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2VmOydtOuCnCwg7Iux6rCA7Y+s66W0wrftmY3svansspjrn7wuLi4yMDM164WEIOyEuOqzhCDsnbzrpZgg7J6Q7Jyg66y07Jet7ZWtIA==
중국 하이난, 싱가포르·홍콩처럼...2035년 세계 일류 자유무역항
보아오 포럼 폐막 후 13일까지 시진핑 중국 주석은 하이난성을 시찰했다. 13일 오전(현지시간)에는 하이난경제특구 건설 30주년 기념식에서 자유무역항 조성을 공식 선언했다. 시 주석이 기념식 후 지역주민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공식 선언과 함께 하이난(海南)성 자유무역항 조성사업에 시동이 걸렸다. 국무원도 오는 2035년까지 하이난 자유무역항을 세계적 수준의 비즈니스 환경을 갖춘 개방 플랫폼으로 성장시킨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시 주석이 13일 하이난
2018-04-15 14:32:35
7KSR6rWtIDPsm5QgJ+q5nOynnScg66y07Jet7KCB7J6QIOq4sOuhnQ==
중국 3월 '깜짝' 무역적자 기록
중국 수출입 증가율[자료=해관총서] 중국이 지난달 11개월 만의 '깜짝'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줄어든 반면 수입이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중국 해관총서는 13일 위안화 기준으로 3월 수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9.8%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월 수출 증가율 36.2%에서 크게 둔화한 것이다. 같은기간 수입 증가율은 5.9%로, 전달 0.2% 하락한 것에서 플러스로 전환했다. 이로써 중국은 3월 한달 297억8000만 위안(약 5조원)의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중국이 월별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2
2018-04-13 14:32:32
7KSR6rWtLCDrr7jqta3sgrAg64yA65GQIOq0gOyEuCDrtoDqs7wgIue+juqwgCDkuK3rs7Tri6Qg7YOA6rKpIO2BrOuLpCIgIA==
중국, 미국산 대두 관세 부과 "美가 中보다 타격 크다"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 갈등 긴장감이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관세를 부여할 경우 미국 대두 농업에 큰 타격을 입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내 물가상승률은 예상보다 적었다. 왈라스 타이너 미국 퍼듀대학교 교수 연구팀은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25% 관세를 부여할 경우 미국의 대(對) 중국 수출이 65% 감소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고 중국 봉황망(鳳凰網)이 12일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했다. 만약 중국의 관세 부과가 3~4년 가량 이어진다면 미국의 전체 대두 수출
2018-04-12 15:29:53
5LitIOumrOy7pOywvSDstJ3rpqzqsIAg7IOB7ZWY7J20IOyekOycoOustOyXreq1rCDri6TshK/rsojsp7gg7LC+7J2AIOydtOycoA==
中 리커창 총리가 상하이 자유무역구 다섯번째 찾은 이유
10일 리커창 총리가 상하이 자유무역구 기업서비스 센터를 시찰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취임후 다섯 번째로 상하이(上海) 자유무역구를 찾아 중국 개혁개방 의지를 재차 내비쳤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가 10일부터 이틀간 상하이를 방문해 상하이 자유무역구 기업서비스센터, 상하이 양산(洋山)항 무인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 등을 둘러봤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이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 중국의 개혁개방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리 총
2018-04-12 13:57:00
IuydkeuLte2VmOudvCwg66+46rWtIi4uLu2ZmOq1rOyLnOuztCAi7KSR6rWt7J2AIOqwnOuwqSwg576OIOyWhO2Mje2VnCDqvLzsiJgg7JWI64+8Ig==
"응답하라, 미국"...환구시보 "중국은 개방, 美 얄팍한 꼼수 안돼"
시진핑 주석이 10일(현지시간) 보아오(博鰲)포럼 개막식 연설에서 대외 개방을 강조하고 미·중 무역전쟁을 대화와 협상으로 풀어가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보아오 포럼을 계기로 대외개방 확대를 선포하고 구체적인 12개의 금융시장 개방조치와 대략적인 일정표까지 공개하는 등 유화적 제스처로 미국을 압박하고 있다. 중국 관영언론은 "이제는 미국이 응답할 차례"라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2일 '미
2018-04-12 10:57:52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LsnbwpIOuLrOufrOuLuSA2LjI4MzTsnITslYgsIDAuMTIlIOygiOyDg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2일) 달러당 6.2834위안, 0.12% 절상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당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위해 위안화 절하 카드를 꺼내들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에 화답하듯 12일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는 전날에 이어 소폭 상승했다. 이날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달러당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77위안 낮춘 6.283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거래일 대비 가치가 0.12% 상승했다는 의미다. 중동 불안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미국 증시가 출렁대면서 달러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고 중국 당국이 무역전쟁에 '위안화 카드
2018-04-12 10:41:18
7JWM66as67CU67CUIOuniOyciCwgIuuvuOKAi8K37KSRIOustOyXreyghOyfgSwg6rKw6rWtIOuvuOq1reyXkCDtg4DqsqkiLi4uV1NKIOq4sOqzoOusuA==
알리바바 마윈, "미​·중 무역전쟁, 결국 미국에 타격"...WSJ 기고문
마윈 알리바바 회장[사진=신화통신]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수장이자 글로벌 기업인으로 부상한 마윈 회장이 잇따라 세계를 향해 미·중 무역전쟁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9일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博鳌)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무역이 중단되면 그때부터 진짜 전쟁이 시작된다. 세계화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없다"더니 이번에는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을 통해 "중·미 무역전쟁의 최대 피해자는 미국 농가와 중소기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8-04-12 08:17:07
5LitIOqyveygnO2VmeyekCDrprDsnbTtkbgg4oCc7JWe7Jy866GcIDEw64WE6rCEIOykkeq1rSDqsr3soJzshLHsnqXrpaAgNiUg7Jyg7KeAIO2ZleyLoOKAnQ==
中 경제학자 린이푸 “앞으로 10년간 중국 경제성장률 6% 유지 확신”
린이푸 중국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명예원장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대표 경제학자인 린이푸(林毅夫) 베이징(北京)대 국가발전연구원 명예원장이 “앞으로 10년 동안 중국 경제는 연 6%의 성장률을 유지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지난 8일 개막한 보아오(博鰲) 포럼에 참석한 린 원장은 다음 날 아침 열린 SK조찬 행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연 6%의 성장률은 중국 정부와 인민들이 원하는 목표치에도 부합한다”라고 덧붙였다. 린 원장은 “이어 2025년에는
2018-04-11 17:51:51
5LitIOyghOusuOqwgCAi7KSR6rWt7J2YIOuwnOyghCwg7KCEIOyEuOqzhCDtlonrs7XCt+uzteyngCDspp3sp4Tsi5zsvLDri6QiIA==
中 전문가 "중국의 발전, 전 세계 행복·복지 증진시켰다"
[사진=바이두] “중국의 발전은 세계 경제 성장과 안정의 원동력이다. 중국의 성장으로 세계인은 일자리와 행복을 얻었고 빈곤 국가는 투자와 발전의 기회를 얻었다.” 뉴리(牛犁) 중국 국가정보센터 경제예측부 부주임은 중국이 세계 경제 성장의 큰 공로자라며 이 같이 말했다고 10일 중국 관영언론 신화망(新華網)이 전했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을 둘러싼 각종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뉴 부주임은 중국의 발전이 세계 경제에 가져온 6가지 장점을 △경제적 안정 및 성장 동력 제공 △일자리
2018-04-11 17:44:11
7KSR6rWtIDPsm5Qg7IaM67mE7J6Qwrfsg53sgrDsnpAg66y86rCAIOuRlO2ZlCAi66y07Jet7KCE7J+B7JeQ64+EIOusvOqwgCDslYjsoJUg7KCE66edIiA=
중국 3월 소비자·생산자 물가 둔화 "무역전쟁에도 물가 안정 전망"
[자료=국가통계국] 중국의 3월 소비자·생산자 물가 상승률이 모두 큰 폭 둔화했다. 특히 생산자물가는 경기선행지표로 여겨지는만큼 올 한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둔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달 중국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년 동기 대비 3.1% 올랐다고 11일 발표했다. 상승률은 전월(3.7%)보다 낮은 수준으로, 2016년 10월(1.2%) 이후 17개월 만에 최저치다. 앞서 블룸버그 시장 예상치인 3.3%보다도 낮다. PPI 상승률은 지난 해 10월 이후 5개월째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중국
2018-04-11 14:37:31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HsnbwpIDYuMjkxMeychOyViC4uLjAuMjUlIOqwgOy5mCDsg4Hsirk=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1일) 6.2911위안...0.25% 가치 상승
[사진=아주경제 DB] 중국 위안화가 다시 강세를 보였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1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60위안 낮춘 6.2911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25% 상승했다는 뜻이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환율은 7.7766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8697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9181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9.47원이다.
2018-04-11 10:23:44
7Iuc7KeE7ZWRIOykkeq1rSDrs7TslYTsmKTshJwg7ZmU7ZW07J2YIOyGkOynkywgIuqzoOunmeuLpCLripQg66+46rWt7J2YIO2KuOufvO2UhA==
시진핑 중국 보아오서 화해의 손짓, "고맙다"는 미국의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보아오 포럼 개막식에서 수입 문턱을 낮추고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겠다며 미국에 내민 화해의 손짓에 "고맙다"며 반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자동차 장벽과 수입 관세 등과 관련한 시 주석의 사려깊은 발언과 지식재산권, 기술이전에 대한 인식을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함께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협상 가능성을 시
2018-04-11 07:47:37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DsnbwpIDYuMzA3MeychOyViCwgMC4wNy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0일) 6.3071위안, 0.07% 가치 하락
[사진=중국신문사] 미·중 무역전쟁의 긴장감이 팽팽한 상황에서 중국 위안화는 약보합으로 10일 거래를 시작했다. 전날 큰 폭으로 절하세를 보인 후 낙폭을 줄였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0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43위안 높인 6.3071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07% 소폭 하락했다는 의미다. 중국증권망(中國證券網)은 시장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미·중 무역갈등도 시장의 위안화에 대한 견고한 자신감을 흔들기는 어렵다&qu
2018-04-10 10:57:59
IuuvuMK37KSRIOustOyXreyghOyfgSwg7ZmY7Jyo7KCE7J+B7Jy866GcIO2ZleyCsCDslYjrkKDqsoMi
"미·중 무역전쟁, 환율전쟁으로 확산 안될것"
(왼쪽부터) 성쑹청 인민은행 참사, 리양 국가금융발전실험실 이사장, 후쿠다 야스오 일본 전 총리.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이 금융전쟁으로 번지지 않을 것이다." 성쑹청(盛松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참사가 9일 인민은행 기관지 금융시보(金融時報)를 통해 위안화 평가절하가 가져올 손실이 이득보다 더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화 절하가 자본유출에 커다란 압박을 가져올 뿐만 아니라 중국은 이미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도가 높지 않아 굳이 위안화 가치를 낮춰서 경제성장을 견
2018-04-10 10:05:22
7Yq465+87ZSEICLrqY3ssq3tlZwg66y07JetIuyXkCDkuK0g7Ja466GgICLsgqzsi6Qg7Jmc6rOhLi4u7KSR6rWtLCDsi53rr7zsp4Ag7JWE64OQIg==
트럼프 "멍청한 무역"에 中 언론 "사실 왜곡...중국, 식민지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영원한 친구라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루 만에 중국과의 자동차 무역을 맹비난하자 중국 관영언론이 "왜곡하지 마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중국에 미국 자동차를 보내면 관세가 2.5%인데 미국에서 중국으로 보내면 25%의 관세를 내야 한다"면서 "멍청한 무역"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
2018-04-10 08:26:41
67O07JWE7JikIOqwhCDrp4jsnIggIuustOyXrSDrqYjstpTrqbQg7KCE7J+BIi4uLuyLnOynhO2VkSDspJHqta0g7KO87ISdIOyYpOuKmCDqsJzrp4nsl7DshKQ=
보아오 간 마윈 "무역 멈추면 전쟁"...시진핑 중국 주석 오늘 개막연설
마윈 중국 알리바바 회장.[사진=신화통신]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를 이끄는 마윈 회장이 보아오(博鳌) 포럼에 참석해 "무역은 계속되야 한다"면서 최근 미국의 행보에 일침했다. 마윈 회장이 9일 저녁(현지시간)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만나 "무역이 중단되는 순간에 바로 전쟁이 시작된다"면서 "세계화의 발전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 회장은 "현재 무역시장에 문제가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나 이는 '무
2018-04-10 07:53:4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vuMK37KSRIOustOyXreyghOyfgeyXkCDtmLzsobAg7IaNIOyDgeyKuSDrp4jqsJAsIOyDge2VmOydtCAwLjIzJeKGkQ==
[중국증시 마감] 미·중 무역전쟁에 혼조 속 상승 마감, 상하이 0.23%↑
청명절 연휴 후 거래를 재개한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9일 전거래일 대비 0.23% 상승 마감했다. [사진=중국신문사] 청명절 연휴 후 거래를 재개한 중국 증시가 붉게 물들었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연휴기간(5~6일) 세계 증시가 출렁댔지만 9일 다소 투자심리가 다소 살아난 영향이다. 9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장 초반 극적 반전했다. 거래 시작과 함께 살아나는 듯 하다 3113포인트까지 급락했다. 하지만 이후 바로 급등했고 전거래일 종가 이상 수준에서 조정장을 보이다 7.18포인트(0.23%) 상승한 3138.29로 장
2018-04-09 16:50:43
W+uztOyVhOyYpO2PrOufvF0g4oCc7ZWY7J2064Kc7ISxIOykkeq1rSDstZzstIgg7J6Q7Jyg66y07Jet7ZWt65CY64KY4oCdIOq4sOuMgOqwkCDtmZXsgrA=
[보아오포럼] “하이난성 중국 최초 자유무역항되나” 기대감 확산
보아오아시아포럼이 열리는 하이난성 보아오 국제회의센터 전경. [사진=신화통신] 중국 최남단에 위치한 ‘중국의 하와이’로 불리는 하이난(海南)성이 홍콩이나 싱가포르처럼 중국 최초 자유무역항으로 지정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하이난성 휴양도시 보아오(博鳌)에서 열리는 보아오아시아포럼 개막식 연설에서 하이난성 자유무역항 지정을 포함한 중대한 개혁개방 조치를 발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다. 중국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올해는 하이난
2018-04-09 14:56:01
W+uvuOykkSDrrLTsl63soITsn4FdIOykkeq1rSDtmITsp4Ag6riw7JeF7JeQIOuvuOy5mOuKlCDsmIHtlqXsnYA/
[미중 무역전쟁] 중국 현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아주경제 DB]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격화되자 중국 기업들이 미국 무역이 회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입장을 내놓기 시작했다. 대부분의 업체는 단기적으로 미·중 무역 갈등이 실적, 주가 등에 영향을 주겠으나 중장기적으로는 큰 충격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증권시보망(證券時報網)은 “최근 미·중 무역 전쟁 발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청명절 연휴 동안 적지 않은 상장기업이 미국 사업 관련 업무보고서를 발표했다”고 9일 보도했다.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중국 증시는
2018-04-09 13:23:51
7KSR6rWtIOuztOyVhOyYpO2PrOufvCDssqvrgqAgJ+uvuMK37KSRIOustOyXreyghOyfgScg7ZmU65GQLi4uIu2KuOufvO2UhCDsspjrsKksIOu2gOyggeygiCI=
중국 보아오포럼 첫날 '미·중 무역전쟁' 화두..."트럼프 처방, 부적절"
8일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2018 보아오포럼'이 막을 열었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우원중 보아오포럼 사무총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미국 경제에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처방은 부적절하다." 세계 1, 2대 경제체간 무역전쟁이 치열해지는 분위기 속에서 막을 올린 중국 보아오(博鰲)포럼 첫날부터 미·중 무역전쟁이 '화두'로 떠올랐다. 8일 오후(현지시간) 열린 포럼 기자회견에서 저우원중(周文重) 보아오포럼 사무총장이
2018-04-09 11:3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