 3거래일 연속 절하, 6.4121위안 고시
[사진=신화통신] 미국 기준금리 인상 임박 등의 영향으로 위안화 가치가 하락세를 지속했다. 12일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57위안 높인 6.4121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09% 절하됐다는 의미로 3거래일 연속 가치 하락 흐름을 지속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12~1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추가 금리인상이 확실시되면서 최근 달러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인민
2018-06-12 11:12:25
IuywuOyghOydgCDrqrvtlbTrj4QiIDIwMTgg65+s7Iuc7JWEIOyblOuTnOy7tSDrp4jsvIDtjIUgJ+2BsOyGkCcg7KSR6rWt6riw7JeF
"참전은 못해도" 2018 러시아 월드컵 마케팅 '큰손' 중국기업
2018 월드컵 공식 스폰서. [사진=FIFA홈페이지] 13일 개막하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중국 기업들이 900억원 남짓의 마케팅 비용을 쏟아 붓는다. 월드컵 본선엔 참가하지 못하지만 월드컵 광고 마케팅만큼은 제대로 하고 있는 게 중국이다.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스폰서로 활동하는 중국 기업은 모두 7곳이다. 월드컵 스폰서로 활동하는 중국기업이 4년 전에는 1곳에 불과했으나 4년 만에 7곳으로 증가했다. 올해 중국기업이 월드컵 광고 마케팅에 투입하는 액수는 8억3500만 달러(
2018-06-12 10:27:44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HsnbwpIDYuNDA2NOychOyViC4uLjAuMTAlIOqwgOy5mCDtlZjrnb0=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1일) 6.4064위안...0.10% 가치 하락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위안화의 가치가 다시 하락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CFETS)는 11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1위안 높인 6.406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0% 하락했다는 의미로 달러 반등의 영향이다. 중국과 24개국의 무역 가중치를 고려해 이들 국가의 통화바스켓을 기초로 산출한 8일 기준 'CFETS 위안화 환율지수'는 전주 대비 0.03포인트 하락한 97.30으로 집계됐다. 장위(張瑜) 민생증권연구소 연구원은 &q
2018-06-11 10:59:21
66+4wrfspJEg66y07Jet6rCI65OxIOyGjSDspJHqta0gNeyblCDrjIDrr7gg66y07Jet7Z2R7J6QIOymneqwgA==
미·중 무역갈등 속 중국 5월 대미 무역흑자 증가
[사진=바이두] 미·중 간 통상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지난달 대미무역 흑자가 증가했다. 8일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위안화 기준으로 중국의 5월 수출 규모는 1조340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 늘었다. 같은 기간 수입 규모도 1조1900억 위안으로 지난해 5월에 비해 15.6% 증가했다. 달러화 기준으로 5월 수출과 수입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2.6%, 26% 증가했다.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입액이 크게 늘면서 지난달 중국의 무역 흑자는 1565억1000만 위안(달러 기준 249억 2000만
2018-06-08 18:15:35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OOydvCkgNi40MDAz7JyE7JWILi4uMC4xMy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8일) 6.4003위안...0.13% 가치 하락
[사진=신화통신]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인 8일 위안화가 달러 대비 소폭 절하로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84위안 높인 6.4003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3% 하락했다는 의미로 최근 지속됐던 절상 흐름에 제동이 걸렸다. 전날 인민은행이 공개한 중국의 5월 외환보유액도 위안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두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8일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5496위안, 엔화(100엔) 대비
2018-06-08 11:04:01
7KSR6rWtIDXsm5Qg7Jm47ZmY67O07Jyg7JWhIDPsobAxMTA27Ja1IOuLrOufrC4uLuuRkOuLrCDsl7Dsho0g6rCQ7IaM
중국 5월 외환보유액 3조1106억 달러...두달 연속 감소
[사진=바이두] 중국 외환보유액이 또 감소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7일 5월 말 기준 중국 외환보유액이 3조1106억 달러로 전월 대비 142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3조1200억 달러도 밑도는 수준으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올 들어 달러 대비 예상 외 강세를 보였던 위안화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 등에 따른 달러 강세에 최근 약세 전환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이달 들어서는 위안화 가치가 상승하며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중국 경제전문 매
2018-06-08 08:24:56
64us65+s64u5IDYuM+ychOyViOuMgCDsp4TsnoUg7JyE7JWI7ZmULCDsoIjtlZgg66mI7LaU6rOgIOyEnOyEnO2eiCDrsJjrk7E/
달러당 6.3위안대 진입 위안화, 절하 멈추고 서서히 반등?
[사진=중국신문사] 달러 강세 등의 영향으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위안화가 최근 조정 속 힘을 찾는 모양새다. 이와 함께 상대적으로 펀더멘털이 튼튼한 위안화 수요가 늘어나면서 다시 서서히 강세로 전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CFETS)는 7일 위안화의 달러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121위안 낮춘 6.3919위안으로 고시했다. 전거래일에 이어 강세를 지속하면서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는 지난 5월 25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날의 오후 4시30분(
2018-06-07 11:31:58
7KSR6rWtIOyduOuvvOmKgCBNTEYgNDYzMOyWtSDsnITslYgg6rO16riJLCDthrXtmZTsmYTtmZQg7Iug7Zi47J286rmM
중국 인민銀 MLF 4630억 위안 공급, 통화완화 신호일까
중국 인민은행[사진=신화통신] 최근 중국 회사채 디폴트(채무불이행) 소식이 잇따르는 등 유동성 압박이 커진 상황에서 중국 인민은행이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를 통한 자금 수혈에 나섰다. 하반기 지급준비율(지준율) 추가 인하 기대감도 커졌지만 당국의 통화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인민은행은 6일 1년물 MLF로 4630억 위안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했다. 금리는 3.3%다. 이날 만기가 도래한 2595억 위안의 MLF에 대응하고 여기에 더해 2035억 위안을 추가로 주입한 것이다. 지난 1일에
2018-06-07 10:53:42
7KSR6rWtIO2ZmOq1rOyLnOuztCAi66+46rWt7J2AIOq4gOuhnOuyjCBJVCDsg53tg5zqs4Qg7YyM6rS07J6QIiA=
중국 환구시보 "미국은 글로벌 IT 생태계 파괴자"
[사진=바이두] 페이스북이 화웨이(華爲)를 비롯한 중국 IT기업들과 데이터(정보) 공유 파트너십을 종료할 것이라는 미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이 "미국의 중국 때리기가 한층 더 심각해지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이 글로벌 정보기술(IT)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IT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미국과 중국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7일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경계와 배척은 불공정하다'는 제목의
2018-06-07 08:05:51
W+ywqOydtOuCmOumrO2PrO2KuF0g7JWM66as67CU67CUIOuniOyciOydmCAn7Iug7IaM66ekIOuPhOyLnCcg6rG07ISkIO2UhOuhnOygne2KuA==
[차이나리포트] 알리바바 마윈의 '신소매 도시' 건설 프로젝트
허마셴성 매장을 방문한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사진=바이두] "우리는 베이징의 알리바바(阿里巴巴) 스마트 매장에서 이미 미래를 엿보았다. 지난 2002년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2054년 미래사회를 배경으로 한 공상과학(SF)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나오는 장면이 눈앞에서 그대로 실현됐다." 중국 하이테크 전문매체인 테크노드가 중국 수도 베이징에 소재한 알리바바 스마트 매장을 방문한 소감을 표현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매장에서는 클라우드 매대에 장착된 센서기가 고객의 성
2018-06-07 07:0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