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J2464+EIOyKpOuniO2KuO2PsCDsiJjsnoXqtIDshLggMTUl66GcIOyduOyDgS4u7JWg7ZSMIOyngeqyqe2DhCA=
인도 스마트폰 수입관세 15%로 인상..애플 직격탄
[사진=AP/연합] 세계 2대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가 ‘메이드인인디아’ 캠페인의 일환으로 수입산 스마트폰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15%로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로이터와 니혼게이자이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인도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스마트폰을 비롯하여 텔레비전, 모바일 프로젝터, 온수기 등 십여 종류의 가전제품에 대한 수입관세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휴대폰과 디지털카메라 등에 대한 수입관세는 종전 10%에서 15%로 높아졌고 TV. 전자렌지, LED 전등의 수입 관세는 20%로 인상됐
2017-12-17 13:35:57
7J2464+EIElUIOyKpO2DgO2KuOyXhSAi7ZiE64yA7YyQIOuPmeyduOuPhCDtmozsgqzqsIAg7Iuc7J6lIOyepeyVhSLigKbsoJXrtoDsl5Ag7Jm46rWt6riw7JeFIOq3nOygnCDsmpTqtawg
인도 IT 스타트업 "현대판 동인도 회사가 시장 장악"…정부에 외국기업 규제 요구
[사진=플립카트] 인도 스타트업들이 정부에 노골적으로 보호주의 정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도의 거대 스타트업들은 최근 인디아테크라는 로비 그룹까지 따로 만들어 글로벌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라고 압박을 가할 예정이라고 CNBC가 보도했다. ◆ "제 2의 동인도회사들이 인도 인터넷 장악" 인도 기업들 글로벌 IT 기업 견제 인구 13억에 육박하는 거대 시장인 인도의 정보기술 (IT) 시장은 중국은 이은 블루오션으로 글로벌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는 곳 중 하나다. 아마존과 우버 같은 글로벌 기업
2017-12-11 14:09:54
7J2464+EIOyEseyepeuloCDrsJjrk7Eg7Iuc7J6RLi4z67aE6riwIOyEseyepeuloCA2LjMl66GcIOyDgeyKuSA=
인도 성장률 반등 시작..3분기 성장률 6.3%로 상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사진=AP/연합] 인도 경제 성장률이 반등을 시작했다. CNN머니 등 외신이 11월 30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인도의 3분기(7~9월) 경제 성장률은 전년비 6.3%를 기록하면서 전분기의 5.7%에서 상승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깜짝 화폐개혁과 통합부가세(GST) 실시로 인도 경제 성장률은 2분기에 3년래 최저까지 곤두박질쳤지만 서서히 인도 경제가 충격에서 벗어나면서 반등을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룬 제이틀리 인도 재무장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3분기 성장률 상승이 제
2017-12-01 15:06:01
7J2464+EIOuJtOuNuOumrCDsi6zqsIHtlZwg7Iqk66qo6re47JeQIOu5hOyDgS4u6rO16riw7LKt7KCV6riwIOyXheyytOuKlCAn7Zmc7KedJyAnIA==
인도 뉴델리 심각한 스모그에 비상..공기청정기 업체는 '활짝' '
8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의 모습. 짙은 스모그로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지경이다. 인도의사협회(IMA)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라고 발표하고 시정부에 스포츠행사 및 학생들의 외부활동 취소를 촉구했다. [사진=AP/연합] 심각한 스모그가 인도 뉴델리를 또 다시 덮치면서 시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파이낸셜익스프레스 등 현지매체들은 8일(현지시간) 뉴델리의 대기오염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하면서 시민들에게 가능한 한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현지 대기질은 지난 7일부터
2017-11-09 14:48:52
7KCE6riw7LCo66GcIOyduO2VnCAn7ZS87YGsIOyYpOydvCc/IOyYiOyDgeuztOuLpCDriqbstrDsp4gg7IiY64+E
전기차로 인한 '피크 오일'? 예상보다 늦춰질 수도
[사진=연합/AP]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되는 가운데 원유 수요의 미래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예상보다 더 급격하게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지만, 생각보다 수요 감소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 역시 최근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최근 보도했다. 최근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선진국에서는 잇따라 화석연료 자동차들의 신차판매를 금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는 2040년부터 휘발유와 경유 차량 판매가 금지된다. 중국 역시 자동차제
2017-10-30 15:31:43
IuuMgOy2nOymneqwgOycqCA2MOuFhOunjOyXkCDstZzsoIAi4oCm64+IIOqwgOuthOyXkCDsi5zri6zrpqzripQg7J2464+EIOydgO2WieuTpCA=
"대출증가율 60년만에 최저"…돈 가뭄에 시달리는 인도 은행들
지난해 11월 화폐개혁 당시 시민들이 구권을 바꾸기 위해 은행 앞에 길게 줄 서 있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 인도 정부가 악성부채로 허덕이는 은행들을 구제를 위해 나서고는 있지만, 정작 충분한 유동성을 제공하지는 못하고 있어 경제회복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유동성의 부족으로 인해 은행들의 대출 및 투자 여력은 모두 추락했으며, 이는 인도 경제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라고 아룬 제이틀린 인도 재무부장관이 지적했다. ◆ 인도 정부 은행 구제위한 자금 제
2017-10-19 14:32:16
7JWE7Iuc7JWE7J2YIOygiuydgCDqsbDrtoDrk6QgSVQg7Iqk7YOA7Yq47JeF7Jy866GcIOuqsOumsOuLpA==
아시아의 젊은 거부들 IT 스타트업으로 몰린다
동남아의 대표적인 차량공유 스타트업 그랩 [사진=그랩 제공] 아시아의 젊은 상속자들이 기술 기업으로 몰려들고 있다. 부동산 등을 통해 부를 축적했던 일가들이 이제는 디지털 스타트업들에 투자를 늘리고 있는 추세가 뚜렷하다고 블룸버그가 최근 보도했다. 홍콩에 거주하는 35살의 매튜 타이는 부모 세대가 부동산을 통해 모았던 자산을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기술 기업들에 투자하고 있다. 7000억 달러에 달하는 가족의 자산 중 15%는 현재 기술 부문에 투자되고 있다. 불과 2년 전의 자산 부문에서 IT분야의 비중은
2017-10-18 16:20:27
7KCE7IS46rOEIDYwMOqwnCDquLDsl4UsICftj6zsiqTtirgg7LCo7J2064KYJyDsnbjrj4Tsl5AgNeuFhOqwhCDstJ0gMTAw7KGw7JuQIO2IrOyekO2VnOuLpA==
전세계 600개 기업, '포스트 차이나' 인도에 5년간 총 100조원 투자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전세계 600여개 기업이 앞으로 5년 간 '포스트 차이나'로 주목받는 인도에 100조원에 달하는 돈을 투자할 전망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경제 개혁 정책으로 투자 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인구 13억의 탄탄한 내수 시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인도 영문매체인 이코노믹타임즈에 따르면 600여개 외국계 기업들이 향후 5년 간 인도 시장에 총 850억 달러(95조8035억원)를 투자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에 따라 외국인 투자 유치 관련 정부기관인 인베스트 인디아(Inv
2017-10-16 15:10:17
5Y2wIO2DgO2DgOq3uOujuSDqtazsobDsobDsoJUg7KCcMe2DhOydgCAn7J2064+Z7Ya17IugJyAg
印 타타그룹 구조조정 제1탄은 '이동통신'
인도 최대 재벌 타타그룹이 고전 중인 휴대전화사업을 바르티에어텔(Bharti Airtel)에 매각한다. 이번 휴대전화사업 매각이 올해 초 취임한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타타그룹 회장이 추진하는 구조조정 제1탄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부진을 거듭하는 자동차사업에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회장은 지난 12일 휴대전화사업 매각을 발표한 자리에서 “타타그룹과 이해관계자들에게 최선의 결과”라고 강조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바르티에어텔에 매각하기로 한 타타
2017-10-15 08:00:00
7J6g7J6s7KCBIOuFuOuPmeugpSDquInspp3tlZwg7J2464+ELCDsnbzrs7jsl5Ag7LKt64WEIOyduOugpSAzMOunjOuqhSDtjIzqsqw=
잠재적 노동력 급증한 인도, 일본에 청년 인력 30만명 파견
인도 정부가 대규모 청년 인력을 일본에 보낸다. 정부의 기술 개발 프로그램 일환으로 3~5년 가량 직업 트레이닝을 받기 위해서다. 12일 비즈니스스탠다드에 따르면 다르멘드라 프라한 건교부 장관은 "인도 정부는 기술 개발 프로그램으로 30만명의 청년들을 일본에 파견시킬 것이다"고 밝혔다. 일본이 인도의 기술 인턴 사원들의 기술 훈련 비용을 부담한다. 그는 청년들이 앞으로 3년간 일본 재정 지원을 받을 것라고 말했다. 프라한 장관은 오는 16일부터 3일간 도쿄를 방문할 계획이다. 그는 "숙련된 청년들은
2017-10-12 15:32:33
7J2464+EIOywqOufieqzteycoCDsmKzrnbwsIOyXsOunkOq5jOyngCAxMOyWtSDri6zrn6wg7Yis7J6QIOycoOy5mA==
인도 차량공유 올라, 연말까지 10억 달러 투자 유치
[사진=바이두] 인도 최대 자동차 공유업체인 올라가 중국 텐센트 등으로부터 11억 달러(약 1조2467억원)의 자금을 조달한데 이어 연말까지 추가로 10억 달러(약 1조1331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12일 인도 영문매체인 이코노믹타임즈에 따르면 올라는 이와 관련해 글로벌 투자자들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라는 이미 이번달 텐센트가 이끄는 11억 달러 규모의 자금 조달을 마무리한 상태다. 올라 관계자는 "이번 텐센트의 투자는 총 20억 달러에 달하는 자금 조달 계획의 일환으로 이미 다른
2017-10-12 11:36:59
5Y2wIDnsm5Qg7Iug7LCoIO2MkOunpCDsgqzsg4Eg7LWc6rOgIDM466eM64yAIOq4sOuhnSA=
印 9월 신차 판매 사상 최고 38만대 기록
지난 9월 인도 신차 판매가 한 달 판매대수로는 5년 6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인도 신차 판매 최고치는 2012년 3월에 기록한 38만5819대였다. 11일 인도자동차공업협회(SIAM)에 따르면 9월 한 달 동안 인도 신차 판매 대수가 38만7150대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두 자리 수 증가율은 3개월 연속이다. 인도 신차판매 중 80%를 차지하는 승용차 판매대수는 30만995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인도에 진출한 주요 완성차 업체 11곳 중 9곳의 판매가 늘었으며, 이 중 7곳은
2017-10-11 14:57:38
7J2464+EIOq4sOyXhSwg7KCE6riw7LCoIOy2qeyghCDsnbjtlITrnbwg64yA6rec66qoIO2IrOyekCDspIDruYQg7KSR
인도 기업, 전기차 충전 인프라 대규모 투자 준비 중
[사진=아이클릭아트] 인도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100% 전기차 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등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인도 영문매체인 이코노믹타임즈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국내외 50개 기업과 만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과 관련해 광범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타타파워, ABB, ACME 및 일부 네덜란드 회사들이 적극적으로 전기차 충전소 구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엑사이드(
2017-10-10 11:05:35
7J2464+EIO2UhOumrOuvuOyXhCDsiqTrp4jtirjtj7Ag7Iuc7J6lIOyghOyatCDqs6DsobDigKYg6rWs6riALCDsgrzshLHCt+yVoO2UjOyXkCDrj4TsoITsnqU=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전운 고조… 구글, 삼성·애플에 도전장
구글 픽셀2 시리즈[사진=포브스 홈페이지 캡쳐] 저가폰 수요가 큰 인도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대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90% 가깝게 차지하고 있는 인도 프리미엄급 시장에 구글이 도전장을 내밀었기 때문이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어 글로벌 업체들의 관심이 큰 지역이다. 더욱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이에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 구글 픽셀2 출시… 인도 프리미엄 시
2017-10-07 12:09:24
7J2464+EIOuniO2ejOuTnOudvCwg7KCE6riw7LCo7JeQIDXrhYTqsIQgNzAwMOyWteybkCDtiKzsnpA=
인도 마힌드라, 전기차에 5년간 7000억원 투자
[사진제공=마힌드라&마힌드라] 인도 자동차 완성차업체인 마힌드라그룹이 향후 5년간 전기차 사업에 최대 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7일 인도 영문매체인 이코노믹타임즈에 따르면 마힌드라앤마힌드라(M&M)는 향후 3~5년간 전기차 사업에 350억~400억 루피(약 6142억~7020억원)를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이는 그동안 마힌드라앤마힌드라가 전기차에 투자한 50억 루피(약 877억원)의 8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는 마힌드라가 인도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것 뿐만 아니라 공급자로서의 역할도 하겠다는 의도로
2017-10-07 10:29:52
7J2464+E7KSA67mE7J2A7ZaJLCDsmKztlbQg7ISx7J6l66WgIDYuNyXroZwg7ZWY7Zal7KGw7KCVIA==
인도준비은행, 올해 성장률 6.7%로 하향조정
인도준비은행(RBI)은 4일 2017년도(2017년 4월~2018년 3월)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0.6% 포인트 인하한 6.7%로 하향조정했다. RBI는 지난 8월에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7.3%로 발표한 바 있다.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날 인도준비은행이 발표한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조정은 지난 7월 도입한 간접세 도입에 따른 일시적 혼란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날 열린 정책결정회의에서는 정책금리를 기존 6%대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인도준비은행(Reserve Bank of India) 우르지트
2017-10-05 15:06:59
5Y2wIO2DgO2DgOq3uOujuSwg7KCE6riw7LCoIOy2qeyghOyGjCAxMDAw6rCcIOyEpOy5mO2VnOuLpCA=
印 타타그룹, 전기차 충전소 1000개 설치한다
인도 최대 재벌 타타그룹의 전력부문 자회사 타타전력(TATA Power)이 수도 뉴델리에서 전기차(EV) 충전소 확충에 나선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현재 타타전력이 뉴델리에 구축한 EV 충전소 5곳을 오는 2022년에 1000곳까지 늘리는 구상을 밝혔다고 5일 보도했다. 휘발유 차량과 디젤 차량을 2030년까지 완전 폐지한다는 정부방침에 따른 조치다. 타타전력은 2030년 인도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체 차량을 EV로 교체하겠다는 정부방침에 따라 EV 인프라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타타전력이 운영하는 EV 충전소. (타타전
2017-10-05 14:15:31
7IKs7Jqw65SULCDrgrTrhYTrtoDthLAg7Jes7ISxIOyatOyghCDtl4jsmqnigKbsl7DqsIQgNuyhsCDruYTsmqkg7KCI6rCQ
사우디, 내년부터 여성 운전 허용…연간 6조 비용 절감
[사진=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늦게 여성의 운전을 허용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로 인해 연간 200억리얄(약 6조30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사우디 현지매체인 아랍뉴스(Arab News)가 4일 보도했다. 압둘라 아흐메드 사우디경제협회(SEA) 연구원은 "그동안 여성의 운전을 대신하기 위해 고용했던 운전기사의 월급, 취업허가증과 비자 발급 등 모든 비용을 추산한 결과"라고 말했다. 실제로 사우디에서는 여성의 운전을 대신하기 위해 약 138만명의 운전기사를 고용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아시
2017-10-04 23:04:56
7LqE67O065SU7JWEICLsmrDrpqwg6rWt6riwIOuLqCDljJcg7ISg67CVLCDrqoXrsLHtlZwg67aI67KVIg==
캄보디아 "우리 국기 단 北 선박, 명백한 불법"
쁘락 소콘(Prak Sokhon) 캄보디아 외교장관 [사진=캄보디아 외교부 홈페이지] 캄보디아 정부가 지난해 캄보디아 국기를 단 북한 선박이 이집트 수에즈 운하에서 적발된 사실을 불법 행위라며 비판했다. 지난 1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해 8월 수에즈 운하를 지나다가 3만 개의 로켓 추진 수류탄을 압수당한 북한 화물선 '지선'(Jie Shun)이 북한 인공기 대신 캄보디아 국기를 내걸고 있었으며 서류상에도 캄보디아 국적으로 등록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캄보디아 현지매체에 따르면 캄보디아 외교부는 3일
2017-10-04 13:31:29
VUFFLCDsoIDsnKDqsIDsl5AgJ+ustOyEuOq4iCDsoJXssYUnIO2PrOq4sMK3wrfCt+uLtOuwsCwg7J2M66OMIOuTseyXkCDshLjquIgg67aA6rO8
UAE, 저유가에 '무세금 정책' 포기···담배, 음료 등에 세금 부과
[사진=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가 ‘무세금’(Tax-Free) 정책을 포기하고 일부 소비품목에 세금을 매기기로 했다. 저유가 상황이 지속되면서 재정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UAE 국세청은 1일(현지시간)부터 담배와 카페인음료에 100%, 탄산음료에 50%의 부가가치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UAE가 일반 소비품에 세금을 붙이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그동안 UAE 정부는 외국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무세금 정책을 펴왔다. 하지만 2014년 중반부터 시작된 저유가 국면이 계속되면서 재정난이 우려
2017-10-03 14: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