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pelIDLrtoTquLAg7ISx7J6l66WgLCDsl7DsnKggMS45JeuhnCDtlIzrn6zsiqQg7KCE7ZmYLi7slYTrsqAg7J6Q66+864u57LSd7J6sIDPshKAg7LKt7Iug7Zi4
日 2분기 성장률, 연율 1.9%로 플러스 전환..아베 자민당총재 3선 청신호
[사진=로이터/연합] 세계 3대 일본 경제가 올해 2분기(4~6월) 연율 1.9% 성장했다. 1분기 기록한 마이너스 성장에서 돌아선 것이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경제 성장세가 완만하게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10일 일본 내각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속보치)이 전분기 대비 0.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연율로 환산하면 1.9%다. 1분기에 0.9% 역성장에서 플러스로 전환된 것이자 시장 전망치인 1.3%를 상회하는 결과다. GDP의 약 60%를 차지하는 민간소비는 0.7% 증가했고 기
2018-08-10 11:13:20
7J2867O4LCDsnbjqs7Xsp4DriqUg67OR7JuQIOyEuOyatOuLpOKApiDssKjtirgg6riw66GdwrfsnZjro4wg7JiB7IOBIOu2hOyEnSDsp4Dsm5A=
일본, 인공지능 병원 세운다… 차트 기록·의료 영상 분석 지원
[사진=바이두] 일본 정부가 업계·학계와 손잡고 인공지능(AI) 병원 설립을 추진하고 나섰다. 이를 통해 의료비 지출을 줄이고 일손이 부족한 의사들이 환자를 보는데 더 많은 시간을 쓰도록 한다는 목표다. 9일 닛케이 아시안 리뷰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10개의 AI 병원을 세울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5년간 1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것으로 예상한다. AI는 환자 기록지를 업데이트하는 것을 비롯해 검사 및 이미지 분석 등의 작업을 지원하게 된다. 이는 일부 지역의 의사, 간호사 일손
2018-08-09 14:48:57
7J2867O4IOuvuOyVvOq4sCDtmIQg65OxIOyXsOyHhCDsp4Dsp4QuLi7rk6TsjansnbTripQgJ+u2iOydmCDqs6DrpqwnIA==
일본 미야기 현 등 연쇄 지진...들썩이는 '불의 고리'
[사진=일본 기상청 웹사이트 캡처] 일본 북부 미야기 현과 지바 현 등에서 잇따라 지진이 발생했으나 쓰나미(지진해일) 등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제13호 태풍 '산산'이 이들 지역 쪽으로 북상하고 있어 경계감이 번지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전 0시 13분께 미야기 현 앞바다에서 규모 5.3 수준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 원 깊이는 약 10km로 추정되며 미야기 현 중부 등에서 최대 진도 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미야기 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대규모 피해를 입었던 후쿠시마 현과
2018-08-08 08:19:09
7KCcMTPtmLgg7YOc7ZKNIOyCsOyCsCDrtoHsg4Hsl5Ag7J2867O4IOq4tOyepS4uLu2Pre2SjcK37Y+t7Je8IOqyveqzhOuguSDtmZXrjIAg
제13호 태풍 산산 북상에 일본 긴장...폭풍·폭염 경계령 확대
지난 3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주변의 온도를 낮춰주는 수분 분사기 아래를 지내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일본 열도 대부분 지역에 고온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13호 태풍 '산산'이 북상하고 있어 최소 8~9일께 태풍 영향권에 들 것이라는 예보가 나오면서 일본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산산은 5일 오전 오가사와라 제도(小笠原諸島) 쪽으로 북상하고 있어 6일 오후에는 이 제도에 좀 더 가깝게 접근할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은 8~9일께 관동 지역에 접근, 10일에는 태
2018-08-06 00:00:00
W+q4gOuhnOuyjO2PrO2GoF0g7J2867O4IO2PreyXvOyXkCDsp4DsuZwg7JuQ7Iit7J2065Ok
[글로벌포토] 일본 폭염에 지친 원숭이들
일본에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1일 일본 도쿄 우에노동물원에 있는 마카크 원숭이들이 담장 그늘 아래에서 낮잠을 자고 있다. 이날 도쿄의 한낮 기온은 38도를 웃돌았다. 일본 기상청은 2일 오후 2시 13분 기준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의 최고 기온이 40도를 넘어섰다면서 고기압의 영향으로 폭염이 계속되는 만큼 온열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실외 활동을 삼가고 물을 자주 마시라고 당부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사진=연합/AP]
2018-08-02 17:40:36
일본은행, 양적완화 유지...장기금리 상승 허용 등 일부 수정 (속보)
일본중앙은행(BOJ)이 기준금리를 현행 -0.1%로 동결하는 등 대규모 금융 완화의 틀을 유지하되, 장기 금리의 경우 지속적인 상승을 허용하는 조치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NHK가 31일 보도했다. BOJ가 양적 완화 정책을 일부 수정하기로 한 데는 낮은 인플레이션 등 현행 완화 정책의 부작용을 해소해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018-07-31 13:18:14
7YOc7ZKNIOyiheuLpOumrCDqsJXtg4Dsl5Ag7J2867O4IOyRpeuMgOuwrS4uLiLqta3sp4DshLEg7Y+t7Jqw7JeQIO2UvO2VtCDtmZXsgrAg7Jqw66CkIg==
태풍 종다리 강타에 일본 쑥대밭..."국지성 폭우에 피해 확산 우려"
29일 일본 도쿄 남서부 가나가와 현에서 주민들이 태풍으로 무너진 해안가 주택의 잔해를 치우고 있다. [사진=연합/EPA]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일본 서부 지역을 강타하면서 폭우가 내리고 있어 부상자가 속출하고 항공기 결항 등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당국은 최소 31일까지 규슈(九州)와 시코쿠(四國) 등이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9일 총리 관저에서 열린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태풍으로 인해 국지성
2018-07-29 20:06:50
W+q4gOuhnOuyjO2PrO2GoF0gJ+qwle2SjcK37Y+t7JqwJyDrj5nrsJgg7YOc7ZKNIOyiheuLpOumrCDml6Ug7IOB66WZ
[글로벌포토] '강풍·폭우' 동반 태풍 종다리 日 상륙
[사진=EPA·연합뉴스] 28일 일본 도쿄 시민들이 올해 제12호 태풍 `종다리(Jongdari)`가 몰고 온 강풍과 폭우를 우산으로 맞서며 도로를 건너고 있지만, 역부족인 듯하다. 앞서 태풍 종다리는 이날 일본 중부 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다음날인 29일 새벽 태풍 종다리는 일본 서남부 미에(三重)현 이세(伊勢)시에 상륙했고, 이로 인해 정전과 항공기 결항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이 현재 시속 35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진행하고 있어 오는 20일까지 일본 서남부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올
2018-07-29 11:18:32
J+yngO2VmOyyoCDqsIDsiqQg7YWM65+sJyDml6Ug7Ji07KeE66as6rWQIDEz66qFLCDsoITsm5Ag7IKs7ZiV7KeR7ZaJIA==
'지하철 가스 테러' 日 옴진리교 13명, 전원 사형집행
사형 집행된 일본 사린가스 테러 주모자 아사하라 옴진리교주 [사진=연합뉴스] 1995년 일본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사건을 저질러 사형선고를 받은 13명에 대한 형 집행이 모두 이뤄졌다. 26일 교도통신 등 일본 현지매체에 따르면 일본 법무부는 이날 하야시 야스오(林泰男·60) 등 옴진리교도 6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일본 법무부는 지난 6일, 테러의 주모자인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63) 옴진리교 교주 등 7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한 바
2018-07-26 15:21:36
5pelIDIwNTDrhYQg7J207ZuEIOuCtOyXsOq4sOq0gCDssKjrn4kg7IOd7IKw6riI7KeA4oCm7KCE6riw7LCoIOuztOq4iSDtmZXrjIA=
日 2050년 이후 내연기관 차량 생산금지…전기차 보급 확대
충전하고 있는 전기차들의 모습 [사진=신화통신] 일본 정부가 2050년 이후 전기차(EV), 하이브리드차(HV) 차량만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5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전날 ‘제2차 자동차 신시대 전략회의‘를 주관하고 2050년부터는 휘발유, 경유 등 내연기관을 장착한 차량을 만들지 않도록 하는 방침을 채택했다. 따라서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차량만 생산할 수 있다. 도요타, 닛산, 혼다 등 일본을 대표하는 자동차 업체 관계자들이
2018-07-26 14:08:17
7J2867O4IOyCtOyduO2PreyXvOyXkCAyMDIwIOuPhOy/hOyYrOumvO2UvSDrsozsjagg6rGx7KCVIA==
일본 살인폭염에 2020 도쿄올림픽 벌써 걱정
23일 일본 도쿄의 상업지구에서 한 남성이 손수건으로 땀을 닦아내고 있다. [사진=AP/연합] 그야말로 살인 폭염이다. 일본에서 열사병 환자로 인한 사망자가 일주일 사이 65명이나 발생했다.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을 앞둔 일본 당국은 더위 대응책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 16~22일까지 일주일 동안 열사병으로 병원에 이송된 환자가 2만2000명을 넘었다고 NHK가 일본 총무성 자료를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2008년 7월 집계 시작 후 최대치다. 작년에 비해서는 3배나 늘었다. 사망자도 65명에 달했다. 3주 이상 입원이 필
2018-07-24 15:36:28
7J2867O4IOyCrOydtO2DgOuniCwgNDEuMeuPhOuhnCDsgqzsg4Eg7LWc6rOgIOq4sOyYqCDquLDroZ3tlojri6Q=
일본 사이타마, 41.1도로 사상 최고 기온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최악의 폭염이 전국을 덮친 가운데 일본 또한 사상 유례없는 폭염으로 열도가 펄펄 끓고 있다. 23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2시 16분 사이타마현 구마가야 기온이 41.1도로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일본에서 관측된 기온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날 오후 2시반 도쿄 오메시에서는 40.8도, 기후현 다지미시에서는 40.7도의 기온이 기록됐다. 도쿄에서 40도를 넘는 기온이 기록된 것 역시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이밖에도 나고야 39.6도, 교토 38.7도 등 일본 곳곳에 폭염
2018-07-23 17:02:54
IuyYpO2CpOuCmOyZgCwg7KCcMTDtmLgg7YOc7ZKNIOyYge2Wpeq2jCIuLi7quLTsnqUg64aS7JWE7KeA64qUIOydvOuzuCA=
"오키나와, 제10호 태풍 영향권"...긴장 높아지는 일본
13일 일본 오카야마 현에 있는 구라시키 마을의 주민들이 폭염 속에 폭우로 무너진 주택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로이터] 일본에서 폭염 속 폭우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제10호 태풍 '암필(Ampil)'이 북상하고 있어 일본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NHK 등 현지 언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현재 암필이 일본 남쪽 해상 쪽으로 북진하는 가운데 20일에는 오키나와 현과 가고시마 현 일대가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21일에는 강한 폭풍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아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일본 기
2018-07-20 01:00:00
4oCY7Jqw7IiY7ZWcIOydvOuzuOuMgO2VmeKAmSDsmJvrp5DigKYg7LKo64uo6riw7IigIOyXreufiSwg7KSR6rWtIOuMgO2VmeyXkCDrsIDroKQ=
‘우수한 일본대학’ 옛말… 첨단기술 역량, 중국 대학에 밀려
일본 동경대학교 [사진=바이두] 일본 대학의 연구역량이 나날이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술지 국제영향력 지수는 중국 대학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평가됐다.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 혁명과 연계되는 첨단기술 연구성과가 미미하다는 점이 원인으로 꼽혔다. 닛케이신문과 네덜란드 출판사 엘스비어(Elsevier)가 최근 전 세계 21개국의 주요 대학 209곳을 대상으로 연구역량을 평가한 결과 일본 대학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고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이 15일 보도했다. 연구역량은 학술논문 수와 연구인
2018-07-16 18:22:17
7J2867O4IO2Zi+y5tOydtOuPhMK37Iuc66eI64Sk7ZiEIOyXsOyHhCDsp4Dsp4QuLi4i7JOw64KY66+4IO2UvO2VtCDsl4bslrQiICA=
일본 홋카이도·시마네현 연쇄 지진..."쓰나미 피해 없어"
[사진=일본 기상청 웹사이트 캡처] 16일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와 서부 시마네 현(島根県) 등에서 규모 2~4 수준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으나 다행히 쓰나미(지진해일)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2시13분께 홋카이도에서 규모 4.9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진원지는 홋카이도 히다카 정(日高町) 인근 지역으로 진원 깊이는 60㎞로 파악된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우라카와 정(浦河町)과 사마니 정(様似町) 등에서 진도 3~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약 30분 뒤인 오전 2시44분에는 시
2018-07-16 09:15:35
7J2867O464+EIOqwgOuniOyGpSDrjZTsnIQuLuyYqOyXtO2ZmOyekCDsho3stpw=
일본도 가마솥 더위..온열환자 속출
14일 일본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의 홍수 피해지역 복구현장에서 한 자원봉사자가 더위를 피해 그늘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 일본 열도가 펄펄 끓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35도가 넘는 고온이 이어지면서 일본 정부는 열사병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15일 서일본과 동일본을 중심으로 강한 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강한 햇빛이 내리쬐고 기온이 오르고 있다. 주요 관광 도시에도 맹렬한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야외 활동이 많은 관광객들은 각별히 건강에 주의를 기
2018-07-15 13:24:38
5pelIO2bhOy/oOyLnOuniCDtmIQsIDIwMjDrhYQg64+E7L+E7Jis66a87ZS9IOyEse2ZlCDstpzrsJzsp4Ag7ZmV7KCVLi4uIuu2gO2dpSDrhbjroKUg7J287ZmYIg==
日 후쿠시마 현, 2020년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 확정..."부흥 노력 일환"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파손된 일본 후쿠시마 현 소재 원자력발전소 모습. [사진=연합/AP] 일본 정부가 오는 2020년 개최되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의 성화 봉송 출발 지점을 후쿠시마 현(福島県)으로 최종 결정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후쿠시마 현에 대한 부흥 사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마이니치신문, TBS 등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일본 정부와 도쿄도, 전국지사회 대표자들과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2018-07-12 17:29:02
7YqA6rmAIOygiOuPhCDrr7jsiJjroZwg7J6h7Z6MIOqzoOyWkeydtOydmCDtlYTsgqzsoIEg7ZGc7KCV
튀김 절도 미수로 잡힌 고양이의 필사적 표정
튀김 먹다 발각된 고양이 모습[사진=Lucky Star (@ LuckyStar111222) ] 튀김을 훔쳐먹다 현장에서 잡힌 고양이의 표정을 본 적 있으신가? 트위터에 그 모습이 공개됐다. 트위터 사용자 럭키스타(Lucky Star, @LuckyStar111222)는 일본에서 동물 보호 활동을 하는 일본인이다. 그는 지난 5월 얼룩무늬 고양이의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고양이는 놀란 표정이면서도 입속의 치킨을 놓지 않았다. 앞발은 발톱까지 드러내며 튀김을 꼭 부여잡았다. 튀김이 너무 커 결국 먹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Luc
2018-07-12 16:23:03
J+yblCA166eM7JuQ7JeQIOygleyepSAy67KMJy4u5pelIOydmOulmCDroIzthLjsi5zrjIAg7ISx7YG8IA==
'월 5만원에 정장 2벌'..日 의류 렌털시대 성큼
[사진=아이클릭아트] 일본에서 의류업체들이 렌털 서비스에 속속 나서고 있다. 젊은 층의 소비패턴이 '소유'에서 '이용'으로 변화하면서 영화와 음악 등에 집중되던 구독 형식의 서비스가 의류까지 번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일본 의류브랜드 레나운은 월 4800엔(약 4만8000원)~9800엔에 정장을 렌탈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4800엔짜리 서비스를 1년 이용할 경우 봄, 여름용 정장 2벌, 가을 겨울용 2벌 등 총 4벌을 받아볼 수 있다. 새로
2018-07-11 15:27:52
7J2867O4IO2PreyasCDsnbTslrQg7Y+t7Je8IOyjvOydmOuztC4uLu2UvO2VtCDtmZXsgrDsl5Ag7JWE67KgIOychOq4sCDrjIDsnZEg7KO866qp
일본 폭우 이어 폭염 주의보...피해 확산에 아베 위기 대응 주목
9일 일본 서부 히로시마 현에 있는 구마노 마을에서 구조 대원들이 실종자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AP] 일본 서부 지역에 내린 폭우로 130여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실종돼 수색 작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폭염 주의보가 내려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피해가 확산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위기 대처 능력이 3연임 가능성을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폭우 이어 폭염 주의보..."최소 124명 사망·60명 이상 실종" NHK는 10일 보도를 통해 이날 호우
2018-07-10 11: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