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yLoO2dpSDsi5zsnqUg7J2464+EIOyeoeyVhOudvCIg7KSR4oiZ66+44oiZ7J28IOq4sOyXhSDqsr3sn4Eg7Ius7ZmU4oCm7ZWc6rWtIOq4sOyXhSDtmZzslb3snYAg66+466+4IA==
"신흥 시장 인도 잡아라" 중∙미∙일 기업 경쟁 심화…한국 기업 활약은 미미
인도최대 전자상거래업체 플립카트 [사진=바이두] 신흥국 인도 시장을 둘러싼 미·중·일 기업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각국 대표적 기업들이 현지에 진출하여 대규모 투자를 감행하거나 기업 인수에 나서는 등 영토 확장을 꾀하는 중이다. 지난 1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최근 미국 월마트가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플립카트(Flipkart)를 160억 달러(약 17조2000억원)에 인수한다고 전했다. 계약이 체결되면 월마트는 플립카트의 지분 77%를 갖게 되며 나머지
2018-05-16 14:19:36
W+q4gOuhnOuyjO2PrO2GoF0g7ZmY6rK97Jik7Je87JeQIOuzgOyDieuQnCDsnbjrj4Qg7YOA7KeA66eI7ZWg
[글로벌포토] 환경오염에 변색된 인도 타지마할
인도 대법원이 환경 오염과 곤충 배설물 등의 영향으로 변색되고 있는 세계적인 인도 유적 타지마할을 회복시키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으라고 정부에 제안했다고 이코노믹 타임스 등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지마할은 무굴제국의 황제 샤자한이 출산중 숨진 왕비 뭄타즈 마할을 추모하기 위해 1653년 백색 대리석을 활용해 만든 것으로,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무덤으로 꼽힌다. 그러나 환경오염과 곤충 배설물 등으로 인해 갈색·녹색으로 변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사진은 타지마할 인근에 있는
2018-05-12 20:17:13
7J2464+EIOyYqOudvOyduCDsi5zsnqUg65GQ6rOgIOyblOuniO2KuCB2cyDslYTrp4jsobQg64yA6rKwIOyYiOqzoA==
인도 온라인 시장 두고 월마트 vs 아마존 대결 예고
플립카트 로고 [사진=로이터/연합] 인도 전자상거래 시장을 두고 미국 아마존과 월마트가 한판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미국 월마트는 인도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인 플립카트(Flipkart)의 지분 75%를 150억 달러에 인수할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즈(F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거래가 체결되면 인도 역사상 최대 규모의 외국인 직접 투자 사례가 될 전망이다. 공식 발표는 이번 주 안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인도 전자상거래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플립카트로서는 자본과
2018-05-08 16:33:34
W+yVhOyjvOuPmeyYgeyDgV0g7J2464+EIOy0iOqwleugpSDrqLzsp4Dtj63tko3sl5AgMTEw66qFIOydtOyDgSDsgqzrp50=
[아주동영상] 인도 초강력 먼지폭풍에 110명 이상 사망
2일(현지시간) 인도 북서부에 강력한 먼지 폭풍이 몰아쳤다. 사진은 먼지 폭풍이 덮친 인도 뉴델리의 모습. [사진=AP/연합] 인도 북부에 2일(현지시간) 초강력 먼지 폭풍이 몰아치면서 110명 이상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쳤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주요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와 라자스탄 주를 중심으로 시속 130km에 이르는 강풍과 천둥·번개, 폭우를 동반한 먼지 폭풍이 몰아쳤다. 나무와 전봇대가 뽑혀나가고 가옥과 담장이 무너졌다. 인명 피해도 컸다. 120명 이상이 숨졌
2018-05-04 11:01:07
7IS46rOE7JeQ7IScIOygnOydvCDslYTrpoTri6TsmrQg66y0642kIO2DgOyngOuniO2VoCzrsozroIgg67Cw7ISk66y8IOuTseycvOuhnCDrs4Dsg4kg7Ius6rCB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무덤 타지마할,벌레 배설물 등으로 변색 심각
[사진 출처: BBC 홈페이지 동영상 캡처]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무덤으로 여겨지고 있는 타지마할이 벌레 배설물 등으로 변색이 심각한 상태다. 1일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인도 대법원은 이날 “원래의 빛을 잃고 누렇게 변한 타지마할이 이젠 갈색과 녹색으로 변색되고 있다”며 “정부는 국내, 외국 가리지 말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원래의 색으로 복원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타지마할은 새하얀 대리석으로 지어진 문화유적이다. 타지마할 변색의 원인은 심각한 대기
2018-05-02 14:48:12
7JWE7ZSE6rCEIOyImOuPhCDsubTrtojshJwg7J6Q7IK07Y+t7YOEIO2FjOufrCDrsJzsg53igKbstZzshowgNTfrqoUg7IKs66ed
아프간 수도 카불서 자살폭탄 테러 발생…최소 57명 사망
총선거를 앞두고 22일(현지시간) 발생한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의 유권자등록센터 밖 자살폭탄 테러 현장에서 한 부상자가 들것에 실려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의 관공서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57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무하마드 다우드 아민 카불시 경찰총장은 22일(현지시간) 카불에 위치한 한 유권자등록센터에서 자행된 자살폭탄 공격으로 최소 57명이 숨지고 119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그는 현지 의료환경이 열
2018-04-23 08:27:08
IuyXrOyEseydtCDsnbjrj4Tsi5zsnqXsnZgg66+4656YIi4u5pawIOyGjOu5hOy4teycvOuhnCDso7zrqqnrsJvripQg7J2464+EIOyXrOyEseuTpA==
"여성이 인도시장의 미래"..新 소비층으로 주목받는 인도 여성들
[사진=AP/연합] "여성들은 인도 전자상거래의 미래다" 인도의 아마존으로 통하는 인도 전자상거래 공룡 플립카트의 슴리티 라비찬드란 선임 디렉터는 인도 소비시장에서 여성이 가진 잠재력을 두고 이렇게 표현했다. 인도에서 여성들의 교육 및 사회진출 기회가 확대되고 구매 결정권이 강화되면서 오랫동안 남성이 주도하던 인도 소비시장에서 여성들이 부상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물론 인도의 뿌리 깊은 성차별 문화는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여전히 여아는 가정의 생계에
2018-04-03 15:46:14
W+q4gOuhnOuyjO2PrO2GoF0g67aA7Zmc7KCIIOyVnuuRkOqzoCDsnbjrj4Qg7Zi47YWUIOu2leq0tOyXkCDslYTruYTqt5ztmZg=
[글로벌포토] 부활절 앞두고 인도 호텔 붕괴에 아비규환
부활절을 앞두고 인도 중부 마디아프레데시 주에 있는 인도르에서 호텔 건물이 무너져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BBC, CNBC 등 외신이 3월 3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밤 9시 30분께 자동차 한 대가 인도르에 있는 낡은 4층짜리 호텔 건물 앞부분을 돌진했다는 증언이 나왔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사고 지점은 버스 정류장과 상점이 밀집돼 있어 평소에도 유동 인구가 높은 곳인데 부활절을 앞두고 있어 인명피해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도에서는 빌딩 공사 관
2018-04-01 16:24:44
5LitLeWNsCDqtIDqs4Qg6ri07J6lPyDsnbjrj4QsIOykkeq1rSDso7zrj4QgQUlJQiDstZzrjIAg7IiY7Zic6rWt
中-印 관계 긴장? 인도, 중국 주도 AIIB 최대 수혜국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과 인도의 사이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중국 주도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등장으로 인도가 가장 큰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9일 보도했다. AIIB가 출범 후 지금까지 총 43억 달러의 차관을 제공했는 데 이 중 4분의 1에 달하는 10억 달러 이상의 돈이 인도로 흘러갔다는 것이다. 인도가 중국 주도의 AIIB 최대 수혜국인 셈이다. AIIB는 중국이 미국과 일본 중심의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를 견제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설립된 은행으로 아시아 &bu
2018-03-20 18:02:54
4oCLNzHrqoUg7YOEIOuwqeq4gOudvCDsl6zqsJ3quLAg64Sk7YyU7IScIOy2lOudvSzstZzshow1MOuqhSDsnbTsg4Eg7IKs66ed4oCc7ZWc6rWt7J24IO2DkeyKueyekCDsl4bslrTigJ0=
​71명 탄 방글라 여객기 네팔서 추락,최소50명 이상 사망“한국인 탑승자 없어”
사진=EPA연합뉴스 71명이 탄 방글라데시 여객기가 네팔서 추락해 최소 50명이 사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승객과 승무원 등 71명이 탑승한 방글라데시 여객기가 네팔 카트만두 공항 인근에 추락해 최소한 49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일간 히말라얀타임스 인터넷판 등이 12일 전했다. 사고가 난 여객기는 방글라데시 민영 항공사 유에스방글라 에어라인 (US-Bangla Airlines) 소속 봄바디어 Q400 기종이다. 이날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출발해 오후 2시20분께(네팔 시간) 카트만두 트리부반 국제공항에 착
2018-03-13 01:18:40
4oCc7J2464+EIOqyveygnOq3nOuqqCDsiJjspIAsIOS4reuztOuLpCDtmITsoIDtnogg64Ku7JWELi4u7JaR6rWtIOqyveygnCDqsqnssKgg7Jes7KCE4oCd
“인도 경제규모 수준, 中보다 현저히 낮아...양국 경제 격차 여전”
인도 국기. [사진=바이두] 최근 인도의 경제 성장세가 중국을 뛰어넘는 예상 밖 호조를 보이면서 글로벌 전문가들 사이에선 인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경제 성장 국가’ 자리를 재탈환할 것이라는 평가 나왔다. 그러나 인도 현지에선 인도 경제 수준이 중국보다 현저히 낮고, 중국을 뛰어넘기란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중국 당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5일 인도 현지 매체 ‘포춘인도(财富印度)’ 보도를 인용해 “최근 인도 경제의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2018-03-05 17:12:12
7J2464+ELCAyMDE364WEIEdEUCA3LjIl66GcIOykkeq1rSDstpTsm5QuLi4n67mg66W4IOqyveygnCDshLHsnqUg6rWt6rCAJyDsnITsuZgg7YOI7ZmY
인도, 2017년 GDP 7.2%로 중국 추월...'빠른 경제 성장 국가' 위치 탈환
2월 28일(현지시간) 인도 콜카타에서 홀리 페스티벌이 진행된 가운데 인도인들이 거리로 나와 다양한 빛깔의 물감과 가루를 서로에게 던지며 축제를 즐기고 있다. [사진=연합/AP] 인도 내 제조업과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 4분기 인도의 국내총생산(GDP)이 연율 7.2% 증가하는 등 경제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파이낸셜타임스(FT), 로이터통신 등 외신의 2월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성장 속도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국가' 반열에 다시 오를지주목된다.
2018-03-01 14:55:34
7J2464+EIOuqqOuUlCDsoJXrtoAsIOyZuOq1reyduCDtiKzsnpAg7LSJ7KeEIOychO2VtCDtla3qs7XCt+yGjOunpOyXhSDrk7Eg6rec7KCcIOyZhO2ZlA==
인도 모디 정부, 외국인 투자 촉진 위해 항공·소매업 등 규제 완화
나렌드라 모드 인도 총리 [사진=AP/연합] 인도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10일(현지시간) 외국인 투자 촉진을 위해 항공과 소매업 등의 부문에서 규제 완화 조치를 단행했다. 파이낸셜타임즈(F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10일 외국 항공사가 인도 국영 항공사 에어 인디아의 지분을 49%까지 가질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미 민간 항공사 지분은 49%까지 보유하는 것은 허용돼 왔지만 이번에는 그 범위를 국영 항공사까지 확대했다. 에어 인디아가 거액의 채무에 허덕이면서 인도 당국이 민영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나
2018-01-11 16:15:27
7J2464+EIOyKpOuniO2KuO2PsCDsiJjsnoXqtIDshLggMTUl66GcIOyduOyDgS4u7JWg7ZSMIOyngeqyqe2DhCA=
인도 스마트폰 수입관세 15%로 인상..애플 직격탄
[사진=AP/연합] 세계 2대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가 ‘메이드인인디아’ 캠페인의 일환으로 수입산 스마트폰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15%로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로이터와 니혼게이자이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인도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스마트폰을 비롯하여 텔레비전, 모바일 프로젝터, 온수기 등 십여 종류의 가전제품에 대한 수입관세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휴대폰과 디지털카메라 등에 대한 수입관세는 종전 10%에서 15%로 높아졌고 TV. 전자렌지, LED 전등의 수입 관세는 20%로 인상됐
2017-12-17 13:35:57
7J2464+EIElUIOyKpO2DgO2KuOyXhSAi7ZiE64yA7YyQIOuPmeyduOuPhCDtmozsgqzqsIAg7Iuc7J6lIOyepeyVhSLigKbsoJXrtoDsl5Ag7Jm46rWt6riw7JeFIOq3nOygnCDsmpTqtawg
인도 IT 스타트업 "현대판 동인도 회사가 시장 장악"…정부에 외국기업 규제 요구
[사진=플립카트] 인도 스타트업들이 정부에 노골적으로 보호주의 정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도의 거대 스타트업들은 최근 인디아테크라는 로비 그룹까지 따로 만들어 글로벌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라고 압박을 가할 예정이라고 CNBC가 보도했다. ◆ "제 2의 동인도회사들이 인도 인터넷 장악" 인도 기업들 글로벌 IT 기업 견제 인구 13억에 육박하는 거대 시장인 인도의 정보기술 (IT) 시장은 중국은 이은 블루오션으로 글로벌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는 곳 중 하나다. 아마존과 우버 같은 글로벌 기업
2017-12-11 14: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