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캡틴의 다짐’ 기성용 “멕시코 상대로 더 끈질기게 골 기회 만들겠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8-06-19 00:50수정 : 2018-06-19 00:50
기성용 "더 이상 물러날 곳 없다"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 전에서 기성용이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대표팀 주장 기성용이 스웨덴전 패배에도 "두 경기가 남아있다"며 실망하거나 포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은 지난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경기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기성용은 "뭐가 부족했는지 점검해서 남은 두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스웨덴 선수들이 키가 커서 수비 측면에서는 대비했는데 공격 찬스가 왔을 때 적극적으로 공격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고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이어 "예상대로 스웨덴 수비가 두터워 저희도 많은 대비를 했지만 골까지 연결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경기에서 패했기 때문에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고 말하며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다독이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서 멕시코전에서는 더 끈질기게 골을 넣을 찬스를 잡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기성용은 한국 팬들의 열띤 응원에 대해 "경기장에도 많은 분이 오셨고, 한국에서도 응원을 많이 해주셨는데 좋은 경기력을 보이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성용은 "두 경기가 남아있으니 국민에게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24일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조별리그 2차전을 가진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