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wqOydtOuCmOumrO2PrO2KuF0g7Jyg7ZaJ7Ja07JmAIOyLoOyhsOyWtOuhnCDrs7gg7KSR6rWtIOymneyLnCAxMOuFhA==
[차이나리포트] 유행어와 신조어로 본 중국 증시 10년
[사진=중국신문사] 2007년 10월 16일 상하이종합지수는 6124포인트라는 역대 최고점을 찍었고 폭락했다. 이후에도 안정과 급등락을 오가며 투자자는 울고 웃었다. 최근에는 시장 펀더멘털이 안정되고 투자자도 이성을 찾으면서 조정 속 점진적 상승세를 유지하는 분위기다. 등락을 거듭했던 중국 증시의 지난 10년을 당시의 유행어와 신조어로 되짚어본다. ◇ 관덩츠몐(關燈吃面·불끄고 면 먹기) [사진=신화통신] 2011년 12월 15일 한 주식 게시판 댓글에서 시작했다. 그해 12월 7일 충칭맥주가
2017-10-19 11:29:27
W+ywqOydtOuCmOumrO2PrO2KuF0gNjEyNO2PrOyduO2KuCDtm4QgMTDrhYQsICfsi5zsp4TtlZEgNeuFhCcg7Z6YIOyeheyWtCDri6zrnbzsp4Qg7KSR6rWtIOymneyLnA==
[차이나리포트] 6124포인트 후 10년, '시진핑 5년' 힘 입어 달라진 중국 증시
[사진=중국신문사] 2007년 10월 16일 상하이종합지수는 6124포인트라는 역대 최고점을 찍었다. 당시 투자자들은 격양됐고 1만 포인트 돌파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라는 기대감까지 고개를 들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현재 조정 속 점진적 상승세를 보이며 낙관 정서를 키우고 있는 상하이지수는 3400에도 못 미친다. 지난 10년 중국 증시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증권전문매체 증권시보망(證券時報網)은 “2007년 꿈 같은 최고점을 찍었고 지난 10년간 중국 증시는 무서울 정도로 요동쳤다”면서 “지수는
2017-10-19 11:27:03
WzE57LCoIOuLueuMgO2ajF0gIuyLnOynhO2VkeydmCDspJHqta0iIDXrhYTsnZgg67mb6rO8IOq3uOumvOyekCA=
[19차 당대회] "시진핑의 중국" 5년의 빛과 그림자
2012년 12월 초 시 총서기가 광둥성 선전시 롄화산의 덩샤오핑 동상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이 2012년 말 18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총서기직에 오르자마자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개혁·개방 1번지’인 광둥성 선전이었다. 선전 롄화산에 있는 ‘개혁·개방 총설계사’ 덩샤오핑(鄧小平) 동상에 헌화한 그는 과거 덩의 '남순강화(南巡講話)'를 연상시키는 행보를 이어가며 ‘제2의 개혁·개방’ 의지를 불태웠다.
2017-10-16 03: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Iuqzteq4iey4oeqwnO2YgSwg7LC97JeF7ZiB7IugLCDrtoDssYTsnITquLAuLi4iIOyLnOynhO2VkSDsp5HqtowgNeuFhCDspJHqta3qsr3soJwg7ISx7KCB7ZGc
[차이나리포트] "공급측개혁, 창업혁신, 부채위기..." 시진핑 집권 5년 중국경제 성적표
중국 연도별 경제성장률[그래픽=아주경제DB]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중앙의 강력한 영도 아래 중국 경제사회가 발전해 휘황찬란한 새로운 성과를 거뒀다. 이는 두 개의 백년 목표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을 실현하는 데 견고한 기초를 닦았다." (* '두 개의 백년'은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인 2021년까지 전면적 샤오캉(小康·풍족하고 편안한)사회를 건설하고 신중국 건국 100주년인 2049년까지 세계 최강대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말한다.) 19차 당대회를 앞두
2017-10-12 08:00:47
W+ywqOydtOuCmOumrO2PrO2KuF0g67mE7Yq47L2U7J24IOyynOq1reyduOykhCDslYzslZjrjZTri4guLi7qt5zsoJwg7Lm065OcIOq6vOuCuCDspJHqta0sIOyZnD8=
[차이나리포트] 비트코인 천국인줄 알았더니...규제 카드 꺼낸 중국, 왜?
[사진=아주경제 DB] 비트코인 거래가 한국으로 몰리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거품과 리스크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한국 비트코인 거래시장이 중국을 넘어 세계 3위로 올라섰다는 소식이다. 한국이 세계 3대 비트코인 거래시장이 된 것은 중국 당국이 돌연 비트코인 거래소를 폐쇄하는 등 강력한 규제에 나선 때문이다. 중국 시장 거래량 상당액이 일본은 물론 한국까지 흘러 들어온 것. 이미 8년간 시장에서 살아남아 세계 시장이 주목하는 존재가 됐지만 지금까지도 그 정의와 가치가 명확하지 않은
2017-09-27 10:36:42
W+ywqOydtOuCmOumrO2PrO2KuF0gNjAw66eMIOq1rOupjeqwgOqyjCDrjIDrsJUg67aI67aZ7J24IOyVjOumrOuwlOuwlCwg7JWE66eI7KG07J20IOuWpOuLpA==
[차이나리포트] 600만 구멍가게 대박 불붙인 알리바바, 아마존이 떤다
항저우 구멍가게 웨이쥔슈퍼(좌)가 티몰스토어로 변신했다. [사진=항저우정부 홈페이지] 중국 항저우 저장대학교 위취안(玉泉) 캠퍼스 시시(西溪)로에 위치한 20㎡ 남짓 공간의 조그만 동네 구멍가게 ‘웨이쥔(維軍)슈퍼'. 황씨(47)가 8년째 운영하던 웨이쥔슈퍼는 최근 패밀리마트, 로손 등 유명 편의점이 주변에 잇달아 문을 열면서 파리만 날리기 일쑤였다. 하지만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의 ‘티몰 스토어(중국명·톈마오샤오뎬·天猫小店)’ 1호점으로 재단장한후 모
2017-09-20 10:09:32
W+ykkeq1rSDsgrDrkaXshLHsnYQg6rCA64ukXSgxKSDsnpDsp4Dsua0g7IOB66y067aAIOyymOyepSAi6rCI65Ox7J6I7KeA66eMIOqyve2YkSDsp4Dsho3rj7zslbwi
[중국 산둥성을 가다](1) 자지칭 상무부 처장 "갈등있지만 경협 지속돼야"
[사진=김근정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라는 정치·군사적 갈등은 쉽게 해결할 수 없는 문제다. 영향을 받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이를 옆에 잠시 제쳐 두고서라도 경제·무역 협력은 계속돼야 한다.” 한·중 교류의 교두보로 활약해 온 중국 산둥성의 자지칭(賈繼慶) 상무부 아시아처 처장은 앞으로의 한·중 관계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닭이 울면 그 소리가 들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산둥성, 산둥성은 1
2017-09-19 17:00:00
W+ykkeq1rSDsgrDrkaXshLHsnYQg6rCA64ukXSgyKSAn7ZiB7IugJ+ycvOuhnCDshLHsnqXrj5nroKUg7LC+6riwLCDsp4Drgpzsi5wg6rOg7Iug6rWs
[중국 산둥성을 가다](2) '혁신'으로 성장동력 찾기, 지난시 고신구
산둥성 지난시 고신구 입구에는 과학강국 도약을 위해 고군분투하자는 시진핑 주석의 말이 적혀 있다.[사진=김근정 기자] 중국 산둥성이라고 하면 한국과 가장 가깝고 많은 한국인이 거주하는 웨이하이나 관광도시인 칭다오를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사실 산둥성의 성도(省都)는 지난(濟南)시다. '집집마다 샘이 솟고 대문마다 수양버들이 있다(家家泉水, 戶戶垂楊)'라고 표현할 정도로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눈길을 끄는 지난은 산둥성의 문화, 정치의 중심지다. 하지만 최근 지난시가 달라지고 있다. 수양버들과
2017-09-19 17:00:00
W+ykkeq1rSDsgrDrkaXshLHsnYQg6rCA64ukXSgzKSDrj5nrsKnsnZgg7JyE64yA7ZWcIOyKpOyKuSwg6rO17J6Q7J2YIOqzoO2WpSDst6jtkbg=
[중국 산둥성을 가다](3) 동방의 위대한 스승, 공자의 고향 취푸
취푸에 있는 공자의 사당 공묘, 거주지 공부, 공자묘가 있는 공림 등 3공은 중국 5A급 유적지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사진=김근정 기자] 서방에 예루살렘이 있다면 동방에는 ‘취푸’가 있다. 유교의 시작점이자 동방의 성지로 불리는 취푸는 공자라는 위대한 선인을 배출한 곳이다. 취푸의 첫인상은 고요했다. 하지만 3공(三孔: 공묘(孔廟)·공림(孔林)·공부(孔府))으로 불리는 공자의 유적지를 둘러보면서 살아있는 유교문화와 이로 인해 형성된 부드러운 활기를 서서히 느낄 수
2017-09-19 17: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KSR6rWt7Kad7IucIOyDgeyepeyCrCAi64Kg6rOgIOy2pOy3hOuLpCIuLi7si6TsoIHsnLzroZwg7J2964qUIOykkeq1reqyveygnA==
[차이나리포트] 중국증시 상장사 "날고 춤췄다"...실적으로 읽는 중국경제
실적으로 읽는 중국경제. [자료=아주경제DB] 중국 경제는 올 상반기 6.9% 성장률을 기록하며 선방했다. 하지만 이 수치만으로 중국 경제의 미세한 흐름까지 파악하긴 어렵다. 중국 경제 속살을 구석구석 파헤쳐 볼 수 있는 대표적인 수치 중 하나가 기업실적이다. 8월 말까지 상하이·선전증시 상장사가 반기 실적보고서 발표를 마무리했다. 올 상반기 중국 기업들이 2010년 이래 최고의 실적을 거두면서 중국 경제가 바닥을 탈출한 것 아니냐는 기대감도 나온다. 기업들의 실적 호전세는 제자리걸음하던 상하이종합
2017-09-07 07:24:04
W+ywqOydtOuCmOumrO2PrO2KuF0g6rCV66Cl7ZWcIOyngOuPhOyekCDsi5zsp4TtlZHsnZgg67+M66asLCDspJHqta3snZgg7JyE64yA7ZWcIO2YgeuqhSDsoITsgqwg7Iuc7KSR7Imw
[차이나리포트] 강력한 지도자 시진핑의 뿌리, 중국의 위대한 혁명 전사 시중쉰
(왼쪽) 젊은 시절의 시중쉰, 청년 시진핑과 부친인 시중쉰의 다정한 모습. 시진핑(習近平) 정권이 등장한지 5년이 지나간다. 시 주석은 강력한 반부패 드라이브로 ‘호랑이도 파리도’ 모두 잡으며 당 기강을 세우고 동시에 막강한 권력을 확보했다. 군권도 장악했다. 지난 7월 31일 인민군 창설 90주년 기념을 위해 네이멍구 주르허(朱日和) 훈련기지에서 열린 열병식은 시 주석의 위치를 잘 보여줬다. 이날 열병식에 참여한 인민군은 과거의 “서우장 하오(首將好 대장님 안녕하십니까)”가 아닌 &l
2017-09-03 13:15:19
IFvssKjsnbTrgpjrpqztj6ztirhdIOyDpOyYpOuvuCwg7Iqk66eI7Yq47Y+w7JeQ7IScIElvVOq5jOyngC4uLuuMgOulmeydmCDquLDsoIHsnYAg6rOE7IaN65Cc64uk
[차이나리포트] 샤오미, 스마트폰에서 IoT까지...대륙의 기적은 계속된다
[샤오미] 레이쥔 샤오미 회장.[사진=아주경제 DB] # 스마트폰, 노트북, 키보드, 마우스, USB, 배터리충전기, 스마트TV, 셋톱박스, 전동킥보드,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웨어러블기기, 체중계, 전동휠, 가상현실(VR)안경, 스마트전기밥솥, 스탠드, 드론, 가정용 카메라, 전동자전거, 정수기, 혈압계, 공유기, 에어컨, 동화책 읽어주는 스마트 토끼, 콘센트, 휴대용 충전기, 이어폰, 헤드폰, 스피커, 인공지능(AI) 스피커, 비데까지….. 이 모두가 한 기업이 생산하는 제품이다. 유명 브랜드를 거의 베낀
2017-08-17 07: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IuydtOygnOuKlCAn66mU7J2065Oc7J24IOyduO2EsOuEtycg7Iuc64yA4oCm642w7J207YSwIOelnuydtCDsp4DrsLDtlZzri6Qi
[차이나리포트] "이제는 '메이드인 인터넷' 시대…데이터 神이 지배한다"
[그래픽=김효곤 기자] 중국 '인터넷 공룡' 알리바바(阿里巴巴)의 주가 상승세가 거침없다. 뉴욕 증시에서 올 들어서만 70% 뛰었다. 지난 1년간 상승폭은 7월 25일 마감가 기준으로 80%가 넘어 현재 주당 150달러도 넘어섰다. 시가총액은 4000억 달러에 육박한다. 이달 초 도이체방크는 알리바바 목표주가를 201달러까지 올렸다. JP모건도 올해 알리바바 주가가 최소 30% 오를 것이라며 190달러로 잡았다. JP모건은 알리바바가 단순한 전자상거래 기업에서 데이터기업으로 변신했다며 잠재적인 순익증가율이 기대
2017-07-27 05: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7IKs656MIOq3uCDsnbTsg4EsIOuTnOuhoMK34oCL4oCL6rWQ7Ya1wrfigIvtg53rsLDCt+KAi+uniO2KuCDkuK0g66y07J247IKw7JeFIOucrOuLpA==
[차이나리포트] 사람 그 이상, 드론·​​교통·​택배·​마트 中 무인산업 뜬다
최근 시험비행에 성공하고 양산체제를 갖춘 군용드론 차이훙-5.[사진=바이두캡처] 김근정 기자 = 다장(DJI)을 필두로 민간용 드론시장의 절반을 장악한 중국이 최첨단 군용 무인기(드론) 양산체제 구축에 성공했다. 이 뿐이 아니다. 바이두가 운전자가 필요없는 무인자동차(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에 주력하고 있고 중국은 무인지하철 연내 개통도 앞두고 있다. 글로벌 IT 업체 알리바바는 사람이 없어도 물건을 사고 결제할 수 있는 무인마트를 선보였고 인건비를 줄이고 배달 효율을 높이기 위한 드론택배도 서서히 시작되는
2017-07-19 10:26:16
W+ywqOydtOuCmOumrO2PrO2KuF3snITrsYXtgazCt+uniOydtOuxhe2BrCDso7zrj4QgJ+uvvOyYgeydgO2WiSDrtpAn4oCm7ISc66+86riI7Jy1ICfsi6TtlY/spIQn7JetIO2Goe2Goe2eiA==
[차이나리포트]위뱅크·마이뱅크 주도 '민영은행 붐'…서민금융 '실핏줄'역 톡톡히
중국 민영은행 설립 현황.[그래픽=임이슬 기자] 배인선 기자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인 2015년 5월 말 오픈한 알리바바 주도의 마이뱅크(왕상은행·網商銀行). 중국 각지에 점포 하나 없는 인터넷전문은행이지만 올 6월 말 기준으로 중국 31개 성(省)·시(市)의 350만개 중소기업에 제공한 대출액만 1971억 위안(약 33조3000억원)이다. 이미 3억1600만 위안(약 534억원)의 순익을 거두며 손익분기점도 넘어섰다. 마이뱅크는 지난 2016년 초 은행이 출범한 지 7개월까지만 해도 6900만 위안의 적자였지만 어느새 수
2017-07-13 06:59:46
IFvssKjsnbTrgpjrpqztj6ztirhdIFRWIOyVhOuLjCDrqqjrsJTsnbzroZwsIO2Zqeq4iOq4sCDrp57snYAg7KSR6rWtIOuPmeyYgeyDgSDsiqTtirjrpqzrsI0g7Iuc7J6l
[차이나리포트] TV 아닌 모바일로, 황금기 맞은 중국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그래픽= 아주경제 임이슬기자 90606a@] 김근정 기자 = 봉준호 감독의 ‘옥자’가 화제다. 영화 자체에 눈길을 끌 만한 요소가 가득하지만 미국의 거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가 배후에 있다는 점이 큰 이슈가 됐다. 온라인 동영상이라는 시대적 트렌드와 커지는 수요를 바탕으로 영화관 체인의 아성을 건드리면서 마찰음도 커졌다. 이런 넷플릭스가 발을 동동 구르며 넘보고 있는 시장이 있다. 손을 뻗어 보지만 정부 차원에서 세운 높은 장벽에 진입이 쉽지가 않다. 온라인 동영상 산업의 불모
2017-07-06 08:02:55
W+ywqOydtOuCmOumrO2PrO2KuF0gJ+ykkeq1reqzvCDtlajqu5gnIO2Zjey9qeuwmO2ZmCAyMOuFhC4uLuu5m+qzvCDqt7jrprzsnpAg
[차이나리포트] '중국과 함께' 홍콩반환 20년...빛과 그림자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함께, 세계로 나가자. 함께, 손잡고 기회를 붙잡자. 함께,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중국꿈을 실현하자.” 내달 1일 홍콩 반환 20주년을 앞두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제작한 홍콩 반환 20주년 기념 홍보영상에 나오는 문구다. 영상 제목은 '이치'(一起)다. '함께'라는 뜻의 중국어다. 영상은 중국과 홍콩이 합의한 한 국가 두 체제, 이른 바 '일국양제(一國兩制)의 정신을 주제로 중화민족 부흥을 위해 함께 협력하자는 내
2017-06-28 07:56:29
W+ywqOydtOuCmOumrO2PrO2KuF0g7ISx7J6l7ZWY64qUIOykkeq1rSDqsr3soJwsIOuGkuyVhOyngOuKlCDsnITsg4EuLi4n7JGl7JGlJyDtgazripQg7Luo67Kk7IWYIOyCsOyXhQ==
[차이나리포트] 성장하는 중국 경제, 높아지는 위상...'쑥쑥' 크는 컨벤션 산업
지난 5월 일대일로 정상포럼이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됐다. 5월 15일 일대일로정상포럼 원탁회의 개최 후 시진핑 주석과 각국 정상, 국제기구 수장들이 함께 옌치후국제컨벤션센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지난달 국제사회의 관심이 중국으로 집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는 상황에서 중국 주도의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 정상포럼이 베이징에서 개막한 것이다. 중국은 경제 세계화를 내세웠고 29개국 국제기구 수장
2017-06-22 07:00:00
W+ywqOydtOuCmOumrO2PrO2KuF0gIuyVjOumrOuwlOuwlOydmCDrp4jrspUiIOykkeq1rSAxNuyhsOybkCDtgbTrnbzsmrDrk5wg7Iuc7J6lIO2Pre2SjeyEseyepQ==
[차이나리포트] "알리바바의 마법" 중국 16조원 클라우드 시장 폭풍성장
중국 클라우드 시장. 사진은 미국 실리콘밸리에 지난해 문을 연 알리윈 데이터센터 모습. [그래픽=임이슬 기자]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1. 중국에서 11월 11일은 광군제(光棍節·싱글데이)라 해서 최대 온라인 쇼핑의 날로 불린다. 지난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인 알리바바는 이날 20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알리바바 온라인쇼핑 플랫폼에는 초당 최고 17만5000건의 쇼핑 주문이 폭주했지만 별 무리 없이 주문량을 소화했다. #2. 한때 중국 민족 대명절인 춘제(春節·음력 설) 열차표 구하기는 '
2017-06-15 08:09:01
W+ywqOydtOuCmOumrO2PrO2KuF0g7Luk7KCc64qUIOyauOyXiOyngOunjCwg7KSR6rWt7J2AIOybg+uKlOuLpC4uLuuMgOyEuOuKlCDsnbjqs7Xsp4DriqUoQUkp
[차이나리포트] 커제는 울었지만, 중국은 웃는다...대세는 인공지능(AI)
[AI 샤오빙의 시집]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행복한 인생의 압박> 시인의 교실에서 태양이 서쪽으로 갈 때 나는 버려졌네 ….중략…. 시는 내 마음 깊은 영혼에서 나오는 행복한 인생의 압박 이것이야 말로 삶의 의미 중국어로 지어진 이 시의 작가는 누굴까. 무려 139편의 시를 엮어 시집까지 낸 올해 18살의 주인공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샤오빙(小氷)이다. AI가 넘볼 수 없는 인간의 영역이라고 생각했던 ‘문학’의 문까지 두드린 것이다. 어색한 문장도 있고 오타도 있
2017-06-08 07: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