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매너8강 일본

김세구 기자입력 : 2018-07-04 08:45수정 : 2018-07-04 08:56

[연합뉴스]

일본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벨기에에게 3-2로 역전패 당한 후 경기를 마치고 라커룸을 깨끗이 청소하고 돌아갔다. 더불어 러시아어로 "감사합니다"라는 메모를 남겼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경기장 책임자인 프리실라 얀슨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 대표팀이 떠난 뒤의 라커룸 사진을 올렸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