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CE6riw7LCo66GcIOyduO2VnCAn7ZS87YGsIOyYpOydvCc/IOyYiOyDgeuztOuLpCDriqbstrDsp4gg7IiY64+E
전기차로 인한 '피크 오일'? 예상보다 늦춰질 수도
[사진=연합/AP]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되는 가운데 원유 수요의 미래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예상보다 더 급격하게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지만, 생각보다 수요 감소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 역시 최근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최근 보도했다. 최근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선진국에서는 잇따라 화석연료 자동차들의 신차판매를 금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는 2040년부터 휘발유와 경유 차량 판매가 금지된다. 중국 역시 자동차제
2017-10-30 15:31:43
7JWE7Iuc7JWE7J2YIOygiuydgCDqsbDrtoDrk6QgSVQg7Iqk7YOA7Yq47JeF7Jy866GcIOuqsOumsOuLpA==
아시아의 젊은 거부들 IT 스타트업으로 몰린다
동남아의 대표적인 차량공유 스타트업 그랩 [사진=그랩 제공] 아시아의 젊은 상속자들이 기술 기업으로 몰려들고 있다. 부동산 등을 통해 부를 축적했던 일가들이 이제는 디지털 스타트업들에 투자를 늘리고 있는 추세가 뚜렷하다고 블룸버그가 최근 보도했다. 홍콩에 거주하는 35살의 매튜 타이는 부모 세대가 부동산을 통해 모았던 자산을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기술 기업들에 투자하고 있다. 7000억 달러에 달하는 가족의 자산 중 15%는 현재 기술 부문에 투자되고 있다. 불과 2년 전의 자산 부문에서 IT분야의 비중은
2017-10-18 16:20:27
SU1GICLsgqzsmrDrlJTslYTrnbzruYTslYQg7Jis7ZW0IOygnOuhnCDshLHsnqUi
IMF "사우디아라비아 올해 제로 성장"
[사진= 픽사베이(Pixabay) 제공]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사우디아라비아 성장률이 사실상 제로에 가까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석유 수입금이 감소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24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최근 IMF는 연례 평가 보고서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읠 올해 국내총생산(GDP) 전망치를 기존 0.4%에서 0.1%로 하향 조정했다. IMF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제성장률을 낮춘 이유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유가에 대한 불확실성, 원유 의존도를 낮추려는 경제 구조개혁 등을 꼽았다. 올해 비석유 부문 성장
2017-07-24 16:44:13
T1BFQyDtmozsnZjCt8K3wrfrpqzruYTslYTCt+uCmOydtOyngOumrOyVhCDqsJDsgrAg7JWIIO2VnOuLpA==
OPEC 회의···리비아·나이지리아 감산 안 한다
[칼리드 팔리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석유수출국회의(OPEC)에서 나이지리아와 리비아가 또 다시 감산 협약에서 배제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산유국 감산감독위원회에서 나이지리아와 리비아는 석유 생산량 제한 노력에 동참하기 전 원유 공급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힐 예정이다. 이 통신사는 협상 계획에 정통한 두 사람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나이지리아는 일일 원유 생산량을 180만 배럴로 유지할 수 있다
2017-07-24 11:1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