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ISg7ZaJ7KeA7ZGc66GcIOuzuCDsmKztlbQg7KSR6rWtIOqyveygnCAn66ek7JqwIOunkeydjCc=
선행지표로 본 올해 중국 경제 '매우 맑음'
[사진=바이두] 중국 실물경기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올 1분기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해 올 한해 내내 중국 경제 기상도가 맑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제조업 PMI가 각각 51.3%, 50.3%, 51.5%로 20개월 연속 50%을 기록했다고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이 8일 보도했다. PMI가 50%를 넘으면 경기 확장을, 밑돌면 경기 위축을 뜻한다. 중국 공식 제조업 PMI는 지난 2016년 8월 이후 지속적으로 확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8-04-09 11:23:35
66+4wrfspJEg66y07Jet7KCE7J+BIOyYge2WpT8s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OeydvCkgNi4zMTE07JyE7JWI
미·중 무역전쟁 영향?, 위안화 고시환율(9일) 6.3114위안
[사진=신화통신] 미·중 무역전쟁이 가열되면서 위안화 가치도 내리막길을 걷는 분위기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9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88위안 높인 6.3027위안으로 고시했다. 전거래일 대비 0.30% 가치가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 등 대외적 불확실성에 따른 변화로 분석됐다. 청명절 연휴에 당국이 환율을 고시하지는 않았지만 양국간 무역갈등 심화에 따라 위안화 가치는 하락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00억 달러 추가 관
2018-04-09 10:46:17
4oCLW+uvuOykkSDrrLTsl63soITsn4FdICLrr7jqta3sgrDsl5Ag7Jy164uo7Y+t6rKpIiDspJHqta3snZgg7LaU6rCAIOuztOuztey5tOuTnOuKlD8=
​[미중 무역전쟁] "미국산에 융단폭격" 중국의 추가 보복카드는?
미중 무역분쟁. [사진=아주경제DB] 미국산 돈육·과일·폐알루미늄 등에 30억 달러(약 3조2000억원) 보복 관세를 부과한데 이어 미국산 대두·자동차·항공기 등에 대한 500억 달러 고율 관세 카드를 꺼낸 중국의 추가 보복 조치는 무엇이 남았을까. 미·중 양국이 '관세 폭탄'을 서로 주고받은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 다시 중국산 수입품 1000억 달러어치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을 지시한데 대해 중국이 강력 반발하며 미·중 무역갈등이 확전 양상으로
2018-04-07 20:46:50
66+46rWtIOy2lOqwgCDqtIDshLjrtoDqs7wg7KGw7KeQ7JeQIOykkeq1rSDri7nqta0gJ+uwnOuBiCcuLi4i64Gd6rmM7KeAIOqwhOuLpCI=
미국 추가 관세부과 조짐에 중국 당국 '발끈'..."끝까지 간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보복관세에 불쾌함을 보이며 당국에 1000억 달러 추과 관세 검토를 지시한 것에 대해 중국 당국이 "끝까지 싸우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6일 관련 담화문을 통해 "중국은 그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반드시 반격할 것이며 필요한 모든 대응책을 동원해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지켜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최근 양국간 무역갈등에 대해 중국의 입장을 수 차례 밝혀왔고 또 아주 명확
2018-04-06 16:40:04
7KSR6rWtIOyVvOyLrOuLtOydgCAn7JyE7JWI7ZmUIOybkOycoCDshKDrrLwnLCDrp6TsnbwgM+yhsOybkCDsnbTsg4Eg6rGw656YIA==
중국 야심담은 '위안화 원유 선물', 매일 3조원 이상 거래
[사진=연합/EPA] 중국이 국제유가 영향력 확대를 위해 내놓은 위안화 표시 원유 선물이 높은 거래량을 지속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달 26일 중국 최초의 위안화 표시 원유 선물이 상하이선물거래소 자회사인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센터에 상장했고 이후 4일까지 8거래일간 많은 투자자가 몰려 하루 평균 거래액이 무려 207억 위안(약 3조5053억원)에 달했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6일 보도했다. 5 위안화 원유 선물은 중국 국내 최초로 해외 투자자에게 개방된 선물 상품으로 선물시장의 국제화를 위한 중요한 단
2018-04-06 15:59:11
W+ustOyXreyghOyfgV0g7Jes7KCE7ZWcIOq4tOyepeqwkC4uLuykkeq1rSDtmZjqtazsi5zrs7QgIuuvuOq1rSDshpDtlbTrqbQg64iE6rCAIOuPiCDrsoTrgpgi
[무역전쟁] 여전한 긴장감...중국 환구시보 "미국 손해면 누가 돈 버나"
[사진=바이두] 미국과 중국이 물밑접촉을 시도하는 동시에 강경한 행보로 무역전쟁 평행선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관세공격에 '맞불' 작전에 돌입한 중국은 보복조치가 정당한 대응이라는 점을 대외적으로 알리는데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500억 달러 상당의 관세폭탄을 주고 받은데 이어 중국 상무부는 미국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고 밝혔고 "무역전쟁은 아니다"라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00억 달러의 추가 관세부과를 지시하는 등 미·중 무역전쟁
2018-04-06 11:16:53
66+47KSRIOustOyXreyghOyfgSDigJjsoJwy65287Jq065Oc4oCZ4oCm7KSR6rWtIOyghOusuOqwgCDsnZjqsqwg67CPIOyghOunnSDrqqjslYTrs7TquLAg
미중 무역전쟁 ‘제2라운드’…중국 전문가 의견 및 전망 모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무역법 301조 조사를 바탕으로 중국산 수입품 1300여개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하자 중국이 미국산 대두·자동차 등 106개 품목에 동등한 보복을 발표하며 치명타를 날렸다. 미·중 무역전쟁의 ‘제2라운드’가 시작된 것이다. 중국 내에서는 무역전쟁으로 더 큰 손해를 보는 쪽은 어디일지, 중국의 보복에 미국이 관세 부가를 중단할 것인지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
2018-04-06 10:49:14
W+ustOyXreyghOyfgV0g7KSR6rWtIOq0gOyEuO2Pre2DhOyXkCDrr7jqta0g7YWM7Iqs6528wrfrs7TsnokgJ+yngeqyqe2DhCc=
[무역전쟁] 중국 관세폭탄에 미국 테슬라·보잉 '직격탄'
보잉, 테슬라. 중국 정부가 공개한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 품목에 항공기, 자동차 등이 포함되면서 미국 항공사 보잉과 미국 전기차기업 테슬라가 직격탄을 입을 것을 관측됐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 위원회가 4일 오후 공개된 보복관세 품목에는 15t 초과~45t 미만 중량의 항공기 기체 및 기타 항공기가 포함됐다. 이 기준에 따르면 중소형 기종이 보복관세 타깃이 된 것이다. 중국 21세기경제보는 전문가를 인용해 미국이 수출하는 대부분의 내로우바디(Narrow-body·좁은 기체)가 여기에 포함된다며
2018-04-05 16:06:54
66+46rWtIHZzIOykkeq1rSDrrLTsl63soITsn4EsICfsqZDsnZgg7KCE7J+BJ+ycvOuhnCDrsojsp4jquYwuLi7ri6TsnYzsnYAg7ZmY7JyoPw==
미국 vs 중국 무역전쟁, '쩐의 전쟁'으로 번질까...다음은 환율?
[사진=아주경제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조 2025'를 겨냥한 관세부과 품목을 공개한 지 반나절 만에 중국이 자동차, 대두 등 106개 품목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맞대응에 나서 무역전쟁이 본격화됐다. 이와 함께 양국의 대결이 환율, 국채 등 금융시장까지 번지며 전면전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증폭됐다. 특히 이달에는 미국 재무부가 환율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으로,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해 압박 수위를 더 높일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2018-04-05 15:24:31
66+47KSRIOustOyXreyghOyfgSAn7ZiR7IOBJ+ydtOuDkCAn7ZmV64yAJ+uDkA==
미중 무역전쟁 '협상'이냐 '확대'냐
미중 무역전쟁. [사진=바이두] 미국과 중국 양국이 서로의 '약점'을 겨냥해 500억 달러짜리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며 미·중 무역분쟁 '제2라운드'에 돌입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끝까지 싸울 것이라며 결전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사실 미·중 양국 모두 관세 부과 시기를 특정하지 않아 대화·협상의 여지는 남겨뒀다는 해석이다. 중국 전문가들은 사실 미국의 일부 시장 개방 요구가 중국 개혁·개방 목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고있다. 중국 경제 사령탑으로 불리
2018-04-05 10:52:43
7KSR6rWtLCDnvo4g64yA65GQwrfsnpDrj5nssKgg65OxIDEwNuqwnCDsoJztkojsl5AgMjUlIOqzoOycqCDqtIDshLjroZwgJ+unnuu2iCc=
중국, 美 대두·자동차 등 106개 제품에 25% 고율 관세로 '맞불'
[사진=아주경제 DB]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1300개 중국산 수입품 목록을 공개하자 중국도 관세 공격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중화인민공화국 대외무역법'에 의거해 4일 대두, 자동차, 화학공업 제품, 항공기 등 14개 분야의 미국산 제품 106개 품목에 대해 25%의 관세 부과를 결정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4일 보도했다. 중국은 세계 2대 미국 농산물 수출시장으로 대두의 경우 전체 생산량의 3분의 1이 중국으로 수출된다. 자동차도 캐나다 다음의
2018-04-04 17:18:36
7KSR6rWtLCDrr7jqta0gNTAw7Ja1IOuLrOufrCDqtIDshLggJ+unnuuMgOydkSfigKbsl5DthYzrpbQg67CY642k7ZWRIOq0gOyEuCDsnbjsg4E=
중국, 미국 500억 달러 관세 '맞대응'…에테르 반덤핑 관세 인상
미중 무역전쟁. [그래픽=아주경제DB] 미국이 3일(현지시각) 중국산 제품에 500억 달러 관세품목을 발표한 당일 중국이 미국산 화학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상향 조정하는 것으로 일단 ‘응수’했다. 중국 상무부는 4일 미국과 유럽연합(EU) 업체에서 수입한 에틸렌 글리콜 모노부틸 에테르(EGBE)와 디에틸렌 글리콜 모노부틸 에테르(DEGBE), 두 종류 화학제품에 대해 오는 12일부터 10.8~75.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상무부가 지난 2013년 1월 25일부터 5년간 미국과 EU에서 수입한 에틸렌 계열
2018-04-04 16:47:28
5LitIOuGjeyXheu2gCwg64yA65GQIOuztOyhsOq4iCDsp4Dsm5Ag7ZmV64yA4oCm66+46rWt7IKwIOyImOyehSDspJHri6gg64yA67mEIOyEoOygnOyhsOy5mA==
中 농업부, 대두 보조금 지원 확대…미국산 수입 중단 대비 선제조치
중국 콩밭. [사진=신화망] 미국과 중국, 양국 간 무역 갈등이 한층 고조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자국 대두 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중국 신화사에 따르면 3일 중국 농업농촌부(농업부)와 재정부는 농업과 농가 우대를 위한 8개 영역, 37개 조치가 포함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농업부와 재정부는 “중국 농업 발전을 위한 재정 중심적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며 “프로젝트, 자금 사용 및 관리 제도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성명 속 지원 분야는 △농민 직접보조금 △신(新)농
2018-04-04 16:04:22
66y07Jet7KCE7J+BIOq4tOyepeqwkOyXkCDspJHqta0g7JyE7JWI7ZmUIOygiO2VmCwg6rOg7Iuc7ZmY7JyoKDTsnbwpIDYuMjkyNuychOyViA==
무역전쟁 긴장감에 중국 위안화 절하, 고시환율(4일) 6.2926위안
[사진=바이두] 미국 정부가 예고대로 '중국제조 2025'를 겨냥한 거액의 관세부과 목록을 공개하면서 위안화 가치는 이틀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93위안 높인 6.292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5% 절하됐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 긴장감 속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전날 역내 위안화 환율이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기준 6.2844위안, 밤 11시30분 기준 6.2900위안으로 절하 마
2018-04-04 11:17:36
66+46rWtIO2KuOufvO2UhOqwgCDsoJXsobDspIDtlZwgJ+ykkeq1reygnOyhsCAyMDI1J+uKlD8=
미국 트럼프가 정조준한 '중국제조 2025'는?
중국제조 2025 전략.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3일(현지시각) 공개한 중국산 수입품 관세부과 품목 1300여개는 의료, 항공, 반도체 기계, 정보통신(IT), 산업용 로봇, 화학 등 분야에 걸쳐져 있다. USTR은 이번 500억 달러어치에 달하는 관세 부과가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산업고도화 전략인 '중국제조 2025'를 정조준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중국제조 2025는 중국이 제조업 대국에서 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2015년 3월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
2018-04-04 11:13:16
7KSR6rWtICLrsJvsnYDrp4ztgbwg65CY64+M66Ck7KO864qUIOqyjCDsmIjsnZgiIOuvuOq1rSDqtIDshLjrqqnroZ0g67Cc7ZGc7JeQIOy2lOqwgOuztOuztSDsmIjqs6A=
중국 "받은만큼 되돌려주는 게 예의" 미국 관세목록 발표에 추가보복 예고
[사진=중국 상무부 대변인 담화문] 중국 상무부, 주미 중국대사관, 외교부 등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3일(현지시간) '무역법 301조' 조사 결과에 따라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수입품 목록 1300여개를 발표한 것에 대해 일제히 반발하며 추가 보복 조치를 예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대변인 담화문에서 "미국이 중국의 엄정한 우려를 고려하지 않고 관세 부과 목록을 공개했다"며 "이는 전형적인 일방주의, 보호무역주의 행위로 중국은 강력히 규탄하
2018-04-04 08:55:35
J+ykkeq1reygnOyhsCAyMDI1JyDqsqjrg6XtlZwg66+46rWtLCA1MDDslrUg64us65+sICDspJHqta0g7IiY7J6F7ZKIIOq0gOyEuCDrqqnroZ0g6rO16rCc
'중국제조 2025' 겨냥한 미국, 500억 달러 중국 수입품 관세 목록 공개
[사진=USTR 홈페이지 캡처] 미국 정부가 앞서 예고한 약 5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대상 목록을 3일(현지시각) 공개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301조사에 따라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 품목 약 1300개를 공개했다고 중국 환구망이 4일 속보로 전했다. 관세 대상 품목은 의료, 항공, 반도체 기계, 정보통신(IT), 산업용 로봇, 화학 등 분야에 걸쳐져 있으며, 관세율은 25%다. 특히 USTR는 이번 관세 부과가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산업고도화 전략인 '중국제조2025&#
2018-04-04 08:07:38
7JyE7JWI7ZmUIO2ZmOycqCDquInrnb0g7IaNICfspJHqta3tjJAg7ZSM65287J6QIO2VqeydmCcg7Jqw66Ck64+EIA==
위안화 환율 급락 속 '중국판 플라자 합의' 우려도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자료=인민은행] 중국 위안화 가치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우려가 확산되면서 일각에서는 중국이 무역마찰을 줄이기 위해 사실상 위안화 가치를 끌어올리는 것 아니냐며 '중국판 플라자 합의' 가능성도 내놓고 있다. 2일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117위안 낮춘 6.276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날 위안화 가치는 0.19% 올라 2015년 8월 11일 환율개혁(전날 종가 반영) 이후 약 2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위
2018-04-04 07:09:20
7KSR6rWtICfsnpDsnKDrrLTsl63qtawgMy4wJyDsi5zrjIAgMeuFhCwg7ISx6rO864qU
중국 '자유무역구 3.0' 시대 1년, 성과는
중국 11곳 자유무역시범구. 주황색으로 표시된 곳이 1차 선정지인 상하이, 녹색이 2차 선정지, 파란색과 빨간색이 3차 선정지역이다. [사진=바이두] 중국이 경제도시 상하이를 시작으로 광둥, 톈진, 푸젠 그리고 지난해 랴오닝, 저장, 허난, 후베이, 충칭, 쓰촨, 산시성까지 7곳의 자유무역시범구를 추가해 '1+3+7'의 3.0시대가 열린지 1년이 지났다. 중국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는 지난 1년간 제3차 자유무역구(FTZ) 7곳을 중심으로 성공사례와 경험, 현지실정을 바탕으로 새로운 개혁·개방을 모색하고 변
2018-04-03 17:57:42
4oCc7LaU7LKo7IudIOyjvO2Dneu2hOyWkSwg7J2066m06rOE7JW9IOuLqOyGjeKApuKAneykkeq1rSDrtoDrj5nsgrAg6rec7KCcICfsoJwy65287Jq065OcJyAg
“추첨식 주택분양, 이면계약 단속…”중국 부동산 규제 '제2라운드'
중국 부동산 시장. [사진=아주경제DB] '중국 15개 넘는 도시 부동산 규제 '도미노'. 부동산규제 제2라운드가 시작된건가?' 중국신문망이 지난 3일 게재한 기사 제목이다.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 폐막후 약 10여일간 선전· 항저우·시안·청두 등 15곳 넘는 도시에서 줄줄이 부동산 규제책을 내놓은 것을 보도한 기사다. 지난해 3월 17일 수도 베이징이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한 초강도 규제책을 내놓은 이후 주요 도시들이 부동산 규제 대열에 합류한지 약 1년 만에 부동
2018-04-03 13:2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